전체뉴스 91-100 / 23,76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박인비, LPGA 투어 KIA 클래식 2R도 선두 질주…김효주 4위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에서 이틀째 선두를 지키며 통산 21승을 향한 전진을 이어갔다. 박인비는 2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칼즈배드 아비아라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KIA 클래식(총상금 180만 달러) 2라운드에서 버디 4개를 잡고 보기는 하나로 막아 3언더파 69타를 쳤다. 1라운드 보기 없이 6언더파로 단독 선두에 올랐던 박인비는 타수를 더 줄이며 중간합계 9언더파 135타를 기록, 2위 조피아 포포프(독일·8언더파 136타)와 한 타 차 단독 ...

    한국경제 | 2021.03.27 11:27 | YONHAP

  • thumbnail
    케빈 나 "컨시드 안 줬는데 왜 볼 집어"…존슨에 쓴소리(종합)

    ... 실패했다. 2017년 이 대회 챔피언인 존슨은 케빈 나의 일격에 4년 만의 정상 탈환 야망을 일찌감치 접어야 했다. 존슨은 또 케빈 나의 경기에서 매너를 지키지 않았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11번 홀(파3)에서 존슨은 3m 남짓 버디 퍼트가 홀을 돌아 나오자 그대로 볼을 집어 들고 그린 밖으로 걸어 나갔다. 남은 파퍼트는 30㎝ 거리에 불과했기에 당연히 컨시드를 받을 것으로 생각하고 한 행동이었다. 문제는 너무 빨리 볼을 집어 올리는 바람에 케빈 나가 컨시드를 ...

    한국경제 | 2021.03.27 10:00 | YONHAP

  • thumbnail
    임성재, WGC 매치플레이 16강 좌절…케빈 나는 존슨 제압(종합)

    ... 허용했고 17번 홀(파3)마저 내주면서 패배가 확정됐다. 교포 선수 케빈 나(미국)는 1조 경기에서 세계 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을 물리쳤다. 케빈 나는 16번 홀까지 1홀 차로 끌려갔으나 17번 홀에서 약 6.5m 버디 퍼트를 넣고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도 케빈 나는 101야드를 남기고 친 두 번째 샷을 홀 1.2m 거리에 붙여 버디를 잡아내며 존슨을 꺾었다. 케빈 나는 1승 2패로 조 최하위에 머물렀지만 이날 ...

    한국경제 | 2021.03.27 09:27 | YONHAP

  • thumbnail
    배상문, PGA 투어 시즌 두 번째 컷 통과…최경주는 탈락

    ... 처음으로 컷을 통과했다. 배상문은 27일(한국시간) 도미니카공화국 푼타카나의 코랄레스 골프클럽(파72·7천666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코랄레스 푼타카나 리조트 앤드 클럽 챔피언십(총상금 300만 달러) 2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6개를 묶어 3오버파 75타를 쳤다. 1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로 공동 19위에 올랐던 배상문은 이틀간 합계 1오버파 145타를 기록, 공동 60위에 이름을 올려 컷 통과 기준에 턱걸이했다. 2020-2021시즌 ...

    한국경제 | 2021.03.27 08:26 | YONHAP

  • thumbnail
    케빈 나 "이봐, 컨시드 안 줬는데 왜 볼 집어"…존슨에 쓴소리

    ... 실패했다. 2017년 이 대회 챔피언인 존슨은 케빈 나의 일격에 4년 만의 정상 탈환 야망을 일찌감치 접어야 했다. 존슨은 또 케빈 나의 경기에서 매너를 지키지 않았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11번 홀(파3)에서 존슨은 3m 남짓 버디 퍼트가 홀을 돌아 나오자 그대로 볼을 집어 들고 그린 밖으로 걸어 나갔다. 남은 파퍼트는 30㎝ 거리에 불과했기에 당연히 컨시드를 받을 것으로 생각하고 한 행동이었다. 문제는 너무 빨리 볼을 집어 올리는 바람에 케빈 나가 컨시드를 ...

    한국경제 | 2021.03.27 07:42 | YONHAP

  • thumbnail
    임성재·김시우, 월드골프챔피언십 매치플레이 조별리그서 탈락

    ... 허용했고 17번 홀(파3)마저 내주면서 패배가 확정됐다. 교포 선수 케빈 나(미국)는 1조 경기에서 세계 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을 물리쳤다. 케빈 나는 16번 홀까지 1홀 차로 끌려갔으나 17번 홀에서 약 6.5m 버디 퍼트를 넣고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도 케빈 나는 101야드를 남기고 친 두 번째 샷을 홀 1.2m 거리에 붙여 버디를 잡아내며 존슨을 꺾었다. 케빈 나는 1승 2패로 조 최하위에 머물렀지만 이날 ...

    한국경제 | 2021.03.27 06:43 | YONHAP

  • thumbnail
    '무결점·버디쇼'…박인비·김효주 화끈한 복귀전

    ... 박인비가 선봉에 섰다. 2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칼스버드의 아비아라GC(파72·6609야드)를 무대로 열린 KIA 클래식 1라운드에서다. ○박인비, 복귀전 무보기 플레이 박인비는 이날 보기 없이 버디 6개를 잡아내 6언더파 66타를 쳤다. 2위 김효주를 1타 차로 따돌린 단독 선두. 올해 초반에 치러진 3개 대회를 모두 건너뛰고 국내에서 훈련했던 박인비는 KIA 클래식이 이번 시즌 처음 출전한 대회다. 4개월 만의 투어 복귀전이었지만 ...

    한국경제 | 2021.03.26 17:22 | 김순신

  • thumbnail
    '원 온 시도하다 46야드'…디섐보, 티샷 실수에도 승리

    ... 실수를 범해 리드를 반납했다. 왼쪽으로 휘어진 이 홀에서 그는 숲을 넘기는 샷으로 ‘원 온’을 시도했다. 하지만 티샷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고 공은 나무를 맞고 코스 밖 오른쪽 연습 그린 근처에 떨어졌다. 버디를 잡은 김시우에게 이 홀을 내준 디섐보는 “왼쪽 나무를 넘겨 그린을 노렸는데 공이 페이스 안쪽에 맞았다”며 “나뭇가지를 맞힌 공이 휘어 연습 그린 쪽으로 향했다”고 설명했다. 그가 친 드라이버 샷은 46야드로 ...

    한국경제 | 2021.03.26 17:19 | 조희찬

  • thumbnail
    박인비, 올해 첫 대회 1R 6언더파 선두…김효주 1타차 2위(종합)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대회에서 통산 21번째 우승을 향해 힘찬 발걸음을 내디뎠다. 박인비는 2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칼즈배드의 아비아라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LPGA투어 기아클래식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6개를 잡아내 단독 선두에 올랐다. 지난해 2월 호주 여자오픈에서 통산 20승 고지에 올랐던 박인비는 이후 2차례 준우승 등 21번째 우승을 미뤄왔다. 올해 초반에 치러진 3차례 대회를 모두 건너뛰고 국내에서 훈련했던 박인비는 ...

    한국경제 | 2021.03.26 11:59 | YONHAP

  • thumbnail
    배상문, 올해 첫 컷 통과 청신호…1R 2언더파 공동 19위(종합)

    ... 지난해 대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때문에 제때 열리지 못해 9월로 미뤄 열렸고, 올해는 예정대로 치러지면서 2020-2021시즌에 두 번 열리게 됐다. 이날 배상문은 한껏 달아오른 퍼트 감각을 앞세워 버디 5개를 잡아냈다. 더블보기 1개와 보기 1개가 아쉬웠다. 배상문은 "작년 이 대회에서도 3라운드 빼고는 단단한 플레이를 했다"면서 "대회에 앞서 3주 동안 쉬어 컨디션이 아주 좋다. 퍼팅과 샷 감각이 좋은 편이라 남은 3일 ...

    한국경제 | 2021.03.26 11:5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