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23,76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박인비, 올해 첫 대회 1R 6언더파 단독 선두…김효주 1타차 2위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대회에서 통산 21번째 우승을 향해 힘찬 발걸음을 내디뎠다. 박인비는 2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칼즈배드의 아비아라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LPGA투어 기아클래식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6개를 잡아내 단독 선두에 올랐다. 지난해 2월 호주 여자오픈에서 통산 20승 고지에 올랐던 박인비는 이후 2차례 준우승 등 21번째 우승을 미뤄왔다. 올해 초반에 치러진 3차례 대회를 모두 건너뛰고 국내에서 훈련했던 박인비는 ...

    한국경제 | 2021.03.26 10:27 | YONHAP

  • thumbnail
    김시우, 매치플레이서 디섐보에 역전패…임성재는 리슈먼에 져

    ... 나설 수 있는 16강 진출은 어려워졌다. 이 조에선 플리트우드가 이날 로즈너를 4홀 차로 완파하며 1승 1무로 선두에 나섰고, 디섐보와 로즈너가 1승 1패로 뒤를 이었다. 전반 한 홀 차로 뒤진 김시우는 10번 홀(파4) 버디로 균형 맞추더니 11번 홀(파3)에서도 버디에 성공하며 앞서 나갔다. 하지만 디섐보가 14번 홀(파4) 8m 버디 퍼트를 떨어뜨려 균형을 맞췄고, 15번 홀(파4)에선 파를 지켜내며 보기를 적어낸 김시우를 앞질렀다. 김시우는 17번 ...

    한국경제 | 2021.03.26 09:01 | YONHAP

  • thumbnail
    배상문, 올해 첫 컷 통과 청신호…1R 2언더파 공동 19위

    ... 지난해 대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때문에 제때 열리지 못해 9월로 미뤄 열렸고, 올해는 예정대로 치러지면서 2020-2021시즌에 두 번 열리게 됐다. 이날 배상문은 한껏 달아오른 퍼트 감각을 앞세워 버디 5개를 잡아냈다. 더블보기 1개와 보기 1개가 아쉬웠다. 최경주(51)는 1오버파 73타로 공동 72위에 머물렀다. 캐나다 투어에서 활약하는 미국 교포 앤드루 윤이 5언더파 67타를 때려 공동 2위에 올랐다. 역시 미국 교포인 ...

    한국경제 | 2021.03.26 08:00 | YONHAP

  • thumbnail
    2019년 KPGA 대상 문경준, 파4홀 홀인원 진기록

    ... 단번에 홀에 들어가는 행운을 누렸다. 대회가 열린 카렌 컨트리클럽은 해발 1천750m에 자리 잡고 있어 드라이버 비거리가 평소보다 40야드가량 더 난다. 기준 타수보다 3타를 적게 치는 앨버트로스를 기록한 문경준은 그러나 이날 버디 2개에 더블보기 2개, 보기 5개를 묶어 3오버파 74타를 쳐 2라운드 합계 4오버파로 컷 탈락했다. 파4홀 홀인원은 프로 대회에서도 아주 드물다.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는 2001년 피닉스오픈 1라운드 17번 홀에서 앤드루 ...

    한국경제 | 2021.03.25 16:39 | YONHAP

  • thumbnail
    임성재, 매치플레이 첫판 승리…김시우는 플리트우드와 무승부(종합)

    ... 플레이(총상금 1천50만달러)에서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임성재는 25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의 오스틴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1차전에서 러셀 헨리(미국)를 1홀 차로 꺾었다. 9번 홀까지 버디 2개를 뽑아내며 3홀 차까지 앞서는 일방적인 경기를 펼친 임성재는 헨리에게 10번, 11번 홀을 내주며 쫓겼지만 18번 홀까지 버티며 추격을 따돌렸다. 임성재는 이로써 16강 진출을 향한 첫 관문을 거뜬하게 넘었다. "처음 ...

    한국경제 | 2021.03.25 09:12 | YONHAP

  • thumbnail
    '실수 연발' 매킬로이…3퍼트에 티샷은 주택 수영장으로

    ... 차이로 진 것도 충격이지만 이날 보여준 경기력은 믿어지지 않을 만큼 엉망이었다. 폴터가 이긴 8개 홀 가운데 절반인 4개홀은 매킬로이가 파를 지키지 못해 내줬다. 폴터가 5개홀 연속 승리해 승부를 가른 9∼13번 홀에서 매킬로이는 버디 하나 없이 보기 2개를 적어냈고, 폴터가 두 번 만에 그린에 올린 파5홀에서는 네 번 만에야 그린에 볼을 올렸다. 4번 홀(파3)에서는 6m 거리에서 3퍼트 보기를 했고, 5번홀(파4)에서는 티샷이 왼쪽으로 크게 휘어져 코스 옆 ...

    한국경제 | 2021.03.25 08:50 | YONHAP

  • thumbnail
    임성재, 매치플레이 첫판 승리…김시우는 플리트우드와 무승부

    ... 플레이(총상금 1천50만 달러)에서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임성재는 25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의 오스틴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1차전에서 러셀 헨리(미국)를 1홀차로 꺾었다. 9번 홀까지 버디 2개를 뽑아내며 3홀차까지 앞서는 일방적인 경기를 펼친 임성재는 헨리에게 10번, 11번홀을 내주며 쫓겼지만 18번 홀까지 버티며 추격을 따돌렸다. 임성재는 이로써 16강 진출을 향한 첫 관문을 거뜬하게 넘었다. 김시우(26)는 ...

    한국경제 | 2021.03.25 07:27 | YONHAP

  • thumbnail
    구자철 KPGA 회장, 시니어 마스터즈 첫날 24오버파 컷 탈락

    ... 시니어 대회에 선수 자격으로 나왔지만 1라운드에서 24오버파를 치고 컷 탈락했다. 구자철 회장은 24일 충남 태안 솔라고 컨트리클럽(파72·6천768야드)에서 열린 KPGA 시니어 마스터즈(총상금 1억원)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버디 없이 24타를 잃어 경기를 마친 123명 중 122위에 그쳤다. 5오버파를 친 선수들까지 2라운드에 진출, 구자철 회장은 컷 기준선과 무려 19타 차이가 났다. 구 회장이 이 대회에 선수로 나온 것은 지난해 10월 충북 보은의 ...

    한국경제 | 2021.03.24 16:36 | YONHAP

  • thumbnail
    김시우 "디섐보와 매치플레이 같은 조…정말 어려울 것"

    ... 번 하면서 자신감을 많이 잃었는데, 플레이어스에서 톱10에 드니 다 회복했다"며 "마음이 편안해졌다. 이번 주에도 열심히 노력할 예정"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대회가 열리는 오스틴 컨트리클럽에 대해서는 "코스가 좋다"며 "점수에 크게 신경 쓰지 않고 심플하게 경기하면 된다. 버디를 하기 위해 공격적으로 플레이하면 된다"고 평가했다. 이어 "스트로크 플레이보다 더 단순한 것 같다. 부담이 덜 된다"고 매치플레이 자신감을 보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3.24 13:12 | YONHAP

  • thumbnail
    WGC 매치플레이 데뷔하는 임성재, 프레지던츠컵 활약으로 자신감

    ... 스코어가 다 중요하지만, 매치 플레이에서는 한 홀을 져도 다음 홀에서 만회할 수 있다는 점이 다르다"는 임성재는 "집중력이 필요하고 전략이 달라야 한다"고 설명했다. PGA투어닷컴은 임성재가 2019년과 작년 PGA투어 최다 버디 부문 1위에 올랐고 올해도 286개의 버디를 잡아 최다 버디 부문 선두를 달리고 있다는 사실은 매치 플레이에서 요긴한 공격적인 플레이를 할 줄 안다는 뜻이라고 분석했다. 임성재는 빅토르 페레스(프랑스), 마크 리슈먼(호주), 러셀 ...

    한국경제 | 2021.03.23 15:1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