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23,7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마쓰야마, 마스터스 우승…아시아 선수 최초 '그린재킷'(종합)

    ... 토너먼트(총상금 1천150만달러) 정상에 올랐다. 마쓰야마는 12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7천475야드)에서 열린 시즌 첫 남자 골프 메이저대회 제85회 마스터스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5개를 묶어 1오버파 73타를 쳤다. 최종합계 10언더파 278타를 기록한 마쓰야마는 2위 윌 잴러토리스(미국·9언더파 279타)를 1타 차로 제치고 마스터스 우승을 상징하는 그린재킷을 입었다. 마스터스에서 ...

    한국경제 | 2021.04.12 09:17 | YONHAP

  • thumbnail
    마쓰야마, 아시아 선수 최초로 마스터스 우승

    ... 히데키(29)가 아시아 선수 최초로 세계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메이저 골프대회 마스터스 토너먼트 우승자로 이름을 올렸다. 마쓰야마는 12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내셔널GC(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5개를 묶어 1오버파 73타를 적어냈다. 최종합계 10언더파 278타를 친 그는 2위 미국의 윌 잴러토리스(9언더파)를 2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1934년 출범한 마스터스에서 아시아 국적의 선수가 ...

    한국경제 | 2021.04.12 08:20 | 조희찬

  • thumbnail
    마쓰야마, 마스터스 우승…아시아 선수 최초 '그린재킷'

    ... 히데키(29·일본)가 아시아 선수 최초로 마스터스 토너먼트 정상에 올랐다. 마쓰야마는 12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7천475야드)에서 열린 남자 골프 메이저대회 마스터스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5개를 묶어 1오버파 73타를 쳤다. 최종합계 10언더파 278타를 기록한 마쓰야마는 2위 윌 잴러토리스(미국·9언더파 279타)를 1타 차로 제치고 마스터스 우승을 상징하는 그린재킷을 입었다. 마스터스에서 ...

    한국경제 | 2021.04.12 08:12 | YONHAP

  • thumbnail
    '완도 소녀' 이소미, 제주 거센 바람 뚫고 '개막전 퀸' 올랐다

    ... 이소미(22)가 강한 제주 바람마저 이겨내고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2021시즌 개막전 퀸이 됐다. 11일 제주 서귀포 롯데스카이힐 제주CC(파72)에서 열린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총상금 7억원) 최종라운드에서 이소미는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묶어 이븐파 72타를 쳤다. 최종합계 6언더파 282타를 기록해 2위 장하나(29)를 2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섰다. 우승상금은 1억2600만원. 이소미는 “바람에 순응하고 이를 활용하려는 자세를 견지했던 ...

    한국경제 | 2021.04.11 18:04 | 조희찬

  • thumbnail
    하루 7타 줄인 마쓰야마, 亞선수 첫 그린재킷 입을까

    ... 히데키(29·일본)였다. 마쓰야마는 11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내셔널GC(파72)에서 열린 제85회 마스터스토너먼트 3라운드에서 합계 11언더파를 기록해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이날 하루에만 이글 1개와 버디5개로 7타를 줄였다. 공동 2위인 잰더 쇼플리·윌 잘라토리스(미국), 마크 리시먼(호주), 저스틴 로즈(잉글랜드) 등과는 4타 차다. 마쓰야마는 이번 대회 참가자 중 처음으로 보기 없는 라운드를 펼쳤다. 전반에는 1타를 줄이는 ...

    한국경제 | 2021.04.11 18:02 | 조수영

  • thumbnail
    역전패 5번에 준우승 3번 상처 씻어낸 이소미 "생각 바꾼 덕"

    ... 그린 근처에서 처음 순위표를 봤다고 밝혔다. 3번 홀에서 첫 보기가 나와 공동 선두를 허용했을 때도 "이런 바람 속에서는 얼마든지 보기를 할 수 있다고 자신을 다독였다"는 이소미는 "괜찮다, 괜찮다면서 참고 기다렸더니 6번 홀에서 버디 찬스를 만들었고, 이어진 7번 홀에서도 버디를 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아이언을 잘 다루기로는 KLPGA투어에서 정평이 난 이소미는 "타이틀을 갖는다면 무조건 상금왕"이라면서도 "그린 적중률 1위도 꼭 해보고 싶다"고 욕심을 숨기지 ...

    한국경제 | 2021.04.11 17:20 | YONHAP

  • thumbnail
    '바람의 여왕' 이소미, 제주 강풍 뚫고 '개막전의 여왕'(종합)

    ... 통산 5승의 이다연(24)을 상대로 끝까지 선두 자리를 지켜내는 뒷심을 발휘했다. 이소미는 3번 홀(파4) 보기로 이다연, 장하나와 공동 선두를 허용했지만 6번 홀(파4)에서 한 발짝 거리에 붙이는 송곳 아이언 샷으로 이날 첫 버디를 잡아내고 7번 홀(파4)에서 7m 버디 퍼트를 떨궈 주도권을 되찾았다. 이소미는 "첫 보기가 나왔을 때 '이런 날씨에 보기할 수도 있다'면서 나 자신을 다독였다"면서 "잘 참았기에 6번 홀 버디 찬스를 만들었고, 연속 버디도 ...

    한국경제 | 2021.04.11 16:57 | YONHAP

  • thumbnail
    '바람의 여왕' 이소미, 제주 강풍 뚫고 '개막전의 여왕'

    ... 통산 5승의 이다연(24)을 상대로 끝까지 선두 자리를 지켜내는 뒷심을 발휘했다. 이소미는 3번 홀(파4) 보기로 이다연, 장하나와 공동 선두를 허용했지만 6번 홀(파4)에서 한 발짝 거리에 붙이는 송곳 아이언 샷으로 이날 첫 버디를 잡아내고 7번 홀(파4)에서 7m 버디 퍼트를 떨궈 주도권을 되찾았다. 5번 홀(파4) 보기에 이어 6번 홀(파4) 두 번째 샷 OB를 내며 2타를 잃은 이다연이 우승 경쟁에서 한발 물러서면서 이소미와 장하나의 2파전이 됐다. 8번 ...

    한국경제 | 2021.04.11 16:04 | YONHAP

  • thumbnail
    마스터스 '무빙데이' 주인공은 마쓰야마…아시아 첫 그린재킷 주인 될까

    ...#39; 마스터스 무빙데이의 주인공은 마쓰야마 히데키(29·일본·사진)이었다. 11일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내셔널GC(파72)에서 열린 제85회 마스터스토너먼트 3라운드에서 마쓰야마는 이글 1개와 버디5개로 7타를 줄이며 합계 11언더파를 기록해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공동 2위인 잰더 쇼플리, 마크 리시먼, 저스틴 로즈, 잘라토리스 등과는 4타 차이다. 마쓰야마는 이번 경기 참가자 중 처음으로 보기없는 라운드를 펼쳤다. 전반에는 ...

    한국경제 | 2021.04.11 10:37 | 조수영

  • thumbnail
    마쓰야마, 마스터스 3R 선두 도약…아시아 최초 우승 정조준

    ... 3라운드 선두로 나서며 아시아 선수 최초의 '그린 재킷'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마쓰야마는 11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7천475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이글 1개와 버디 5개를 뽑아내 7언더파 65타를 쳤다. 공동 6위로 3라운드를 시작한 마쓰야마는 중간 합계 11언더파 205타를 기록, 단독 선두로 뛰어올랐다. 저스틴 로즈(잉글랜드) 등 4명의 공동 2위(7언더파 209타)와는 4타 차다. ...

    한국경제 | 2021.04.11 09:2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