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23,7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바람은 내 친구' 이소미, KLPGA 개막전 3R 선두

    ... 만에 통산 2승 고지를 바라보게 됐다. 이소미는 10일 제주도 서귀포 롯데 렌터카 여자오픈 3라운드에서 3언더파 69타를 쳐 중간합계 6언더파 210타로 선두에 나섰다. 이소미는 종잡기 어려운 제주 바람 속에서 치른 3라운드에서 버디 5개를 잡아내고 보기 2개를 곁들여 데일리 베스트 스코어를 적어냈다. 지난해 10월 전남 영암 사우스링스 영암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휴엔케어 여자오픈에서 강한 바닷바람을 뚫고 생애 첫 우승을 거뒀던 이소미는 바람에 강한 면모를 ...

    한국경제 | 2021.04.10 18:07 | YONHAP

  • thumbnail
    홧김에 퍼터 땅에 '퍽'…김시우, 유리알 그린서 우드로 퍼팅하고도 공동 6위

    홧김에 퍼터를 내리쳐 망가뜨린 김시우(26)가 4개 홀에서 3번 우드로 퍼팅하고도 공동 6위에 올랐다. 10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내셔널GC(파72)에서 열린 제85회 마스터스 토너먼트 2라운드에서다.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쳤다. 중간합계 4언더파 140타를 적어내 공동 6위로 반환점을 돌았다. 7언더파 단독 선두인 저스틴 로즈(잉글랜드)와 3타 차다. 김시우는 13번홀(파5)에서 3.5m 이글 ...

    한국경제 | 2021.04.10 09:00 | 조희찬

  • thumbnail
    김시우, 마스터스 2라운드 공동 6위…선두와 3타 차(종합)

    ... '빅 네임' 대거 컷 탈락 김시우(26)가 제85회 마스터스 토너먼트 2라운드에서도 상위권을 유지했다. 김시우는 10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7천475야드)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1개로 3언더파 69타를 쳤다. 중간 합계 4언더파 140타가 된 김시우는 공동 6위로 대회 반환점을 돌았다. 7언더파 137타로 단독 1위인 저스틴 로즈(잉글랜드)와는 3타 차이다. 1라운드 1언더파에 이어 이틀 ...

    한국경제 | 2021.04.10 08:30 | YONHAP

  • thumbnail
    퍼터에 화풀이 김시우, 3번 우드로 퍼트…"퍼터 질문은 사양"

    ...)가 제85회 마스터스 토너먼트 2라운드 15번 홀부터 3번 우드로 퍼트했다. 김시우는 10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7천475야드)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1개로 3언더파 69타를 쳤다. 선두에 3타 뒤진 공동 6위로 상위권을 달리는 김시우는 이날 15번 홀(파5)부터 3번 우드로 퍼트하는 장면을 연출했다. 그가 퍼터 대신 페어웨이 우드로 퍼트한 것은 경기 도중 퍼터에 ...

    한국경제 | 2021.04.10 07:43 | YONHAP

  • thumbnail
    김시우, 마스터스 2라운드 공동 6위…선두와 3타 차

    ... 김시우(26)가 제85회 마스터스 토너먼트 2라운드에서도 상위권을 유지했다. 김시우는 10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7천475야드)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1개로 3언더파 69타를 쳤다. 중간 합계 4언더파 140타가 된 김시우는 공동 6위로 대회 반환점을 돌았다. 7언더파 137타로 단독 1위인 저스틴 로즈(잉글랜드)와는 3타 차이다. 1라운드 1언더파에 이어 이틀 ...

    한국경제 | 2021.04.10 07:09 | YONHAP

  • thumbnail
    137야드 샷 이글 이다연, KLPGA 개막전 2R 1타 차 단독 선두

    ... 롯데렌터카 여자오픈 2라운드에서 샷 이글을 앞세워 단독 선두에 나섰다. 이다연은 9일 제주도 서귀포시 롯데 스카이힐 제주 컨트리클럽 스카이·오션 코스(파72)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경기에서 2언더파 70타를 쳤다. 이글 1개와 버디 3개를 뽑아내고 보기 3개를 곁들인 이다연은 2라운드 합계 5언더파 139타로 리더보드 맨 윗줄에 자리를 잡았다. 2019년 12월 치른 2020시즌 개막전 효성 챔피언십에서 통산 5승 고지에 올랐지만, 지난해에는 우승 없이 3위 ...

    한국경제 | 2021.04.09 18:27 | YONHAP

  • thumbnail
    '발톱' 드러낸 마스터스…첫날 언더파는 12명뿐

    ... ‘마스터스 참사’의 올해 첫 희생자가 됐다. 악몽의 15번홀, 선수들 삼켜 임성재는 9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내셔널GC(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쿼드러플 보기 1개, 보기 4개, 버디 3개를 기록해 5오버파 77타에 그쳤다. 15번홀(파5) 쿼드러플 보기만 없었다면 1오버파 공동 20위로 역전 우승도 바라볼 수 있었다. 하지만 공동 72위까지 밀려 커트 통과를 걱정해야 하는 처지가 됐다. 임성재는 15번홀에 들어서기 ...

    한국경제 | 2021.04.09 17:26 | 조희찬

  • thumbnail
    확 올라간 KLPGA 개막전 난도…"그린이 너무 딱딱해"

    ... 그린이 악명 높은 이유도 단순히 빠른데 그치지 않고 콘크리트처럼 단단한 때문이다. 그린이 부드러우면 선수들은 신이 난다. 핀을 곧장 겨냥하는 공격적인 샷이 가능하다. 선수들이 '잘 받아준다'고 표현하는 부드러운 그린에서는 버디 파티가 벌어지는 까닭이다. 그린 경도는 트루펌이라는 장비로 측정한다. 측정값이 300이면 중간이고, 300을 넘으면 부드러워서 볼을 잘 받아준다. 측정치가 300 이하면 단단한 그린이다. 이번 대회 롯데 스카이힐 제주 컨트리클럽 ...

    한국경제 | 2021.04.09 17:00 | YONHAP

  • thumbnail
    '7년 만에 KLPGA 복귀' 배경은 "천천히, 차근차근"

    ... 받아쥐었다. 복귀를 앞둔 지난 1월 손목 인대 재건 수술을 받느라 2주밖에 훈련을 하지 못해 큰 기대를 걸지 않았다지만, 기대에는 한참 미치지 못했고 무엇보다 컷 통과가 가물가물해졌기 때문이다. 배경은은 2라운드에서 한층 까다로워진 버디 4개를 잡아낸 덕에 타수를 지킬 수 있었고, 순위도 껑충 뛰어 컷 통과 순위 이내로 진입했다. 은퇴 전 KLPGA투어에서 3차례 우승하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까지 진출했던 배경은은 레슨, 골프 방송 등에서 다양한 활동을 펼치다 ...

    한국경제 | 2021.04.09 15:32 | YONHAP

  • thumbnail
    '악몽의 15번 홀'…임성재 4타 잃고, 김시우도 물에 빠져 고전

    ... 준우승을 차지한 임성재(23)가 15번 홀에서 공을 두 번이나 물에 빠트렸다. 임성재는 9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7천475야드)에서 열린 제85회 마스터스 토너먼트 첫날 1라운드에서 버디 3개, 보기 4개에 쿼드러플 보기 1개로 5오버파 77타를 쳤다. 출전 선수 88명 가운데 공동 72위로 밀린 임성재는 지난해 상위권 성적을 올해도 재현하기는 쉽지 않게 됐다. 물론 아직 2∼4라운드가 남았지만 우선 2라운드까지 ...

    한국경제 | 2021.04.09 09:5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