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23,7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강성훈·노승열, 텍사스 오픈 첫날 상위권…K브라더스, 마스터스 티켓 잡을까

    ... 희망을 이어갔다. 2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의 TPC샌안토니오 오크스코스(파72)에서 열린 미국 프로골프(PGA)투어 발레로텍사스오픈(총상금 770만달러) 1라운드에서 우승 경쟁에 뛰어들면서다. 강성훈은 이날 이글 1개와 버디 5개,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기록했다. 8언더파를 쳐 단독선두로 나선 카밀로 비예가스(39·콜롬비아)에 2타 뒤진 공동 2위다. 이 대회 우승자에게는 다음주 조지아주 오거스타내셔널GC에서 개막하는 ...

    한국경제 | 2021.04.02 17:17 | 조희찬

  • thumbnail
    고진영 "올해 호수의 여인은 나"

    ... 1위 고진영(26)이 메이저 타이틀 탈환을 향해 힘찬 시동을 걸었다. 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미라지의 미션힐스CC 다이나쇼코스(파72)에서 열린 ANA인스퍼레이션(총상금 310만달러)에서다. 고진영은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적어냈다. 6언더파를 쳐 선두로 나선 신예 패티 타바타나킷(21·태국)에 3타 뒤진 공동 8위다. 고진영은 2019년에 이어 2년 만에 대회 우승 기회를 얻었다. 그는 원래 지난해 대회에 ...

    한국경제 | 2021.04.02 17:16 | 조희찬

  • thumbnail
    LPGA 투어 메이저 대회 1R 선두 타와타나낏 '새내기 돌풍' 예고

    ...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미라지의 미션힐스 컨트리클럽 다이나 쇼 코스(파72)에서 거의 완벽에 가까운 경기를 펼쳤다. 2차례 측정한 드라이버샷 평균 비거리는 291야드를 찍었고 그린은 딱 한 번밖에 놓치지 않았다. 보기 없이 버디 6개를 골라내 그린 플레이도 좋았다. 특히 이날 4곳의 파 5홀에서 모두 두 번 만에 그린에 볼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네 차례 투온 가운데 세 번은 두 번째 샷을 아이언으로 쳤고, 한번은 3번 우드를 썼다. 다이나 쇼 코스에서 ...

    한국경제 | 2021.04.02 16:26 | YONHAP

  • thumbnail
    장종민, KPGA 스릭슨 투어 2회 대회 우승

    장종민(28)이 한국프로골프(KPGA) 스릭슨 투어 2회 대회(총상금 8천만원) 우승을 차지했다. 장종민은 2일 충남 태안 솔라고 컨트리클럽 솔코스(파71·7천177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2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로 3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 합계 11언더파 131타를 기록한 장종민은 2위에 2타 앞선 1위로 대회를 마쳤다. 우승 상금은 1천600만원이다. 2011년 KPGA 준회원으로 입문한 장종민은 2017년 정회원이 ...

    한국경제 | 2021.04.02 16:12 | YONHAP

  • thumbnail
    고진영, ANA 인스피레이션 첫날 3언더파…박인비는 2언더파(종합)

    ... 마련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때문에 작년 이 대회에 출전하지 않았던 고진영은 대회에 앞서 "디펜딩 챔피언으로 온 것 같은 기분"이라며 우승에 강한 의욕을 보였다. 9번 홀까지는 버디 1개뿐이던 고진영은 10번(파4), 11번 홀(파5) 연속 버디를 잡으며 선두 경쟁에 뛰어들었다. 10번 홀에서는 10m가 넘는 먼 거리 버디 퍼트가 떨어졌고, 11번 홀에서는 60m 거리에서 58도 웨지로 친 세 번째 샷으로 홀 ...

    한국경제 | 2021.04.02 11:44 | YONHAP

  • thumbnail
    고진영, ANA 인스피레이션 첫날 3언더파…박인비는 2언더파

    ... 마련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때문에 작년 이 대회에 출전하지 않았던 고진영은 대회에 앞서 "디펜딩 챔피언으로 온 것 같은 기분"이라며 우승에 강한 의욕을 보였다. 9번 홀까지는 버디 1개뿐이던 고진영은 10번(파4), 11번 홀(파5) 연속 버디를 잡으며 선두 경쟁에 뛰어들었다. 10번 홀에서는 10m가 넘는 먼 거리 버디 퍼트가 떨어졌고, 11번 홀에서는 60m 거리에서 58도 웨지로 친 세 번째 샷으로 홀 ...

    한국경제 | 2021.04.02 10:27 | YONHAP

  • thumbnail
    PGA 투어 텍사스오픈 첫날 4위 노승열 "최경주 조언이 큰 도움"

    ...) 투어 발레로 텍사스오픈(총상금 770만 달러) 1라운드에서 공동 4위에 오른 노승열(30)이 최경주(51)의 조언이 큰 힘이 됐다고 밝혔다. 노승열은 2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로 5언더파 67타를 치고 공동 4위에 올랐다. 단독 1위 카밀로 비예가스(콜롬비아)의 8언더파 64타와는 3타 차이다. 군 복무 후 지난해 PGA 투어에 복귀한 노승열은 "오늘 티샷부터 퍼트까지 부족한 것 없이 ...

    한국경제 | 2021.04.02 10:08 | YONHAP

  • thumbnail
    강성훈, PGA 투어 텍사스오픈 첫날 2타 차 2위…노승열은 4위

    ... 발레로 텍사스오픈(총상금 770만 달러) 1라운드에서 공동 2위에 올랐다. 강성훈은 2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의 TPC 샌안토니오 오크스 코스(파72·7천494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5개,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기록했다. 8언더파 64타로 단독 1위인 카밀로 비예가스(콜롬비아)에 2타 뒤진 강성훈은 캐머런 트링갈리(미국)와 함께 공동 2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 2019년 5월 AT&T ...

    한국경제 | 2021.04.02 09:33 | YONHAP

  • thumbnail
    16개월 만에 LPGA투어 복귀한 펑산산 5언더파 '깜짝 활약'

    ... 동안 펑산산은 골프와 떨어져 지냈다. 펑산산은 "사실 골프 클럽도 거의 잡아보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가족, 친지, 친구들과 지내면서 쉬었다"는 펑산산은 "코스가 그립긴 했다"고 밝혔다. 오랜 공백에도 펑산산은 보기 없이 버디 5개를 잡아내는 깔끔한 경기를 펼쳤다. 그는 캐디 머서 레프트위치 덕분을 톡톡히 봤다. 2011년부터 펑산산의 백을 멘 레프트위치는 메이저대회 1승을 포함한 펑산산의 LPGA투어 통산 10승을 모두 함께했다. 2016년 리우 ...

    한국경제 | 2021.04.02 09:30 | YONHAP

  • thumbnail
    미셸 위, LPGA 복귀 두 번째 대회에서 '재기' 신호탄

    ... 만에 치른 두 번째 대회에서는 확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특히 기아 클래식에서 발목을 잡았던 퍼트가 눈에 띄게 나아졌다. 라운드당 30개를 넘었던 퍼트 개수가 이날은 26개에 불과했다. 기아 클래식 이틀 동안 3개뿐이던 버디를 4개나 뽑아냈다. 10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그는 1∼3번홀 연속 버디를 잡아냈다. 평균 드라이브샷 비거리 262야드에 이른 장타력도 여전했다. 다만 그린 적중률은 55.6%에 그쳤다. 위 웨스트는 "순위표 ...

    한국경제 | 2021.04.02 07:5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