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7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불개미 핑계'…무벌타 드롭 거절당한 디섐보

    ... 그는 “공 주변에 불개미와 불개미가 파낸 것으로 보이는 구멍이 있다”고 주장했다. 심각한 신체적 위협을 가할 수 있는 곰, 독사, 말벌, 불개미 등 ‘위험한 동물’이 근처에 있으면 무벌타 구제를 받을 수 있다는 골프 규칙 16조2a를 활용해 무벌타 탈출을 하려 한 것이다. 공 주위를 유심히 살펴본 경기위원 켄 태커트는 무벌타 드롭을 허용하지 않았다. “불개미가 보이지 않는다”는 게 이유였다. 디섐보는 ...

    한국경제 | 2020.07.31 14:32 | 조희찬

  • thumbnail
    배상문, 250야드 샷이 한 번에 홀컵 '쏙'

    ... 미네소타주 블레인의 TPC 트윈시티스(파71·7164야드)에서 열린 PGA투어 3M오픈(총상금 660만달러) 1라운드 18번홀(파5)에서 티샷을 했다. 이 볼은 그러나 300야드를 넘게 날아가 우측 워터해저드에 빠졌다. 벌타를 받고 친 세 번째 샷도 물에 빠졌다. 다시 1벌타. 순식간에 4타를 소비한 것이다. 그는 홀까지 250야드 남은 지점에서 하이브리드를 꺼내들었다. 5온 1퍼트면 보기, 2퍼트면 더블보기인 상황. 배상문이 친 다섯 번째 샷은 그린에 ...

    한국경제 | 2020.07.24 17:36 | 조희찬

  • thumbnail
    배상문, 해저드 두 번 빠드리고도 알바트로스같은 최장 거리 파세이브

    ... 미네소타주 블레인의 TPC 트윈시티스(파71·7164야드)에서 열린 PGA투어 3M오픈(총상금 660만달러) 1라운드 18번홀(파5)에서 티샷을 했다. 이 볼은 그러나 300야드를 넘게 날아가 우측 워터해저드에 빠졌다. 벌타를 받고 친 세 번째 샷도 물에 빠졌다. 다시 1벌타. 순식간에 4타를 소비한 것이다. 그는 홀까지 250야드 남은 지점에서 하이브리드를 꺼내들었다. 5온 1퍼트면 보기, 2퍼트면 더블보기인 상황. 하지만 배상문이 친 다섯 번째 샷은 ...

    한국경제 | 2020.07.24 14:58 | 조희찬

  • thumbnail
    배상문, 250야드 샷으로 홀아웃…PGA투어 최장 기록

    ... 하나 보탰다. 배상문은 24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블레인의 TPC 트윈시티스(파71)에서 열린 PGA투어 3M오픈 1라운드 18번 홀(파5)에서 기적 같은 파세이브에 성공해 눈길을 끌었다. 티샷한 볼이 워터해저드에 들어가 벌타를 받고 친 세 번째 샷마저 물에 빠진 배상문은 무려 250야드를 남기고 다섯번째 샷을 쳐야 했다. 아무리 잘해야 보기고 더블보기 이상 스코어가 예상됐으나 배상문이 하이브리드 클럽으로 친 볼은 그린에 올라가더니 거짓말처럼 컵 속으로 ...

    한국경제 | 2020.07.24 10:39 | YONHAP

  • thumbnail
    배상문, 250야드 샷으로 홀아웃…PGA투어 최장 기록

    ... 하나 보탰다. 배상문은 24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블레인의 TPC 트윈시티스(파71)에서 열린 PGA투어 3M오픈 1라운드 18번 홀(파5)에서 기적 같은 파세이브에 성공해 눈길을 끌었다. 티샷한 볼이 워터해저드에 들어가 벌타를 받고 친 세 번째 샷마저 물에 빠진 배상문은 무려 250야드를 남기고 다섯번째 샷을 쳐야 했다. 아무리 잘해야 보기고 더블보기 이상 스코어가 예상됐으나 배상문이 친 볼은 그린에 올라가더니 거짓말처럼 컵 속으로 사라졌다. 파를 ...

    한국경제 | 2020.07.24 08:25 | YONHAP

  • thumbnail
    "볼 움직임 못봤다"는 람에게 방송화면 보여주자 벌타 인정

    ...터’ 경험을 맛봤다. 16번홀(파3)에서 만든 환상적인 칩샷 버디가 보기로 바뀐 것이다. 웨지로 공을 띄워 치기 위해 여러 차례 어드레스하는 과정에서 공이 움직인 것이 뒤늦게 발견돼 스코어 카드를 적어내기 직전 2벌타를 받았기 때문이다. 상황은 이랬다. 3타 차 선두를 달리던 람의 아이언 티샷이 그린 옆 깊은 러프로 들어갔다. 우승 문턱을 한 발짝 남겨뒀던 흐름이 바뀔 수도 있는 위기. 람은 높은 탄도의 로브샷을 시도했고, 이 샷이 그린에 ...

    한국경제 | 2020.07.20 17:54 | 김순신

  • thumbnail
    뮤어필드 정복…세계 1위 오른 욘 람 "스페인 골프史에 내 이름이 적히다니…"

    ... 보기를 범했다. 그러면서 2위 파머에게 3타 차로 쫓겼다. 하지만 람은 16번홀(파3)에서 그린 러프에서 그림 같은 웨지샷 버디를 뽑아내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이 버디는 경기 직후 어드레스 때 공이 움직인 게 확인되면서 2벌타를 받았지만 17번홀(파4), 18번홀(파4)에서 타수를 지키는 기세를 이미 만들어 준 뒤였다. 후계자 경쟁에 뛰어든 세계랭킹 1위 람은 이번 우승으로 ‘포스트 타이거 우즈’ 시대를 이끌어갈 후계 그룹 중 가장 ...

    한국경제 | 2020.07.20 17:39 | 김순신

  • thumbnail
    [권훈의 골프확대경] 생애 최고 샷이 보기 된 람, 논란 속 세계 1위

    ... 람의 칩샷 버디만큼 큰 반전이 기다리고 있었다. 경기위원회는 람이 16번 홀 칩샷을 하기 전에 웨지 헤드로 볼 뒤쪽 잔디를 여러 번 누르는 과정에서 볼이 움직였다고 확인했다. 이 장면은 TV 화면에도 또렷하게 잡혔다. 2벌타가 부과됐고, 람이 최종적으로 제출한 스코어카드에 16번 홀 성적은 버디가 아닌 보기였다. 람이 우승한 사실에는 변함이 없었다. 5타차 우승이 아닌 3타차 우승으로 수정됐을 뿐이다. 람은 "공이 움직인 줄 몰랐다"면서 "그랬다면 ...

    한국경제 | 2020.07.20 11:22 | YONHAP

  • thumbnail
    '마치 타이거처럼' 람, 16번홀 칩샷 버디로 '우승+세계 1위'(종합)

    ... "도저히 믿어지지 않는 샷"이라고 칭찬했다. 그러나 경기가 끝난 뒤 반전이 벌어졌다. 람이 칩샷을 하기 전에 클럽으로 잔디를 누르면서 공이 움직인 게 TV 중계 카메라에 잡혔다. 경기위원회는 경기가 끝난 뒤에 람에게 2벌타를 부과해 버디가 아닌 보기로 스코어가 바뀌었다. 16번홀에서 람의 칩샷 버디로 더는 추격할 동력을 잃고 17번홀(파4) 보기로 백기를 들었던 파머한테는 기가 막힌 일이었다. 파머는 3타차 준우승(6언더파 282타)에 만족해야 했다. ...

    한국경제 | 2020.07.20 09:26 | YONHAP

  • thumbnail
    임성재, 메모리얼 토너먼트 컷 탈락…우즈는 턱걸이

    ... 세계랭킹 5위 웨브 심프슨(미국·6오버파)과 7위 브라이슨 디섐보(미국·5오버파)도 탈락했다. 디섐보는 15번 홀(파5)에서 10타 만에 홀 아웃하는 퀸튜플 보기의 악몽을 겪었다. 티샷은 물에 빠졌고, 벌타를 받고 친 세 번째 샷은 담장 밖을 넘어 아웃오브바운즈(OB) 선언됐다. 다시 벌타를 받고 친 다섯 번째 샷도 실종돼 또 벌타를 받았다. 러프에 빠진 일곱 번째 샷 이후 여덟 번째 샷을 시도하기 전, 디섐보는 세 번째 샷으로 ...

    한국경제 | 2020.07.18 16:2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