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1-150 / 3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슈퍼 주총데이] 현정은, 표대결 '진땀승'…현대상선 경영권 지켜

    ... 기권·반대·무효 32.65%로 통과됐다. 계열사인 현대삼호중공업과 함께 22%가량의 지분을 가진 현대중공업은 전날 “기존 주주의 재산권을 과도하게 침해하는 것”이라는 입장을 발표하고 주총에서 반대표를 던졌으나 정관 변경을 막지 못했다. 범현대가의 현대건설(7.2%)과 현대산업개발(1.3%)이 불참한 게 영향을 미쳤다. 현대중공업 측은 주총이 끝난 뒤에도 “700만여표에 대한 위임장이 없다”며 확인을 요구해 오후 늦게야 실질적인 주총이 끝났다. 현대그룹은 주총 뒤 성명을 ...

    한국경제 | 2013.03.22 00:00 | 서욱진

  • 현대그룹 경영권 분쟁 불씨 꺼졌나

    ... 일단락됐다. 비슷한 안건이 올라간 2011년 주주총회 당시에는 현대중공업이 KCC, 현대백화점, 현대산업개발 등 범 현대가와 연합해 정관변경안을 부결시켰으나 이번에는 현대중공업의 주도에도 범 현대가가 일제히 세를 보태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 있다. 그러나 경영권을 위협받을 수 있다는 현대그룹의 불안감이 아주 사라진 것은 아니다. 현대중공업을 포함한 범현대가의 현대상선 지분은 현재 32.9%로, 이 지분이 유지되는 한 분쟁의 불씨가 완전히 꺼졌다고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 ...

    연합뉴스 | 2013.03.22 00:00

  • 정주영 명예회장 12주기…범현대가 한자리에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12주기를 하루 앞두고 범현대가가 한자리에 모였다. 20일 저녁 서울 종로구 청운동 정 명예회장의 생전 자택에는 정 명예회장의 아들인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정몽준 의원, 며느리인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손자녀인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과 정지이 현대유앤아이 전무 등이 제사를 지내기 위해 모였다. 조카인 정몽원 한라그룹 회장과 정몽진 KCC 회장 등도 참석했다. 범현대가가 한자리에 모인 것은 지난해 10월 ...

    한국경제 | 2013.03.20 00:00 | jiyun

  • 전국 곳곳서 故정주영 회장 12주기 추모 행사 열려

    ... 현대삼호중공업도 이날 기술교육원 대강당에 분향소를 마련하고 추모식을 할 계획이다. 20일 저녁 7시 30분에는 울산대가 주최하는 '정주영 현대 창업자 추모음악회'가 울산 현대예술관에서 열린다. 현대학원 산하 현대청운고, 현대고 등 ... 새긴 창학정신비에 헌화할 예정이다. 제사는 20일 저녁 정 명예회장의 생전 청운동 자택에서 치러진다. 현대차그룹, 현대그룹을 비롯한 범현대가가 한자리에 모일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 팀 open @hankyung.com

    한국경제 | 2013.03.19 00:00 | sojung12

  • [마켓인사이트] 현대상선, '우선주 증자' 방식 자금조달 예고

    ... 6000만주로 늘더라도 실제로는 4000만주까지만 발행할 수 있다. 다만 정관 변경은 주총 특별결의 사항이어서 통과 가능성은 두고 봐야 한다. 현대상선은 2011년 주총에서도 우선주 발행한도 확대를 위한 정관 변경안을 통과시키려다 좌절된 경험이 있다. 현대상선 최대주주는 현대엘리베이터(24.20%)지만 현대중공업그룹(23.66%), 현대차그룹(7.65%) 등 범현대가가 적지 않은 지분을 갖고 있다. 조진형 기자 u2@hankyung.com

    마켓인사이트 | 2013.03.13 00:00

  • 한국 30대 브랜드 가치 총액 94조…1위 삼성전자

    ...원), 삼성물산(1조996억원) 등 5개 삼성 계열사와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현대중공업(1조8천723억원), 현대모비스(1조3천762억원), 현대카드(1조2천232억원), 현대건설(9천989억원), 현대백화점(6천820억원) 등 7개 범현대가 기업이 30대 브랜드에 포함됐다. 삼성전자, 현대차, 기아차에 이어 SK텔레콤(4조2천848억원), 포스코(2조7천298억원), KB국민은행(2조6천696억원), 삼성생명보험, NHN(2조5천382억원), 신한카드(2조2천228억원), ...

    연합뉴스 | 2013.02.21 00:00

  • 마이스터高 학생기술, 기업이 샀다…기술이전은 석·박사 '전유물' 인식 전환

    특성화·마이스터고 학생들이 산학협력으로 개발한 혁신기술을 기업에 대가를 받고 이전키로 해 관심을 끌고 있다. 대학교수와 석·박사급 연구원이 주로 맡아 하던 산학협력을 특성화·마이스터고 고교생들도 할 수 있음을 보여줬다는 평가다. ... 3개팀은 산업용 펌프의 마모율을 낮출 수 있는 여러 기술을 개발, 중소기업인 JM모터스에 넘겨준다. 산업혁명팀 박범현 군(울산마이스터고 1학년)은 “기업에서 의뢰한 것과 조금 다르게 생각해 유기물을 효율적으로 이동시켜 주는 펌프 관련 ...

    한국경제 | 2013.01.28 00:00 | 정태웅

  • 정몽준 의원 장녀, 아산나눔재단 합류

    새누리당 정몽준 의원의 장녀 남이(30)씨가 범현대가가 설립한 사회복지재단인 아산나눔재단에 합류했다. 25일 아산나눔재단에 따르면 남이 씨는 컨설팅 회사 베인&컴퍼니에서 일하다가 재단으로 자리를 옮겨 21일부터 기획팀장으로 일하고 있다. 재단의 한 관계자는 "재단은 청년 창업 지원, 글로벌 리더 육성 등의 기존 사업을 더 발전시키기 위해 기획팀을 신설했다"며 "해외 경영학석사(MBA)를 마치고 컨설턴트로 일한 남이 씨가 적임자라고 여겨 ...

    연합뉴스 | 2013.01.25 00:00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 적자기업 유상증자 주주들 잇단 외면

    ... 침해할 소지가 있다는 이유에서였다. 대신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이 그 물량을 떠안아 동부건설의 최대주주가 됐다. 현대아산도 지난 9일 200억원의 유상증자를 실시했지만 현대건설(증자 전 지분율 10%) 현대백화점(1.66%) 등 범현대가는 불참했다. 이에 따라 최대주주인 현대상선은 이 실권주를 포함해 총 160억원을 투입했다. 현대아산에 자금을 지원한 현대상선 역시 다음달 2244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에 나선다. 올 상반기에만 4500억원에 달하는 순손실을 냈고 부채비율이 ...

    한국경제 | 2012.11.29 00:00 | 유병연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 기업, 현금 비상…장롱속 주식도 판다

    ... 한국밸류자산운용 부사장은 “주식, 부동산 등 자산가격이 갈수록 떨어지면서 대기업들이 빚을 줄이고 자산을 현금화하는 디레버리징에 계속 나설 것”이라고 내다봤다. 대기업들이 갖고 있는 장롱 속 지분은 그룹 계열분리에 따른 것이 대부분이다. 범현대가, 범삼성가 등의 비계열 투자 자산은 7조2255억원에 이른다. 현대중공업과 KCC가 1조4000억원을 현금화했음에도 범현대가가 보유한 형제회사의 지분 가치는 3조1000억원 수준으로 가장 많다. 대부분 2000년 '왕자의 난' 이전에 ...

    한국경제 | 2012.07.22 00:00 | 조진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