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1-200 / 3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현정은 "현대그룹 옛 영광 재건하겠다"

    ... 현대건설을 놓고 재계 2위인 현대자동차그룹과 치열한 인수전을 펼쳐온 현대그룹은 이날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됨으로써 현대가(家)의 적통성을 이었다는 명분과 함께 경영권 방어에도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현대그룹은 현대건설이 보유한 현대상선 ... 확보함으로써 우호지분까지 합치면 51.7%의 지분을 갖게 됐다. 현대건설이 현대기아차그룹으로 넘어갔더라면 현대중공업 등 범현대가가 보유한 기존의 현대상선 지분 32.29%와 합칠 경우 경영권을 위협받을 상황이었다. 현 회장은 주력 계열사인 ...

    연합뉴스 | 2010.11.16 00:00

  • [현대건설M&A]현대그룹, 건설 인수로 한숨 돌렸지만

    현대그룹이 현대건설 인수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면서 현대그룹의 경영권을 둘러싼 다툼이 한풀 꺾였다. 시장은 그동안 현대건설이 보유하고 있는 현대상선 지분 8.30%을 이용하면 범현대가가 현대그룹 전체의 경영권을 위협하는 일이 가능하다고 판단해 왔다. 전문가들은 “현대건설 인수로 현대그룹 측은 한숨 돌렸을 것”이라면서도 “현대상선의 유상증자, 현대그룹의 유동성 문제 등이 남아있어 아직 완벽하게 마음을 놓을 수는 없는 상태”라고 지적했다. 현대그룹은 ...

    한국경제 | 2010.11.16 00:00 | chs8790

  • 현대상선, M&A에 연동 "주가 4.3만원 이상은 리스크 높아"

    ... 매입자가 가려질 때까지는 지배구조 변화 가능성이 펀더멘털보다 주가에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애널리스트는 "현대그룹 우호지분은 47.3% (31.3%(특별관계자)+12.8%(매수권 보유)+3.2%(자사주+우리사주), 범현대가 우호지분은 31.0~34.5%로 추정된다"며 "이에 시장은 현대건설이 보유한 현대상선 지분 8.3%의 향배에 따라 현대상선의 최대주주가 바뀔 수 있는 가능성을 점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삼성증권은 탄탄한 컨테이너업황이 ...

    한국경제 | 2010.09.28 00:00 | chs8790

  • thumbnail
    '현대건설 매각'에 현대상선이 왜 상한가?

    ... 이유는 현대건설이 보유한 현대상선 지분 8.3%에 있다. 현대차그룹이 현대건설을 인수하면 현대중공업그룹의 보유 지분 25.5%와 합쳐 범(汎)현대가의 현대상선 지분이 39.4%에 이르게 된다. 이 경우 최대주주인 현대엘리베이터(44.2% · 우호지분 포함)와의 지분 격차가 4.8%포인트까지 좁혀진다. 범현대가와 현대그룹은 2006년에도 현대상선 경영권을 두고 맞붙은 적이 있다. 현대상선의 경영권이 위협받을 경우 그 파장은 현대그룹 전반으로 확대될 ...

    한국경제 | 2010.09.24 00:00 | 노경목

  • thumbnail
    현대건설 매각 공고…10월1일 의향서 마감

    ... 이에 따라 금명간 공식적인 인수 의사 표명이 있을 것으로 업계는 예상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당초 현대건설이 범(汎)현대가의 모태기업이라는 상징성에다 계열 건설회사인 엠코 등과의 합병을 통한 시너지 효과를 고려해 인수전 참여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금융권에서는 현대차그룹이 4조원이 넘는 막대한 현금성 자산을 보유하고 있는 데다 현대중공업과 KCC 등 범현대가 그룹들의 물밑 지원을 받을 가능성이 큰 만큼 2파전 대결로 압축되면 인수전에서 한발 앞설 것으로 보고 있다. 채권단은 입찰 ...

    한국경제 | 2010.09.23 00:00 | 김수언

  • 라이벌과 손잡고…'IB영역' 넓혀가는 삼성·대우證

    ... 대우가 비공식 협력을 강화하면서 IB사업 영역을 넓히고 있기 때문이다. 또 현대증권 HMC투자증권 하이투자증권 등 범현대가 계열 증권사들도 협력을 강화하고 있어 주목된다. 삼성 · 대우증권의 연대 움직임이 포착된 것은 지난해 인천공항공사 ... 파트너를 찾기 때문에 영원한 적도 영원한 친구도 없는 것이 일반적인 IB업계 특성이지만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다양한 사업 기회를 창출하기 위해 연대가 이뤄지고 있는 모습"이라고 전했다. 조진형 기자 u2@hankyung.com

    한국경제 | 2010.09.09 00:00 | 조진형

  • 채권단, 현대그룹 `투트랙' 행보에 딜레마

    ... 금융권 관계자는 "현대그룹이 시간을 끌면서 약정을 체결하지 않은 채 현대건설 인수에 참여하려는 것 같다"고 말했다. ◇현대건설 속내는 앞으로 전개될 현대건설 인수전은 현대기아차그룹과 현대그룹 간 경쟁 구도가 형성될 가능성이 크다. 범현대가의 장자 격인 현대기아차그룹은 현대중공업, KCC 등 범 현대가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인수전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현대기아차그룹의 주요 계열사들이 5조원 안팎의 현금성 자산을 보유해 약 3조5천억원으로 추정되는 현대건설 ...

    연합뉴스 | 2010.08.19 00:00

  • 현대건설, 치열한 인수전에 기업가치 부각-신영

    ... 겪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한 애널리스트는 "현대차그룹이 인수전 참여를 공식 선언하면 현대그룹과 현대건설 인수를 놓고 본격적인 경쟁 체제에 돌입하게 된다"며 "현재 현대차그룹과 현대그룹이 가장 유력한 인수자로 거론되고 있지만 범현대가의 일원인 현대중공업그룹, KCC그룹의 참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건설업 진출을 염두에 둔 타 기업집단의 참여도 거론될 수 있다"며 "인수전 경쟁이 치열할수록 현대건설의 기업가치는 부각될 것으로 보여 긍정적인 ...

    한국경제 | 2010.08.18 00:00 | chs8790

  • 범현대家 16일 변중석 여사 3주기 회동

    현대건설 인수 정몽구-현정은 회장 대면 관심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부인인 변중석 여사의 3주기를 맞아 오는 16일 범 현대가(家) 일원들이 청운동 정 명예회장의 자택에서 모인다. 특히 이번 변 여사 3주기는 현대기아차그룹과 현대그룹의 현대건설 인수 경쟁이 가시화하고 있는 상황에서 정몽구 회장과 현정은 회장이 얼굴을 맞댈 것으로 보여 이들 사이에 어떤 얘기가 오갈지 주목된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정 명예회장과 변 여사 제사에는 ...

    연합뉴스 | 2010.08.13 00:00

  • 삼성ㆍ범현대ㆍSK 에너지시장서 '격돌'

    국내 재계를 대표하는 삼성과 범현대가의 현대중공업, SK그룹이 에너지 시장에서 한 판 대결을 벌이게 됐다. 현대중공업이 11년만에 정유회사인 현대오일뱅크를 되찾으면서 에너지 시장의 '메인 플레이어'로 다시 자리 잡았기 때문이다. ... 외국계 기업에서 현대중공업의 품으로 다시 돌아오면서 현대오일뱅크의 행보도 관심거리다. 현대자동차, 현대카드 등 '현대가'(家)의 측면 지원을 받는다면 포화상태이긴 하지만 경질유 소매시장에서 점유율을 조금씩 넓힐 수 있을 것이라는 게 ...

    연합뉴스 | 2010.08.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