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1-210 / 3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오늘의 주요뉴스(오후 4시)

    ... 대안발표.."영산강은 준설 필요" ◆'대승호 조기송환' 대북전통문 발송 ◆오세훈 "CNG버스 연료통 분리검사 의무화" ◆강용석 내달중순 돼야 징계수위 나온다 ◆靑행정관 공개모집경쟁률 '105대1' 경제 ◆현대오일뱅크, 11년만에 범현대가 품으로 ◆통화증가율 7개월만에 최고..정기예적금 급증 ◆중소기업에 국유재산 임대료 감면 ◆아이패드 개인인증 소비자 불만 고조 ◆'햇살론' 최대수혜자는 신용 7등급 ◆국가 R&D투자 GDP대비 3.37%..OECD 4위 ...

    조세일보 | 2010.08.12 00:00

  • 정주영 회장 매제 김영주 명예회장 별세

    ...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0세. 정 회장의 여동생 정희영 여사의 남편인 고인은 현대건설 부사장과 현대중공업 사장, 현대엔진 회장, 현대중전기 회장 등을 역임했다. 고인은 정 회장을 도와 현대그룹을 키워낸 1세대 경영인으로 범현대가의 크고 작은 일들을 챙기는 등 집안 내 큰 어른으로 역할을 해왔다. 유족으로는 부인 정 여사와 장남인 김윤수 한국프랜지공업 회장, 차남 김근수 후성그룹 회장 등 2남이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20호실, 발인 15일 오전,...

    연합뉴스 | 2010.08.11 00:00

  • thumbnail
    김영주 한국프랜지공업 명예회장 별세

    ... 왕'이란 애칭에서 따온 것이다. 또 "내 매제가 되기 전 총각 시절부터 무슨 일을 시켜도 군소리 한번 붙인 적이 없는 사람"이라고 전했다. 고인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이후 가문 내 대소사를 빠짐없이 챙기며 정상영 KCC 명예회장과 함께 범현대가의 맏어른 역할을 해왔다. 입원 중이던 지난 6월엔 프랜지공업 보유주식 20만1927주(지분 3.32%)를 전량 장내 매도하는 등 마지막을 준비했다. 한국프랜지공업은 울산에 본사 및 생산시설을 갖췄으며 600여명의 직원을 두고 있다. ...

    한국경제 | 2010.08.11 00:00 | 최승욱

  • 삼성 LG는 40대, 범현대가는 50대가 임원 주축

    [한경닷컴] 삼성전자와 LG전자는 40대가,현대자동차와 현대중공업은 50대가 임원의 주축을 이루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인사 및 조직문화 컨설팅 전문업체 아인스파트너가 4일 발표한 '국내 100대 상장 기업 임원 현황 분석'에서 나타난 결과다.삼성전자와 LG전자의 임원 중 각각 60.0%와 57.0%는 '이공계 출신의 60년대생 40대'로 집계된 반면,현대차와 현대중공업은 '50년대생 50대'임원이 91.9%와 76.2%로 조사됐다. 젊은 임원들의 ...

    한국경제 | 2010.08.04 00:00 | rang

  • 현대건설 매각이슈 재부각에 범현대株 희비

    ... 현대차그룹이 이날 현대건설의 인수 후보로 떠올랐다는 소문에 시장의 관심은 한껏 높아진 상태다. 전용기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현대차나 현대중공업 등 범현대가가 현대건설을 인수할 경우 현대건설이 보유한 현대상선 지분 8.3%가 현대상선의 경영권을 위협할 수 있다"며 "현대상선의 모그룹인 현대그룹과 현대가가 이 지분을 놓고 경쟁하는 구도가 되자 현대상선 주가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현대상선의 2분기 영업이익이 흑자로 돌아설 것이라는 긍정적 전망도 ...

    한국경제 | 2010.07.01 00:00 | 김유미

  • "현대·대우건설, M&A 재료가 악재 상쇄"-메리츠

    ... 부채금융(debt financing)으로 자금조달 구조가 결론나고 있다"며 "동시에 진행되고 있는 M&A는 양사의 투자심리와 기업가치 개선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전 연구원은 "현대건설 M&A는 범현대가 중 현대중공업과 KCC 컨소시엄의 인수시너지가 적지 않은 이상 가능성이 가장 높다"며 "이러한 기대는 양사가 조회공시에서 인수의사 없음을 공식적으로 밝히기 전까지는 계속 유효하다"고 전했다. 실제 이 컨소시엄으로 현대건설이 인수된다면 ...

    한국경제 | 2010.07.01 00:00 | hms

  • "현대차그룹, 현대건설 M&A 관련 불확실성 해소해야"

    1일 현대차그룹이 현대건설 인수합병(M&A)의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가운데 현대차그룹은 '결정된 바 없고, 범현대가(家)가 회동한 적도 없다'라고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고 있다. 증권업계 전문가들은 그러나 "현대차그룹이 현대건설 인수에 전혀 관심이 없다는 등의 분명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어 시장에 불확실성을 키우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현대차그룹이 현대건설 인수에 대해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고 있다는 얘기다. 고태봉 IBK투자증권 ...

    한국경제 | 2010.07.01 00:00 | cheol

  • [분석]현대차그룹, 현대건설 인수시 부담?…"자금여력 풍부하다"

    ... 현대엠코와 합병 등을 통한 전략적 시너지 등 장기적으로 긍정적인 기대도 해 볼 수 있다는 주장도 나와 눈길을 끌었다. ◆현대차그룹, 현대건설 인수대상자로 급부상…왜? 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대그룹, 현대중공업그룹, 현대자동차그룹 등 범현대가(家)는 최근 회동을 갖고, 재무상황이 가장 뛰어난 현대차그룹이 현대건설 인수작업을 진행하고, 나머지 그룹이 지원키로 결정했다고 전해지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그러나 'M&A와 관련해 확정된 바 없고, 범현대가가 회동을 한 일도 ...

    한국경제 | 2010.07.01 00:00 | cheol

  • 현대차그룹, 현대건설 인수 `유력후보' 부상

    일각 "범현대家 밀어주기"..현대차 "정해진바 없다" 현대.기아자동차그룹이 현대건설 인수의 유력한 후보로 부상하고 있다. 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 정몽구 회장은 매각 절차에 돌입한 현대건설을 인수하는 방안을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기아차와 현대중공업 등 범현대가(家)는 고(故) 정주영 명예회장이 일군 현대그룹의 모태인 현대건설을 자신들이 인수하는 방향으로 사실상 결정하고 현재 내부 논의를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

    연합뉴스 | 2010.07.01 00:00

  • thumbnail
    [건강한 인생] '의료 관광' 일본보다 2년 앞서 스타트 끊었지만…

    ... 통해야 의료관광산업도 커지고 국가적인 차원에서 고용창출 효과가 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의료가 매출 10억원당 17.6명의 고용을 창출한다면 의료관광알선업은 30명의 일자리를 만든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6월 한라그룹을 중심으로 한 범현대가 그룹이 창립한 의료관광알선기업인 현대메디스(대표 신중일)는 이런 점에서 전문화를 지향하는 사례로 손꼽힌다. 자본금 20억원에 직원 17명이 지난해 30여명의 외국인 환자를 유치했지만 올해는 276명 이상을 유치하고 관련 부대사업을 ...

    한국경제 | 2010.05.10 00:00 | 정종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