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5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대기업 CEO 4명중 1명 '외부영입'…범삼성맨 '스카우트 1순위'

    ... 사장(삼성정밀화학), 차정호 신세계인터내셔날 사장(삼성물산) 등도 '전직 삼성맨'이었다. 이어 외국계 기업 출신 CEO가 18명(12.6%)이었고, 관료 출신과 금융사 출신 CEO가 각각 15명(10.5%)으로 집계됐다. 이밖에 범현대가 11명(7.7%), 범대우 및 범LG 출신이 각각 6명(4.2%)으로 나타났다. 500대 기업을 그룹별로 구분하면 CJ가 12명의 CEO 가운데 7명을 외부영입 인사로 채워 가장 많았고, 부영과 SK가 각각 4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

    한국경제 | 2019.01.09 06:38 | YONHAP

  • thumbnail
    최근 4년 ROE 개선된 중소형 건설주 1위는 한라

    ... 사업부문의 양호한 원가율에도 불구하고 매출 부진에 따른 영향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배곧신도시 준공에도 주택부문 원가율은 84.5%로 양호한 수준을 유지했고, 토목부문은 일부 현장의 설계변경 등으로 원가율이 크게 개선됐다. 또 범현대가, 삼성전자 등 우량 발주처로부터 수주한 현장들의 매출이 발생하고 있는 건축부문 역시 원가율 개선이 추세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매출만 회복되면 실적 개선은 자연스레 될 것으로 예상된다. 매출 성장이 중요한 시점인 가운데 신규 수주가 ...

    한국경제 | 2019.01.03 20:46 | 한경탐사봇

  • KCC·만도 회사채에 수요 몰려…모집액 두 배 넘는 기관 매수주문

    범현대가 기업인 KCC와 만도가 회사채 발행시장에서 나란히 모집액의 두 배가 넘는 투자수요를 확보했다. 23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KCC가 3000억원어치 회사채 발행을 위해 전날 기관투자가를 상대로 벌인 수요예측(사전 청약)에 총 6300억원의 매수주문이 들어왔다. 2200억원어치를 발행할 계획인 3년물에 4900억원, 800억원 규모로 발행 예정인 5년물에 1400억원이 모였다. 이 회사의 우량한 재무구조를 눈여겨본 기관투자가들이 ...

    한국경제 | 2018.10.23 18:12 | 김진성

  • '현대코인' HDAC, 260억원 규모 소각 나선 이유는

    ... 총 5억1779만4000개를 소각한 셈이 된다. 현재 HDAC이 가상화폐 거래소 ‘비박스’에서 약 50원 가량에 거래되는 점을 감안하면 약 260억원 규모가 증발하는 것이다. HDAC은 ‘범현대가’로 분류되는 정대선 사장의 현대BS&C에서 개발한 가상화폐다. 본사는 스위스 주크에 있다. 사물인터넷(IoT)에 활용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투자자들 사이에서는 일명 현대코인으로 불리며 지난 해 높은 ...

    한국경제 | 2018.09.26 18:49 | 윤희은

  • thumbnail
    "블록체인 생태계 선점하라"… 네이버·카카오·KT도 '코인 경쟁'

    ... 일반인 개발자로 구성된 소규모 개발팀이거나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이었다. 그나마 규모가 큰 기업은 ‘범현대가’로 분류되는 정대선 사장의 현대BS&C 정도였다. 이 회사는 지난해 스위스에서 ‘... “대기업들은 기술력이 뛰어난 데다 다양한 사용처를 확보하고 있어 이 같은 문제를 극복할 수 있다는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다만 대기업들이 발행한 가상화폐도 거래량이 늘어날수록 급격한 시세변동 이슈에 휘말릴 ...

    한국경제 | 2018.09.26 18:18 | 윤희은

  • thumbnail
    [한경로보뉴스] '현대건설' 5% 이상 상승, 2018.2Q, 매출액 4,240십억(+0.8%), 영업이익 221십억(-17.1%)

    ... 평균 분기 영업이익을 82% 상회하는 수준이다. 이 회사의 매출액 증가율과 영업이익 증가율은 각각 코스피 하위 35%, 하위 39%에 랭킹되고 있다. [표]현대건설 분기실적 ◆ 최근 애널리스트 분석의견 - ‘범현대가’ 대장의 힘 - 키움증권, BUY(Maintain) 08월 22일 키움증권의 라진성 애널리스트는 현대건설에 대해 "상반기까지 부진했던 해외매출은 하반기부터 공정진행이 본격화되는 7개 현장(이라크 카르발라 정유공장, 쿠웨이트 ...

    한국경제 | 2018.08.23 11:44 | 한경로보뉴스

  • thumbnail
    맥심커피·맥스봉·삼다수도 금강산 간다

    ... 이산가족 상봉을 계기로 북한 땅을 밟는다. 삼다수는 과거 CU 편의점을 통해 개성공단에 입주해 현지에서 팔린 바 있다. 한편, 이번 남북 이산가족 상봉행사의 식사 케이터링은 현대그린푸드가 맡는다. 현대백화점 그룹 계열사로 범현대가에 속하는 현대그린푸드는 단체급식, 식자재, 가정 간편식 등을 펼치는 식품전문기업이다. 현대백화점 그룹은 2002년부터 2015년까지 17차례에 걸쳐 열린 남북 이산가족 상봉행사에서도 케이터링을 맡아 온 인연이 있다. 현대그린푸드는 ...

    한국경제 | 2018.08.18 07:25 | YONHAP

  • thumbnail
    故 변중석 여사 11주기… 한자리 모인 범현대家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부인 변중석 여사 11주기를 하루 앞둔 16일 범(汎)현대가 인사들이 서울 한남동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자택에서 치러진 제사에 참석했다. 윗줄 왼쪽부터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정몽윤 현대해상화재 회장, 정몽규 HDC 회장, 정몽혁 현대종합상사 회장. 아랫줄 왼쪽부터 정몽국 엠티인더스트리 회장, 정몽훈 성우전자 회장, 정몽용 성우오토모티브 회장,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8.08.17 01:16

  • thumbnail
    정몽규 HDC그룹 회장, 전경련 남북경제특위 지휘… 한반도 新경제지도 밑그림 그린다

    ...quo; 구상 실행을 지원하기 위한 상설조직체 ‘남북경제교류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정몽규 HDC그룹 회장(사진)을 초대 위원장으로 선임했다. 전경련은 29일 “정 회장은 남북한 경제 협력의 상징인 범현대가(家)의 일원으로 남북 경제 교류에 대한 남다른 사명감을 지니고 있다”며 “HDC가 북한 경제 개발의 필수 요건인 도로, 철도, 항만 등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해와 정 회장을 초대 위원장으로 ...

    한국경제 | 2018.07.29 19:20 | 박상용

  • thumbnail
    전경련, 남북경제교류특위 구성… 초대위원장에 정몽규 회장

    ... 정부의 한반도 신(新)경제지도 구상 실행과 관련한 상설조직체인 '남북경제교류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초대위원장으로 정몽규 HDC그룹 회장을 선임했다고 29일 밝혔다. 전경련은 "정 회장이 남북 경협의 상징인 범현대가(家) 일원으로서 남북 경제교류에 대한 남다른 사명감을 지니고 있고, HDC가 북한 경제 개발의 필수요건인 도로, 철도, 항만 등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에서 선도적 역할을 해와 정 회장을 초대위원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18.07.29 11:1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