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33,2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기업들 "해외 판매·가격 전략 다시 짜야하나" 초긴장

    미국 정부가 글로벌 법인세 과세체계를 개편하겠다고 나서면서 한국 기업에 ‘비상’이 걸렸다. 그중에서도 글로벌 기업의 법인세를 실제 매출이 발생한 국가에서 걷자는 내용이 확정되면 기업들은 해외 전략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하는 상황에 몰릴 수 있다. 9일 경제계에 따르면 다수 국내 기업들은 미국 재무부가 세계 약 140개 국가에 법인세 개편 제안서를 보낸 사실을 확인한 뒤 비상대책회의를 열었다. 한 10대그룹 전략 담당 임원은 ...

    한국경제 | 2021.04.09 17:39 | 도병욱/서민준

  • 美 기업·부유층, 세금폭탄 피해…'뉴욕 엑소더스'

    미국 부유층의 ‘뉴욕 엑소더스(대탈출)’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뉴욕주가 소득세와 법인세를 올리기로 하면서 세금 폭탄을 피하기 위한 사람들이 다른 도시로 이주하면서다. 8일(현지시간) CNBC 등에 따르면 미국 투자회사 스타우드캐피털과 블랙스톤은 미국 뉴욕에서 플로리다 마이애미로 본사 이전을 준비 중이다. 블랙스톤은 이를 위한 사무실 계약을 마쳤다. 항공사 젯블루도 뉴욕 본사의 임대기간이 끝나는 2023년 플로리다로 본사를 옮기는 ...

    한국경제 | 2021.04.09 17:25 | 이지현

  • thumbnail
    美 가상화폐거래소 크라켄, 코인베이스 이어 美 증시 상장 검토 [글로벌뉴스]

    ... 약 200억 달러 규모의 신규자금 유치를 추진 중이라고 하는데요. 앞서 미국 내 최대 거래소인 코인베이스가 오는 14일 나스닥 상장을 앞두고 있습니다. 3. 美 "다국적 기업, 매출 발생국에 세금 내자" 미국 정부가 글로벌 법인세 논의와 관련해서 다국적 기업이 매출 발생국에 세금을 납부하는 방안을 추가로 제안했습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정부는 논의에 참여하는 140개국에 다국적 기업 중 최대 100곳에 글로벌 법인세를 적용한다는 내용을 담은 ...

    한국경제TV | 2021.04.09 13:35

  • thumbnail
    "중국, 글로벌 최저 법인세가 홍콩에 끼칠 영향 고민"

    홍콩매체 "미국 관세 인하 등 확실한 혜택 있어야 협조할 것" 중국은 미국이 주도하는 글로벌 최저 법인세가 조세 피난처 홍콩에 끼칠 영향을 놓고 고민하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9일 보도했다. SCMP는 "글로벌 최저 법인세 논의가 중국에 큰 문제가 될 것으로 보이지는 않지만 중국은 미국과의 긴장 관계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국제 협상에 신중하게 접근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미 공식적인 법인세가 25%인 중국 본토에서는 글로벌 ...

    한국경제 | 2021.04.09 10:44 | YONHAP

  • thumbnail
    韓 경제 회복 속도 빨라져…수출·소비심리 '파란불'

    ...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1조원 늘었다. 1월 38조8000억원에 이어 2월에는 19억원을 기록했다. 국세수입이 증가한데는 소득세의 영향이 컸다. 2월 누적 소득세는 23조8000억원으로 전년 19조원 대비 4조8000억원 증가했다. 부가가치세(13.7조원→16.2조원), 법인세(2조원→2.9조원), 교통세(2.6조원→3조원) 등도 늘었다. 관세(1.3조원→1.1조원)는 감소했다. 조세일보 / 태기원 기자 tae@joseilbo.com

    조세일보 | 2021.04.09 10:21

  • thumbnail
    미 정부 "매출 발생국에 내자" 글로벌 법인세 추가 제안

    "분야 관계없이 다국적 대기업 최대 100곳 적용" 미, 논의참여 약 140국에 협상입장 담은 공문 전달 미국 정부가 글로벌 법인세 논의와 관련해 다국적 기업이 매출 발생국에 세금을 납부하는 방안을 추가로 제안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조 바이든 대통령이 이끄는 미국 행정부는 다국적 기업 중 최대 100개에 이 같은 글로벌 법인세를 적용하는 방안을 담은 공문을 논의에 참여하는 140개국 정도에 8일(현지시간) 전달했다. ...

    한국경제 | 2021.04.09 10:15 | YONHAP

  • thumbnail
    "뉴욕증시 30~40% 더 뛸 것…상승장 올라타라" [조재길의 지금 뉴욕에선]

    ... 있습니다. 백신 배포 확대에도 불구하고 감염률이 더 늘어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최근 2조2500억달러 규모의 인프라 투자 계획을 밝혔는데요, 재원을 충당하기 위한 증세 논의가 본격화할 조짐입니다. 현행 법인세율 21%를 28%까지 높이겠다는 계획인데, 공화당은 물론 민주당 내 중도파까지 반대하고 있어 25% 정도로 타협하는 방안이 부상하고 있습니다. 다음주에는 중요한 경제 지표 발표와 일정이 많습니다. 우선 베이지북입니다. 오는 27~28일 ...

    한국경제 | 2021.04.09 06:56 | 조재길

  • thumbnail
    바이든의 골칫거리 맨친, 민주당이 눈독들이는 예산조정 반대

    ... 구조다. 이 때문에 민주당에서는 필리버스터를 개정하거나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도 개정에 찬성하고 있으나 공화당은 강력 반대하고 있다. 민주당에서 가장 보수적인 상원의원인 맨친 의원은 인프라 투자를 위해 법인세율을 21%에서 28%로 올리겠다는 바이든 대통령의 계획에 이미 반대를 표명하며 25%를 제시한 상태다. 1조9천억 달러 규모 경기부양안 통과와 니라 탠든 백악관 예산관리국장 낙마 과정에서도 번번이 빗장을 걸며 바이든 대통령에게 타격을 ...

    한국경제 | 2021.04.08 23:47 | YONHAP

  • thumbnail
    "美 경제 골디락스 왔다…2023년까지 호황"

    ... 문제 해결 능력에 대한 대중의 신뢰를 약화시켰다”고 지적했다. 그는 “아동 지원과 사회안전망 구축, 적절한 직업교육 등을 통해 노동 참가율을 끌어올려야 한다”고 조언했다. 조 바이든 행정부의 법인세율 인상에 대해선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는 “부유층 증세엔 찬성하는 입장이지만 법인세율 인상은 합리적이고 완만해야 한다”며 “기업 경쟁력이 훼손돼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은행의 최대 경쟁자로는 ...

    한국경제 | 2021.04.08 17:38 | 조재길

  • 민주당서도 '법인세율 인상' 반발…바이든 "28% 고집 안해, 협상할 것"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법인세 인상안에서 한 발 물러섰다. 구글, 페이스북 등 거대 다국적 기업의 조세 회피를 막기 위한 글로벌 법인세 최저한도 설정안을 놓고는 국제적인 공조 움직임이 확산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연설을 통해 2조2500억달러(약 2500조원) 규모 인프라 투자 계획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하면서도 “(인프라 투자 재원으로 제안한) 법인세 인상률에 대해 협상할 여지가 있다. 28%를 고집하지 않을 ...

    한국경제 | 2021.04.08 17:36 | 김리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