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33,3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민주당서도 '법인세율 인상' 반발…바이든 "28% 고집 안해, 협상할 것"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법인세 인상안에서 한 발 물러섰다. 구글, 페이스북 등 거대 다국적 기업의 조세 회피를 막기 위한 글로벌 법인세 최저한도 설정안을 놓고는 국제적인 공조 움직임이 확산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연설을 통해 2조2500억달러(약 2500조원) 규모 인프라 투자 계획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하면서도 “(인프라 투자 재원으로 제안한) 법인세 인상률에 대해 협상할 여지가 있다. 28%를 고집하지 않을 ...

    한국경제 | 2021.04.08 17:36 | 김리안

  • thumbnail
    중국, 부동산 보유세 다시 추진…빈부격차 확대에 보유세 카드

    ...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 재정부는 전날 열린 국무원(행정부) 언론 브리핑에서 부동산 제도 개혁화 부동산세 입법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직접세 비중을 높여 빈부 격차를 해소하겠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중국 정부가 개인 소득세와 법인세 인상은 조세 저항과 경제 활성화 등을 고려할 때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판단하고 있어 직접세는 곧 부동산 보유세를 의미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진단이다. 현재 중국의 부동산 관련 세금은 전국 단위로는 토지증치세(양도세)와 계세(취득세)가 ...

    한국경제 | 2021.04.08 11:58 | 강현우

  • thumbnail
    제프리 삭스 "미·중 냉전 지속되면 글로벌 과제 해결 어려워" [2021 GFC]

    ... 지출을 확대했기 때문에 모든 국가에서 부채가 증가하고 있다"며 "여기서 가장 중요한 것은 모든 정부는 장기적 관점에서 부채를 설정하고 세수와 지출을 단기적, 장기적으로 이해하고 예측해야 한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한 대안으로 법인세 인상도 언급했다. 그는 "수조 달러가 넘는 순자산을 억만장자들이 내는 세금이 너무 적다"며 "한국과 미국, 중국 등 여러 국가가 정부 지출을 감당할 수 있도록 상응하는 수준을 이들에게 부과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다만 ...

    한국경제TV | 2021.04.08 11:53

  • thumbnail
    코스피 장 초반 3120대 약세…외인·기관 순매도

    ... 완화적 통화정책에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점을 재확인했으나,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었다. 대신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이 혈전을 생성할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가 부담으로 작용하는 모습이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법인세율 인상에 대해 협상할 여지가 있다고 밝히면서 페이스북(2.23%), 애플(1.34%) 등 대형 기술주는 강세를 나타냈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FOMC 의사록을 통해 긴축 시기가 예상보다 빠르지 않을 것임을 재확인할 수 ...

    한국경제 | 2021.04.08 09:33 | YONHAP

  • thumbnail
    정부·여당이 부동산 규제책 계속 들고 갈 수밖에 없는 이유 [여기는 논설실]

    ... 한편으론 이른바 '퍼주기' 복지정책과 코로나 재난지원금 때문에 2000조원에 육박한 나랏빚(국가부채) 문제를 늘어난 부동산 관련 세금(국세 기준)이 조금이나마 숨통 틔워줄 수 있다. 작년 코로나 여파로 기업들이 납부한 법인세가 16조원 넘게 급감했지만, 부동산 비중이 큰 양도세 수입이 23조6000억원, 종부세 수입 3조6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30~40%씩 늘었다. 이런 국세 수입 없이 문재인 정부의 포퓰리즘적 복지정책 재원을 마련할 수 없고, ...

    한국경제 | 2021.04.08 09:30 | 장규호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JP모간의 다이먼 "주가 꽤 높지만 더 높은 건…"

    ... 내세우며 초대형 인프라 투자와 재원 마련을 위한 증세의 정당성을 호소했습니다. 특히 증세와 관련, 조정 가능성을 열어놓았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타협은 불가피하다. 조정이 틀림없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고 '법인세율을 28%보다 낮게 인상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협상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증세 논의는 이날 뉴욕 증시에 별로 영향을 주지는 않았습니다. 의회 내 협상이 시작되지도 않아 불확실성이 여전하기 ...

    한국경제 | 2021.04.08 08:11 | 김현석

  • thumbnail
    바이든, 인프라투자·증세 필요성 호소…"중국은 기다리지 않는다"

    ... 7일(현지시간) 중국의 추격을 언급하며 초대형 인프라투자와 재원 마련을 위한 증세의 정당성을 호소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연설을 통해 2조2500억 달러(약 2500조원) 규모 초대형 인프라 투자 입법 및 법인세율 인상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중국이 기다려줄 것 같은가. 장담한다, 그들은 기다리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은 미국의 민주주의가 너무 느리고 제한되고, 분열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

    한국경제 | 2021.04.08 07:42 | 김태동

  • thumbnail
    뉴욕증시, 혼조…"법인세율 토론 환영"에 대형기술주 '상승'[간밤 해외시황]

    ... 백신 접종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Fed의 긴축 시기가 예상보다 빠르지 않을 것이라는 점이 다시 확인됐지만 시장이 원하는 내용이 없었기 때문에 증시가 추가 상승하지 않았다"며 "법인세 인상을 두고 타협 가능성이 커지면서 대형 기술주가 강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법인세율 협상 가능성에 대형 기술주 동반 랠리 대형기술주가 상승했다. 페이스북은 전날보다 주당 6.83달러(2.23%) 상승한 313.09달러에 ...

    한국경제 | 2021.04.08 07:39 | 이송렬

  • thumbnail
    다이먼 CEO "美 경제 3년 호황…새 골디락스 시대 왔다"

    ... 약화시켰다”고 우려했다. 그는 “아동 지원과 사회안전망 구축, 더 높은 소득으로 이끌어주는 직업교육 등을 통해 노동 참가율을 끌어올려야 한다”며 “이를 위한 부유층 증세에는 찬성하지만 법인세율 인상은 합리적이고 완만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이먼 CEO는 “팬데믹 종료 후 JP모간은 아주 작은 그룹에서만 하이브리드 근무 모델을 채택할 것”이라며 “대다수 지점에선 직원들이 사무실로 ...

    한국경제 | 2021.04.08 07:13 | 조재길

  • thumbnail
    바이든 "중국은 기다리지 않는다" 인프라투자·증세 정당성 호소(종합)

    조정 가능성 열고 공화에 협상 촉구…법인세율 28% 이하에 "협상 의향 있다" 재무장관도 법안 및 증세 필요성 강조…상무장관 "중국에 최대한 공격적으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중국의 추격을 내세우며 초대형 인프라투자 법안과 재원 마련을 위한 증세의 정당성을 호소했다. 법안 규모와 인상 세율 조정에 열려있다며 공화당과 민주당 중도파에 협상을 촉구했다. 재무장관과 상무장관도 이날 일제히 지원사격에 나섰다. 바이든 대통령은 ...

    한국경제 | 2021.04.08 05:4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