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33,3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미, 글로벌 최저 법인세율 제안…"세계경제 리더십 회복" 선언(종합)

    옐런 "법인세 '바닥경쟁' 멈춰야…미국, 세계시장 존재감 강화" 자국 경기부양 위한 재정확충책…민주당은 기업 해외소득 증세안 미국이 세계 각국을 상대로 최저 법인세율을 도입하도록 하는 방안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경기부양을 위한 재정확충을 목적으로 자국 법인세 인상을 시도하는 상황에서 기업들이 미국을 탈출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이자 세계 경제에 주도권을 키우려는 시도로 풀이되고 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

    한국경제 | 2021.04.06 16:18 | YONHAP

  • thumbnail
    "누진적 소득세 복원해 불평등과 불의에 맞서자"

    ... 20%를 갖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저커버그가 낸 세금은 얼마였을까? 놀랍게도 이 소득에 대해 단 한 푼의 소득세도 내지 않았다. 서류상으로 페이스북의 이익이 미국이 아닌 케이맨 제도에서 발생하고 있어서다. 케이맨 제도의 법인세율은 0%다. '합법적'으로 세금을 회피하는 이런 행태는 과연 온당하고 공정한 일인가? 이는 예외적 사례가 결코 아니다. 미국 캘리포니아대 경제학 교수와 조교수인 이매뉴얼 사에즈와 게이브리얼 저크먼은 저서 '그들은 왜 나보다 ...

    한국경제 | 2021.04.06 08:05 | YONHAP

  • thumbnail
    옐런 "각국 법인세율 하한선 설정 필요성 강조…G20과 협력"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5일(현지시간) 기업들의 세금 회피를 막기 위해 '글로벌 최저 법인세' 도입의 필요성을 강조한 가운데 각국 법인세율에 하한선을 설정하기 위해 주요 20개국(G20)과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옐런 장관은 이날 시카고 국제문제협의회(CCGA)에서 한 연설에서 30년간 이어진 각국의 법인세 '바닥 경쟁'을 멈춰야 한다고 말했다. 옐런 장관은 "상호연결된 세계 ...

    한국경제 | 2021.04.06 07:40 | 류은혁

  • thumbnail
    미중의 인프라 투자경쟁, 한국에 위기일까 기회일까?[Dr. J's China Insight]

    ... 됩니다. 다시말해 연평균 2938억달러씩 투자한다는 얘기입니다. 문제는 무슨 돈으로 투자 하느냐 하는 것인데 바로 기업증세(Made in America corporate tax plan)등의 수단을 통해서 한다고 합니다. 현재 21%인 법인세를 28%로 인상하는 등으로 15년간 2조달러를 조달한다는 계획입니다. 8년간 연평균투자액은 2938억달러이고 세수는 15년간 연평균 1333억달러면 매년 1604억달러의 재정적자를 낸다는 얘깁니다. 2022년부터 투자를 시작하면 바이든 ...

    The pen | 2021.04.06 07:39 | 전병서

  • thumbnail
    바이든 법인세 인상 계획 '친정'서 제동…"28% 인상은 과도"[주용석의 워싱턴인사이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법인세 인상 계획이 '내부 반대'에 부닥쳤다. 바이든 대통령이 2조3000억달러 인프라 투자계획의 재원 조달 방안으로 제시한 법인세 인상 방안 등과 관련해 민주당 중도파 조 맨친 상원의원이 이의제기를 하면서다. 맨친 의원은 5일(현지시간) 지역구인 웨스트버니지아주 라디오 인터뷰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제안한 2조3000억달러 규모의 인프라 투자에 대해 "조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특히 인프라 ...

    한국경제 | 2021.04.06 06:23 | 주용석

  • thumbnail
    "성과 나누자 동반 성장"…중기부, 성과공유제 참여기업 모집

    ... 대해 중소기업 일자리평가 최대 30점 가점부여, 일자리 창출 촉진 자금 신청자격 부여, 병역지정업체 선정평가시 최대 26점 가점 등을 우대하고 있다. 또 성과공유 도입기업이 지급하는 경영성과급에 대해 기업은 경영성과급의 10% 법인세(사업소득세) 공제와 근로자(총 급여 7천만원 초과자 제외)는 소득세 50% 감면을 받을 수 있다. 이 제도는 현재 5만5,972개 기업이 이용하고 있으며 중기부는 오는 2022년까지 10만개사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정기환 중기부 ...

    한국경제TV | 2021.04.06 06:00

  • thumbnail
    바이든 괴롭히는 집안의 암초…야심찬 인프라 투자에도 반기

    민주당 맨친 상원의원 "법인세율 28%로 인상 과도…25%가 적정" 제동 핵심 어젠다에 번번이 실력행사…바이든 "최대한 강력히 밀어붙일 것"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초대형 인프라 투자 계획이 공화당 이외의 장애물을 맞닥뜨렸다. 핵심 어젠다에 번번이 반기를 들어온 민주당 중도파 조 맨친 상원의원이다. 미 언론에 따르면 맨친 의원은 5일(현지시간) 지역구인 웨스트버지니아주 라디오 인터뷰에서 인프라 구축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바이든 대통령의 ...

    한국경제 | 2021.04.06 05:57 | YONHAP

  • thumbnail
    뉴욕증시, 긍정적 경제지표에 환호…다우·S&P 최고 마감

    ...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백신 추적 자료에 따르면 1억620만 명의 미국인이 최소 1회 백신을 접종받았다. 전체 인구의 32%에 해당한다. 한편,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이날 시카고 국제문제협의회(CCGA)에서 한 연설에서 각국의 법인세율에 하한선을 설정하기 위해 주요 20개국(G20)과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옐런의 이러한 발언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현행 21%인 미국의 법인세율을 28%로 상향하는 입법을 추진하는 가운데 나왔다. 법인세율 인상으로 기업들이 해외로 ...

    한국경제 | 2021.04.06 05:49 | YONHAP

  • thumbnail
    미 재무 "글로벌 법인세율 하한선 설정 필요…G20과 협력"

    "효과 내려면 다른 나라도 도입 중요"…세율 인하경쟁에 영향 주목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5일(현지시간) 각국의 법인세율에 하한선을 설정하기 위해 주요 20개국(G20)과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옐런 장관은 이날 시카고 국제문제협의회(CCGA)에서 한 연설에서 30년간 이어진 각국의 법인세 '바닥 경쟁'을 멈춰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옐런 장관은 이번 주 열리는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회의에 참석해 기후변화 ...

    한국경제 | 2021.04.06 02:47 | YONHAP

  • thumbnail
    '큰 정부·증세' 꺼낸 바이든…신자유주의 탈피 시대정신 반영?

    ... 처방이어서 일시적인 예산 투입이라고 치더라도 인프라 예산은 미 정치권이 풀지 못한 오랜 숙제에 바이든이 직접 팔을 걷어붙이고 나선 것이어서 주목된다. 이는 그동안 재원 확보 문제가 걸림돌로 작용했기 때문이었는데, 바이든 대통령은 법인세와 고소득자의 소득세 인상이라는 증세를 해법으로 제시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전 세계적으로 각국의 법인세 인하 경쟁에도 제동을 걸기 위해 하한선 설정을 추진하고 있다. 모두 작은 정부와 감세라는 신자유주의와 다른 흐름이자, 정부의 적극적 ...

    한국경제 | 2021.04.06 01:3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