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업무영역 늘려달라"…법무사·세무사 등과 직역다툼 갈등 격화

    ... 법률시장 성장은 정체돼 있으니 이들의 직무에도 변호사가 진출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법조 유사직역 종사자 수는 4만 명에 달한다. 법조 유사직역은 법무사, 변리사, 세무사, 공인노무사, 관세사 등 법률사무 ... 할 수 없지만 전문 자격증을 보유하고 해당 영역에서 법률 자문과 관련 대행 업무를 할 수 있다. 변호사업계는 유사직역을 없애고 변호사 제도로 일원화하는 것이 현재 ‘로스쿨 체제’에 맞다고 주장한다. 대한변호사협회는 ...

    한국경제 | 2020.04.28 17:35 | 안효주

  • thumbnail
    대한변협 "변호사 합격자 증가세 지나쳐…법무부, 현실 도외시"

    ... 합격자 수가 증가하자 대한변호사협회가 유감을 표명했다. 대한변협은 24일 성명을 내고 "올해 변호사시험 합격자 수인 1천768명은 법학전문대학원 정원의 88.4%에 해당할 정도로 과도하다"며 "로스쿨 교육 형해화, 법률시장 수급 상황, 법조 유사 직역 통폐합의 미실현 등 현실을 도외시한 법무부의 결정에 강력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어 "로스쿨 제도의 근본적 개선 없이 변호사시험 합격자 숫자만 늘리면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이 부담한다"라며 "급격한 합격자 수 ...

    한국경제 | 2020.04.24 16:34 | YONHAP

  • thumbnail
    변시 합격자 수 놓고 둘로 쪼개진 변호사단체

    ... 쪼개졌다. 국내 최대 변호사단체인 대한변호사협회(변협)는 22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법무사, 세무사 등 법조 유사직역 통폐합 없이 변호사 증원은 시기상조”라며 변호사 합격자 수를 늘리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같은 ... 11시30분 서울 서초구 변호사회관 앞에 변협 소속 변호사 50여 명이 도열했다. 이들은 “법무사, 변리사 등 유사직역의 숫자가 오히려 증가하고 있을뿐더러 이들이 변호사 고유 업무인 소송대리권까지 요구하는 상황을 감안해야 한다”며 ...

    한국경제 | 2019.04.22 17:41 | 이인혁

  • thumbnail
    "힘들어 못 살겠다" 집회 나선 변호사들

    ... 것"이라면서 "실제 로스쿨의 도입으로 신규 변호사 배출 인원이 크게 증가하였고, 변호사들의 다양한 직역으로의 진출 확대가 이루어지고 있는 바, 법조직역법조유사직역과의 관계 재설정, 법률사무영역의 업무조정, 직역 간 ... 2013년은 2364명, 2014년은 2336명이 배출되는 등 그 숫자가 급증하고 있다. 대한변협은 "유사직역 문제를 시급히 해결해야 하며, 이러한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예년 수준 이상으로 법조인 배출 수를 증가시키는 ...

    한국경제 | 2019.04.22 13:02 | 이미나

  • thumbnail
    변협 "세무사 등 유사직역 정리없이 변호사만 증가" 비판

    ... 참석자들이 관련 내용이 적힌 피켓을 들고 있다. 2017.12.22 (사진=연합뉴스) 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이찬희)가 법조유사직역 정리 없이 변호사 숫자만 증가하는 현상을 지적하며 유사직역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로스쿨 등 당사자들의 협력을 촉구했다. ... 2014년 2336명 등 매년 증가하는 추세로 파악됐다. 로스쿨 도입과 관련해서도 변협은 "본래 로스쿨 도입 취지는 유사직역을 통폐합해 변호사 제도로 일원화하되 법적 분쟁을 전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법조인을 양성해 다양한 직역으로 진출을 ...

    조세일보 | 2019.04.19 15:30

  • thumbnail
    [인터뷰]이찬희 변협 회장 "유사직역 아닌 변호사의 법률서비스 필요"

    ... 데 초점을 맞추려면 법률전문가인 변호사가 법률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임민원 기자) "변호사 직역 수호는 과거 임시방편으로 도입된 보완재적인 유사직역에서 벗어나 법률전문가인 변호사가 국민에게 법률서비스를 제공한다는 ... 다수의 변호사가 시장에 진출하고 자연스럽게 가격도 합리적으로 조정이 되고 있다. 이제는 일제 잔재인 소수 엘리트 법조인 양성으로 인한 변호사 수의 절대 부족 문제로 임시방편으로 도입된 유사직역에 의해 법률서비스를 받지 않는 방향으로 ...

    조세일보 | 2019.03.14 08:43

  • thumbnail
    "변시 합격률 높여달라"…집단행동 나선 로스쿨생

    ... 공부만 하려면 신림동 학원이 아닌 로스쿨을 만든 이유가 무엇이냐”며 “각 분야에 특성화된 법조인을 배출해 국민의 다양한 기대에 부응하는 법률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라도 합격률을 정상화해야 한다”고 ... 건이 채 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범석 대한변호사협회 수석대변인은 “변리사 세무사 법무사 등 유사 직역이 존재하는 변호사업계 현실을 감안해야 한다”며 “장기적으로 한 해 배출되는 변호사 수를 ...

    한국경제 | 2019.02.18 17:49 | 신연수/이인혁

  • thumbnail
    [한경에세이] 새로운 출발

    ... 조화와 전환이 필요할까. 지난 2년간 맡았던 대한변호사협회장 임기가 끝나간다. 재임 기간 동안 급증한 변호사, 유사 직역과의 경쟁, 사법행정 남용 사건, 협회와 법조계 내 이견 조정 등을 묶어 난관을 헤쳐가는 일이 쉽지 않았다. ... 있다. 좋은 변호사가 되는 일, 공정한 사회인이 되는 일, 바른말만 하는 사람이 되는 일. 더 해야 할 일이 많다. 법조계 일원으로 징벌적 손해배상과 집단소송 도입, 민사소송 인지대 감액, 판결문 공개처럼 공익형 제도개선에 진력해야겠다. ...

    한국경제 | 2019.02.10 17:22

  • thumbnail
    서울지방변호사회장에 40代 박종우 변호사

    ... 후보(연수원 25기)와 안병희 후보(군법무관 7회)를 누르고 당선됐다. 박 변호사는 당선사에서 “대내적으로 회원들의 복지에 힘쓰고, 대외적으로는 법조 유사직역의 침탈을 막고 일자리 창출을 위해 임기 동안 불철주야 뛰겠다”고 말했다. 그는 △대외협력활동 강화를 바탕으로 직역수호를 위한 입법 활동 △서울시 및 각 구청 변호사 채용 확대 △상고심 변호사강제주의 도입 등을 공약했다. 이율 후보는 2471표(28.8%), 안병희 후보는 ...

    한국경제 | 2019.01.28 17:35 | 이인혁

  • thumbnail
    이찬희 대한변협 신임 회장 "변호사 권리와 직역 수호에 앞장서겠다"

    ... 기자간담회를 하고 변호사의 직역을 수호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당선자는 “과거 소수 엘리트 법조인을 양성하던 시절에는 세무사 법무사 노무사 변리사 등 유사 직역이 변호사 업무를 보완하는 게 별 문제가 안 됐다”면서 ...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에게 양질의 법률서비스를 제공하는 측면에서도 소송에 전문성이 없는 유사 직역이 소송에 접근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덧붙였다. 다만 유사 직역에 강경하게 대응하면서도 합리적인 ...

    한국경제 | 2019.01.22 17:59 | 이인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