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8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법무부, 수용자 인권 향상 위한 교정개혁위원회 발족

    ... 수용자들의 인권 향상과 교정행정 혁신을 도모하기 위한 법무부 산하 교정개혁위원회가 25일 출범했다. 법무부는 이날 정부과천청사에서 출범식을 개최했다. 교정개혁위원회에는 학계·법조계·의료계·시민단체·연구위원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가 참여한다. 위원장은 하태훈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맡았다. 교정개혁위원들은 시설 내 수용자 처우에 문제가 없는지, 교육은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지 등을 전문가의 시각에서 진단하고 대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법무부는 "최근 ...

    한국경제 | 2020.09.25 17:57 | YONHAP

  • thumbnail
    상법 '독소조항' 문제 없다는 김태년

    ... 일반 주식회사와는 다르다”고 했다. 일반 사기업과 금융회사는 다르다는 얘기다. 금융회사가 경영권 공격을 받지 않는 것은 감사위원 분리 선출 제도에 문제가 없어서가 아니라 정부의 감시가 강하기 때문이다. 최준선 성균관대 법학전문대학원 명예교수는 “국가의 철저한 통제하에 있는 금융사를 대상으로 경영권을 공격할 투기자본은 없다”며 “금융사에서 시행하는 걸 일반 상장기업에 도입하자는 주장은 억지”라고 꼬집었다. mwis...

    한국경제 | 2020.09.25 17:16 | 조미현

  • thumbnail
    형사처벌도 센데 손해배상으로 더 때려…코너 몰리는 기업인들

    ... 현저히 완화돼 있다. ‘금전적 배상’으로 충분히 책임을 다했다고 보는 것이다. 전삼현 숭실대 법학과 교수는 “기업에 대한 정부의 규제 및 처벌이 ‘기울어진 운동장’에 처하게 됐다”며 ... 슬그머니 끼워넣은 다음 이를 징벌적 손해배상으로 뒤집어 씌우는 일이 발생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장영수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제한적으로 적용되던 징벌적 손해배상제를 일반적인 민사 책임 범위로까지 확대하면 손해배상을 목적으로 ...

    한국경제 | 2020.09.25 17:07 | 안효주/남정민

  • thumbnail
    벌금에 민·형사 책임까지…기업 '삼중 처벌'에 떤다

    ... 범죄보다 세 배나 높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지난 4년간 기업에 패소해 돌려준 과징금은 전체의 절반에 달한다. 한 사립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그만큼 형사처벌과 과징금 단계에서 기업에 ‘아니면 말고 식’ 딴지를 거는 ... 현저히 완화돼 있다. ‘금전적 배상’으로 충분히 책임을 다했다고 보는 것이다. 전삼현 숭실대 법학과 교수는 “기업에 대한 정부의 규제 및 처벌이 ‘기울어진 운동장’에 처하게 됐다”며 ...

    한국경제 | 2020.09.25 17:07 | 이인혁/안효주/남정민

  • thumbnail
    '조국 흑서' 필진 뭉쳤다…진중권 "文정부 사고방식, 북한과 뭐가 다른가"

    ... 못한 나라'(부제:민주주의는 어떻게 끝장나는가) 출간 기념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필진인 강양구 tbs 과학전문기자는 불참했다. 진중권 "문 대통령, 친노세력이 불러 나타난 것"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 의정감시센터 소장을 지낸 조성대 한신대 교수가 가장 중립적이어야 하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에 가거나, 박찬운 (한양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국가인권위원회 상임 인권위원으로 가는 등 권력을 감시해야 하는 단체에서 권력 감시 기능을 아예 사라지게 ...

    한국경제 | 2020.09.25 16:41 | 조준혁

  • thumbnail
    "작년 네이버·카카오 계정 312만개 압수수색…전년 대비 급감"

    ... 지적했다. 송수신 번호·시간·위치 등을 확인할 수 있는 '통신사실확인자료 제공'은 2017년 105만2천897건, 2018년 55만5천91건에서 지난해 51만1천812건으로 감소세를 이어 갔다. 가입자 신원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통신자료제공'은 2018년 614만1천107건, 지난해 602만8천268건을 기록했다. 이번 보고서는 구글이 지원하고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공익법률상담소 산하 한국인터넷투명성보고서 연구팀이 만들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5 13:35 | YONHAP

  • thumbnail
    "얼음 많다고 '50억 소송' 당한 스타벅스…남의 일 아니다"

    ... 사건 수임에 어려움을 겪는 소형 로펌들이 시장 확대의 모멘텀으로 여기고 있다”며 “집단소송 전문 로펌도 생겨날 것”으로 내다봤다. 대형 로펌의 한 변호사는 “법률시장 파이가 몇 배로 커질 ... 부실할 수밖에 없는 중소기업은 파산 위험에 내몰릴 수 있다. 소비자 입장에서도 부작용이 없지 않다. 전삼현 숭실대 법학과 교수는 “기업이 상품가격을 올리는 방식으로 불어나는 법률비용을 소비자에게 전가할 수 있다”고 ...

    한국경제 | 2020.09.24 17:53 | 이인혁/이선아/안효주

  • thumbnail
    수임료 1700억인데 소비자는 50만원씩…"집단소송 변호사 배만 불려"

    ... 않을 것”이라고 했다. 대기업에 비해 중소기업과 자영업자가 주 타깃이 될지 모른다는 우려도 나온다. 전삼현 숭실대 법학과 교수는 “결국 기업들은 소송비용을 상품가격을 올리는 식으로 소비자에게 전가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영세한 중소기업이 집단소송을 당해 무너지면 실업 문제까지 우려된다”고 말했다. 장영수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미국에서 세탁소를 운영하는 한국 교민들이 세탁을 잘못했다는 이유로 징벌적 손해배상 소송을 당해 세탁소를 ...

    한국경제 | 2020.09.24 17:42 | 이인혁/이선아/안효주

  • thumbnail
    김종인 "상법개정안 문제없다"…생방송 본 기업인들 "충격"

    ... 경고했다. 다른 관계자는 “21대 국회 들어서자마자 기업규제 관련 법안이 쏟아지고 있다”며 “뒤늦게 김 위원장을 찾아가는 경제단체장들도 일하는 척 시늉만 내고 있다”고 꼬집었다. 권재열 경희대 법학전문대학원장은 “경제에 국경이 없는데 왜 자꾸 한국적인 규제를 내세워 기업들을 옥죄는지 모르겠다”며 “글로벌 스탠더드를 따라 하지 않는다면 갈라파고스가 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또 “현행 ...

    한국경제 | 2020.09.24 17:34 | 좌동욱/송형석

  • thumbnail
    헌재 "변호사 시험 '5년 이내 5회 제한' 합헌"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을 졸업한 해로부터 5년간 5회에 한해 변호사 시험을 볼 수 있도록 한 법 조항이 헌법을 위반하지 않는다는 헌법재판소 결정이 나왔다. 헌재는 로스쿨 졸업생 A씨 등이 변호사 시험 응시 기간과 횟수를 제한한 변호사시험법이 직업의 자유와 평등권 등을 침해해 위헌이라며 제기한 헌법소원 심판에서 재판관 전원일치 의견으로 합헌 결정을 내렸다고 24일 밝혔다. 변호사시험법 제7조 1항은 법학전문대학원의 석사 학위를 취득한 달의 말일부터 ...

    한국경제 | 2020.09.24 15:5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