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0,1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웨이브, 5개 국제영화제 온라인 상영

    ... 젠더, 예술 감수성에 초점을 맞춘 대안영화와 실험영화, 비디오아트, VR영화 등 40여개국 140여편 중 약 50편을 소개할 예정이다. 웨이브는 '제17회 청주국제단편영화제' 주요작품들도 20~29일 선보인다. 칸과 베를린 등 유명 국제영화제 초청작 및 수상작들을 비롯해 50편 안팎의 단편영화를 온라인으로 관람할 수 있다. '제15회 서울드라마어워즈(SDA)'도 9월 한달간 '동백꽃 필 무렵', '스토브리그', ...

    한국경제 | 2020.08.07 11:43 | 유재혁

  • thumbnail
    DS, 포뮬러 E 6라운드 최종 우승

    -더블 챔피언십 2연승에 성큼 DS가 자사의 전기차 레이싱팀 'DS 테치타'가 베를린에서 열린 포뮬러 E 6라운드 경기에서 우승했다고 6일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해 지난 2월 말 5라운드 경기 이후 중단됐던 전기차 레이싱 ABB FIA 포뮬러E 챔피언십의 2019/20 시즌이 8월5일부터 독일 베를린에서 열렸다. 재개 후 첫 번째 경기인 6라운드에서 안토니오 펠릭스 다 코스타는 최고점인 30점을 얻으며 2위와 12점, 3위와 40점이라는 큰 ...

    오토타임즈 | 2020.08.07 09:41

  • thumbnail
    [특파원 시선] 독일,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속 정상개학…성공할까

    ... 수업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다. 규칙을 지키지 않는 학생은 교실에서 쫓겨날 수 있다. 수업 중 마스크 착용에 대해서는 반대 여론이 만만치 않다. 니더작센주는 수업 중 마스크 착용과 감염과의 상관관계가 떨어진다고 보고 있다. 베를린과 함부르크는 학교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되 수업 시간은 예외로 했다. 중앙정부는 학교에서의 마스크 착용을 지지하고 있다. 독일은 다른 유럽국가와 마찬가지로 지난 3월 코로나19의 확산을 막지 못해 한동안 공공생활을 통제했지만, ...

    한국경제 | 2020.08.07 07:07 | YONHAP

  • thumbnail
    강경화, 6개월 만에 해외 출장…10일 독일서 전략대화

    ... 사무총장 선출 의견 교환…G7 논의 가능성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인 확산 이후 처음으로 해외 출장에 나선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6일 정례브리핑에서 "강경화 장관은 10일 독일 베를린에서 하이코 마스 독일 외교장관과 제2차 한독 외교장관 전략대화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독일은 현재 유럽연합(EU) 의장국,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을 역임하고 있는 우리의 주요 협력국으로서 양 장관은 이번 전략대화에서 ...

    한국경제 | 2020.08.06 15:52 | YONHAP

  • thumbnail
    "감기 앓고 코로나19 걸리면 증상 경미할 수 있다"

    ... T세포가 표적으로 삼는 지점은 서로 달랐다. 교차 반응 T세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단백질을 겨냥했지만, 기존의 면역 기억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다른 단백질을 향하게 T세포를 유도됐다. 한편 지난달 하순에도 독일 베를린 샤리테 의대와 막스 플랑크 분자 유전학 연구소(MPIMG) 과학자들이, 감기 코로나바이러스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일종의 교차반응을 일으킨다는 요지의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 공동 연구팀은 코로나19에 걸리지 않은 일반인 68명 ...

    한국경제 | 2020.08.05 15:40 | YONHAP

  • thumbnail
    독일 휴가철 코로나19 환자증가에 의사노조 "2차 확산기 진입"

    ...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사태 이전의 생활로 돌아가려는 욕구와 통제조치를 없애려는 것이 방역 과정에서 이뤄온 성공을 일순간에 무너뜨릴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 준수를 촉구했다. 독일에서는 지난 주말 베를린에서 2만명 정도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사회적 거리도 준수하지 않은 채 통제조치 해제를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경찰이 방역 규정 위반을 이유로 시위대를 해산하려 하자, 시위대는 병과 돌을 던져 경찰 수십명이 다쳤다. 독일의 ...

    한국경제 | 2020.08.04 21:00 | YONHAP

  • thumbnail
    '가자 EU로'…브렉시트 결정 이후 영국민 이민 30% 증가

    ... 우쉬는 "브렉시트에 대한 두려움이 (이주의) 주요인이었다"고 전했다. 2016년 영국이 국민투표에서 브렉시트를 결정한 이후 미첼의 가족처럼 EU 회원국으로 이주한 영국민은 많이 늘어났다. 4일(현지시간)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베를린 사회과학센터의 대니얼 아우어 등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및 유로스타트 통계를 분석한 결과 2016년 이후 영국인의 EU 이민은 30%가량 늘어났다. 구체적으로 브렉시트 국민투표 전인 2008∼2015년 영국에서 EU 회원국으로의 ...

    한국경제 | 2020.08.04 17:46 | YONHAP

  • thumbnail
    韓 최초 유럽 진출 화가 배운성을 만나다

    ... 미술학도들의 일본행이 이어졌다. 김환기 장욱진 이중섭 등 근현대 대표 화가 대부분이 일본을 통해 서양 미술을 받아들였다. 배운성(1901~1978)은 달랐다. 일본을 거쳐 1922년 독일로 유학을 떠난 최초의 유럽 유학파이자 1940년 귀국하기까지 베를린과 파리를 무대로 명성을 드날린 첫 한국 미술가였다. 서울 자하문로 웅갤러리와 본갤러리에서 열리고 있는 ‘배운성 展-1901~1978:근대를 열다’는 그의 작품을 직접 만날 수 있는 드문 기회다. 2001년 국립현대미술관 ...

    한국경제 | 2020.08.03 17:19 | 서화동

  • thumbnail
    "말 안 듣네" 해변·술집 찾는 청춘에 유럽 코로나 통제불능

    ... 아니라 대중을 위험에 빠트리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 "우리도 인생을 즐길 수 있어야" WSJ은 방역 수칙을 지키는 젊은이들도 많지만, 그렇지 않은 이들로 인해 방역 노력이 무색해진다고 지적했다. '클럽의 나라' 독일에서는 베를린 등의 도시가 코로나19 전파 초기에 바로 클럽과 술집을 폐쇄했다. 그러나 이러한 조치가 무색하게 거의 매일같이 독일 전역에서 '비밀 파티'가 열리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베를린에서는 현재 1천명까지 모임이 허용되고 있지만 ...

    한국경제 | 2020.08.03 15:19 | YONHAP

  • thumbnail
    생산라인 재정비 나선 독일 제조기업…팬데믹 이후 '인더스트리 4.0' 가속 [글로벌 현장]

    -아웃소싱·적기 생산방식 벗어나 리쇼어링 움직임…인간 역할 강조한 '프로덕션 레벨 4' 확산 [베를린(독일) = 이은서 유럽 통신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초기 독일 내 주요 기업들은 재빠르게 생산 공장 가동을 중단하고 재택근무 시행을 확대했다. 주요 자동차 기업인 폭스바겐과 아우디는 3월 중순 생산을 즉각 중단했다. 이 밖에 오펠·다임러·BMW·포드·도요타도 1~2주 정도 유럽 공장의 가동을 중단했다. 독일의 유력 경제 ...

    한경Business | 2020.08.03 1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