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日축구 오미야도 베어벡 전 감독 추모…승격PO 경기 전 묵념

    일본 프로축구 J2리그(2부리그) 오미야 아르디자도 암과 싸우다 세상을 떠난 핌 베어벡(네덜란드) 전 감독을 추모했다. 63세를 일기로 지난 28일 사망한 베어벡 감독은 J2리그 출범을 앞둔 1998년 7월 오미야 구단 최초의 외국인 사령탑으로 부임해 프로팀으로서 기틀을 마련했다. 오미야는 29일 구단 홈페이지에 모리 마사시 대표이사 이름으로 "핌 베어벡 감독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에 구단 관계자 모두 깊은 슬픔에 싸여 있다. 구단을 대표해 ...

    한국경제 | 2019.11.30 11:03 | YONHAP

  • thumbnail
    "냉정한 지략가이자 따뜻한 친구"…축구협회, 베어벡 감독 추모

    대한축구협회가 63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난 핌 베어벡(네덜란드) 전 축구 대표팀 감독을 추모했다. 암과 싸워 온 베어벡 전 감독은 28일 사망했다. 네덜란드 출신 고인은 한국 축구의 '월드컵 4강 신화'에 큰 힘을 보탠 지도자다. 2001년 거스 히딩크 감독을 보좌하는 수석코치로 한국 대표팀에 합류해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성적을 내는 데 기여했다. 역시 네덜란드 출신인 딕 아드보카트 감독 체제이던 2005년 한국 대표팀에 복귀해 2006년 ...

    한국경제 | 2019.11.29 16:37 | YONHAP

  • 2002 월드컵 '4강 신화' 주역 핌 베어벡 감독, 암 투병 끝 별세…향년 63세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인 핌 베어벡(네덜란드) 감독이 세상을 떠났다. 시드니모닝헤럴드를 비롯한 호주 언론은 28일(현지시간) "베어벡 감독이 이날 4년간 암과 싸우다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향년 63세. 베어벡 감독은 1981년 네덜란드 도르드레흐트 코치를 시작으로 네덜란드에서 주로 활동하다 1998년 일본 구단인 오미야 아르디자 감독을 맡으며 아시아에서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2001년 거스 히딩크 감독을 보좌하는 ...

    HEI | 2019.11.29 16:11 | 방정훈

  • thumbnail
    베어벡 전 한국축구대표팀 감독, 암 투병 끝 사망…향년 63세

    한국 축구대표팀을 이끌었던 핌 베어벡(네덜란드) 감독이 암 투병 끝에 사망했다. 향년 63세. 시드니모닝헤럴드를 비롯한 호주 언론은 28일 "베어벡 감독이 암과 싸우다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베어벡 감독은 1981년 네덜란드 도르드레흐트 코치를 시작으로 네덜란드에서 주로 활동하다 1998년 일본 오미야 아르디자 감독을 맡으며 아시아에서도 활동했다. 2001년 거스 히딩크 감독을 보좌하는 코치로 한국 대표팀에 합류해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

    한국경제 | 2019.11.28 21:32 | YONHAP

  • thumbnail
    한국축구 새 사령탑에 울리 슈틸리케, 獨 축구 '名조련사'…7년 만에 외국인 감독

    ... 직전까지 갔으나 막판에 결렬됐다. 이후 비공개 협상을 통해 차순위 후보자들과 접촉해왔다. 이달 중 열리는 A매치(8일 우루과이)는 신태용 박건하 김봉수 코치 체제로 치러진다. 한국 축구 대표팀의 외국인 사령탑은 2007년 7월 핌 베어벡 감독(네덜란드) 이후 7년 만이다. 독일 출신 감독은 1991년 1월 올림픽 대표팀을 맡았던 데트마르 크라머 감독 이후 23년 만이다. 슈틸리케 신임 대표팀 감독은 화려한 선수 경력을 갖고 있다. 수비형 미드필더로 뛰던 현역 시절 ...

    한국경제 | 2014.09.05 20:52 | 최만수

  •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에 독일 출신 슈틸리케 선임

    ... 지낸 베르트 판마르베이크(네덜란드) 감독을 '1순위 후보자'로 점찍고 협상을 벌였으나 결렬됐고 이후 비공개 협상을 통해 차순위 후보자들과 접촉해왔다. 한국 축구 대표팀을 외국인이 이끄는 것은 2007년 7월 핌 베어벡(네덜란드) 감독 이후 이번이 7년 만이다. 또 독일 출신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은 1991년 1월 데트마르 크라머 감독이 올림픽 대표팀 총감독을 맡은 이후 23년 만이다. 슈틸리케 신임 대표팀 감독은 현역 시절 1977년부터 1985년까지 ...

    연합뉴스 | 2014.09.05 09:10

  • thumbnail
    [올림픽 D-3] 베어벡 모로코 감독 "라마단이 걱정"

    특별취재단= 한국 축구대표팀을 이끌었던 핌 베어벡(56·네덜란드) 감독이 런던 올림픽에 모로코 대표팀을 이끌고 출전했다. 베어벡 감독은 24일 대회 조직위원회가 운영하는 정보 시스템 'Info 2012'와의 인터뷰에서 라마단에 대한 걱정을 털어놨다. 라마단은 이슬람교에서 가브리엘 천사가 무하마드에게 코란을 가르친 신성한 달이다. 이 기간에는 일출부터 일몰까지 금식하고 날마다 다섯 차례 기도해야 한다. 올해는 지난 20일부터 약 한 달간 라마단이 ...

    연합뉴스 | 2012.07.24 00:00

  • 이영표 "잦은 감독 교체가 한국 축구 고질"

    ... 된다"고 강조했다. 이영표는 2002년 한일월드컵, 2006년 독일월드컵,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에서 수비수로 뛰다가 올해 초 대표팀에서 은퇴했다. 히딩크, 움베르투 코엘류, 요하네스 본프레레, 딕 아드보카트, 핌 베어벡, 허정무, 조광래 등 무려 7명의 대표팀 감독을 대표팀 주축 선수로서 경험했다. 이영표는 사우디아라비아 알힐랄에서 특급 외국인 선수로 활약하면서 국내와 중동 구단에서 무수한 입단 제의를 받았으나 미국 메이저리그를 선택했다. 그는 ...

    연합뉴스 | 2011.12.27 00:00

  • 상대국 주전 줄부상…한국축구 속웃음

    ...에 출전한 베테랑이다. 중동의 복병 바레인은 미드필더 후세인 살만도 허리 부상으로 대표팀에서 빠져 전력 운용에 큰 부담을 안게 됐다. 바레인은 비록 객관적 전력에서는 한국에 뒤져도 2007년 아시안컵 조별리그에서 당시 핌 베어벡 감독이 이끈 한국 대표팀에 1-2 패배를 안긴 팀이라 경계를 늦출 수 없는 상대다. 하지만 한국 역시 주전 골잡이 박주영(AS모나코)이 무릎을 다쳐 대표팀에 합류하지 못한 상황에서 상대국 주전들의 전열 이탈은 나쁘지 않은 소식이다. ...

    연합뉴스 | 2011.01.03 00:00

  •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감동의 동메달'

    ... 승부를 후반에 4-3으로 뒤집는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4년 전 도하 아시안게임 준결승에서 이라크에 0-1로 덜미를 잡히고 나서 3-4위 결정전에서 이란에 0-1로 져 빈손으로 돌아와야 했던 아픔도 깨끗하게 털어냈다. 핌 베어벡(네덜란드) 감독이 이끌던 당시 대표팀은 경기 내내 이란 골문을 위협하며 일방적으로 이란을 몰아붙이고도 연장 후반 8분 결승골을 내줬지만 당시 베어벡호의 대표팀 코치로 패배를 함께 겪었던 홍 감독은 악몽을 되풀이하지 않았다. 전반까지는 ...

    연합뉴스 | 2010.11.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