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日축구 오미야도 베어벡 전 감독 추모…승격PO 경기 전 묵념

    일본 프로축구 J2리그(2부리그) 오미야 아르디자도 암과 싸우다 세상을 떠난 핌 베어벡(네덜란드) 전 감독을 추모했다. 63세를 일기로 지난 28일 사망한 베어벡 감독은 J2리그 출범을 앞둔 1998년 7월 오미야 구단 최초의 외국인 사령탑으로 부임해 프로팀으로서 기틀을 마련했다. 오미야는 29일 구단 홈페이지에 모리 마사시 대표이사 이름으로 "핌 베어벡 감독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에 구단 관계자 모두 깊은 슬픔에 싸여 있다. 구단을 대표해 ...

    한국경제 | 2019.11.30 11:03 | YONHAP

  • thumbnail
    "냉정한 지략가이자 따뜻한 친구"…축구협회, 베어벡 감독 추모

    대한축구협회가 63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난 핌 베어벡(네덜란드) 전 축구 대표팀 감독을 추모했다. 암과 싸워 온 베어벡 전 감독은 28일 사망했다. 네덜란드 출신 고인은 한국 축구의 '월드컵 4강 신화'에 큰 힘을 보탠 지도자다. 2001년 거스 히딩크 감독을 보좌하는 수석코치로 한국 대표팀에 합류해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성적을 내는 데 기여했다. 역시 네덜란드 출신인 딕 아드보카트 감독 체제이던 2005년 한국 대표팀에 복귀해 2006년 ...

    한국경제 | 2019.11.29 16:37 | YONHAP

  • 2002 월드컵 '4강 신화' 주역 핌 베어벡 감독, 암 투병 끝 별세…향년 63세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인 핌 베어벡(네덜란드) 감독이 세상을 떠났다. 시드니모닝헤럴드를 비롯한 호주 언론은 28일(현지시간) "베어벡 감독이 이날 4년간 암과 싸우다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향년 63세. 베어벡 감독은 1981년 네덜란드 도르드레흐트 코치를 시작으로 네덜란드에서 주로 활동하다 1998년 일본 구단인 오미야 아르디자 감독을 맡으며 아시아에서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2001년 거스 히딩크 감독을 보좌하는 ...

    HEI | 2019.11.29 16:11 | 방정훈

  • thumbnail
    베어벡 전 한국축구대표팀 감독, 암 투병 끝 사망…향년 63세

    한국 축구대표팀을 이끌었던 핌 베어벡(네덜란드) 감독이 암 투병 끝에 사망했다. 향년 63세. 시드니모닝헤럴드를 비롯한 호주 언론은 28일 "베어벡 감독이 암과 싸우다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베어벡 감독은 1981년 네덜란드 도르드레흐트 코치를 시작으로 네덜란드에서 주로 활동하다 1998년 일본 오미야 아르디자 감독을 맡으며 아시아에서도 활동했다. 2001년 거스 히딩크 감독을 보좌하는 코치로 한국 대표팀에 합류해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

    한국경제 | 2019.11.28 21:32 | YONHAP

  • 슈틸리케 축구대표팀 감독 "승리가 중요하다"

    ... 선임된 슈틸리케 감독은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우루과이와의 평가전을 지켜보려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2014 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 탈락 등 최근 대표팀이 부진한 모습을 보인 가운데 슈틸리케 감독은 2007년 7월 핌 베어벡(네덜란드) 감독 이후 7년 만에 한국 축구 대표팀의 외국인 사령탑으로 낙점됐다. 슈틸리케 감독은 스페인 프로축구 레알 마드리드에서 뛰면서 외국인 선수상을 4번이나 받았고 독일 국가대표로도 1975년부터 10년간 활약하는 등 화려한 ...

    연합뉴스 | 2014.09.08 17:47

  • thumbnail
    한국축구 새 사령탑에 울리 슈틸리케, 獨 축구 '名조련사'…7년 만에 외국인 감독

    ... 직전까지 갔으나 막판에 결렬됐다. 이후 비공개 협상을 통해 차순위 후보자들과 접촉해왔다. 이달 중 열리는 A매치(8일 우루과이)는 신태용 박건하 김봉수 코치 체제로 치러진다. 한국 축구 대표팀의 외국인 사령탑은 2007년 7월 핌 베어벡 감독(네덜란드) 이후 7년 만이다. 독일 출신 감독은 1991년 1월 올림픽 대표팀을 맡았던 데트마르 크라머 감독 이후 23년 만이다. 슈틸리케 신임 대표팀 감독은 화려한 선수 경력을 갖고 있다. 수비형 미드필더로 뛰던 현역 시절 ...

    한국경제 | 2014.09.05 20:52 | 최만수

  •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에 독일 출신 슈틸리케 선임

    ... 지낸 베르트 판마르베이크(네덜란드) 감독을 '1순위 후보자'로 점찍고 협상을 벌였으나 결렬됐고 이후 비공개 협상을 통해 차순위 후보자들과 접촉해왔다. 한국 축구 대표팀을 외국인이 이끄는 것은 2007년 7월 핌 베어벡(네덜란드) 감독 이후 이번이 7년 만이다. 또 독일 출신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은 1991년 1월 데트마르 크라머 감독이 올림픽 대표팀 총감독을 맡은 이후 23년 만이다. 슈틸리케 신임 대표팀 감독은 현역 시절 1977년부터 1985년까지 ...

    연합뉴스 | 2014.09.05 09:10

  • 19일 오후 3시, 한국과 일본이 만난다!

    ... 만회를 할 수 있을지에 대한 기대감 또한 크다. 한편 홍 감독은 처음 감독으로 활동했던 창원에서 3년 만에 한일전을 치르게 돼 뜻깊다고 밝혔다. 그는 2006년 11월14일 창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한일 올림픽팀간 평가전에서 핌 베어벡 감독을 대신해 임시 감독으로 앉아 있었다. 창원에서의 추억을 가지고 있는 홍 감독이 이번 일본과의 경기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 지 주목된다. 한경닷컴 bnt뉴스 홍희정 기자 pianohhj@bntnews.co.kr ▶ 문근영, ...

    bntnews | 2014.06.26 04:55

  • thumbnail
    재정위기 남유럽 'PIGS'의 월드컵 1차전 성적표 살펴보니…

    ... 했지요. 8 대 0 승리. 자신 안방에서 열린 2006년 독일 월드컵에선 코스타리카를 첫 상대로 해 4골을 집어 넣었습니다. 4 대 2 승리. 4년 뒤 2010년 남아공월드컵에선 예선 첫 경기 상대로 한국대표팀 감독을 지낸 핌 베어벡 감독이 이끈 호주와 만나 네 방의 골 세례를 퍼부었습니다. 당시 호주팀은 지역 예선에서 1골 밖에 허용하지 않을 정도로 수비가 강했다는 평가를 받았지요. 4 대 0 승리. 문제는 그동안 월드컵 무대에서 독일팀과 첫 상대로 만나 ...

    한국경제 | 2014.06.17 12:30 | 윤진식

  • thumbnail
    독일의 월드컵 첫 경기 '네방신화' 포르투갈도 통할까?

    ... 했지요. 8 대 0 승리. 자신 안방에서 열린 2006년 독일 월드컵에선 코스타리카를 첫 상대로 해 4골을 집어 넣었습니다. 4 대 2 승리. 4년 뒤 2010년 남아공월드컵에선 예선 첫 경기 상대로 한국대표팀 감독을 지낸 핌 베어벡 감독이 이끈 호주와 만나 네 방의 골 세례를 퍼부었습니다. 당시 호주팀은 지역 예선에서 1골 밖에 허용하지 않을 정도로 수비가 강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4 대 0 승리. 이 때문에 월드컵 열리기 전 조추점 과정에서 가끔 이런 ...

    한국경제 | 2014.06.10 10:06 | 윤진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