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감동의 동메달'

    ... 이란에 0-1로 져 빈손으로 돌아와야 했던 아픔도 깨끗하게 털어냈다. 핌 베어벡(네덜란드) 감독이 이끌던 당시 대표팀은 경기 내내 이란 골문을 위협하며 일방적으로 이란을 몰아붙이고도 연장 후반 8분 결승골을 내줬지만 당시 베어벡호의 대표팀 코치로 패배를 함께 겪었던 홍 감독은 악몽을 되풀이하지 않았다. 전반까지는 한국의 패색이 완연했다. 4년 전에는 한국이 전반 다섯 차례의 슈팅을 때리는 동안 이란은 단 한 번의 슛도 시도하지 못할 만큼 한국이 경기를 ...

    연합뉴스 | 2010.11.25 00:00

  • [월드컵축구] 허정무호, 신구 조화로 첫승 사냥

    ... 친다. 3차 예선을 치르면서 다양하게 포백라인을 구성했던 허 감독은 요르단 평가전을 마지막으로 '포지션 실험'을 끝내고 조직력 완성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역습에 대비한 중앙 수비라인의 끈끈한 호흡을 원했던 허 감독은 지난해 베어벡호 시절부터 올해 올림픽대표팀까지 2년 넘게 '찰떡궁합'을 맞춘 김진규와 강민수에게 후방을 맡겼다. 중원에서는 정확한 침투패스를 앞세운 김두현(웨스트브롬)과 드리블이 뛰어난 기성용(서울)을 앞세우고 김남일(빗셀 고베)이 뒤를 받치는 ...

    연합뉴스 | 2008.09.08 00:00

  • 스리톱 최고의 조합은… 허정무호, 북한전 과제

    ... 포백(4-back)에는 김동진(제니트)-김진규(서울)-강민수(전북)-오범석(사마라) 조합이 요르단전에 이어 또 한번 북한의 역습을 막아낼 든든한 방어벽을 친다. 역습에 대비한 중앙 수비라인의 끈끈한 호흡을 원했던 허 감독은 지난해 베어벡호 시절부터 올해 올림픽대표팀까지 2년 넘게 '찰떡궁합'을 맞춘 김진규와 강민수에게 후방을 맡겼다. 중원에서는 정확한 침투패스를 앞세운 김두현(웨스트브롬)과 드리블이 뛰어난 기성용(서울)을 앞세우고 김남일(빗셀 고베)이 뒤를 받치는 ...

    한국경제 | 2008.09.08 00:00 | 김경수

  • 허정무호, 공격진 물갈이 '젊은피를 믿는다'

    ... 라인에서는 대표팀 예비명단에만 포함됐던 기성용(서울)이 베이징올림픽에서 보여준 활약을 바탕으로 허정무호에 처음 입성한 것도 인상적이다. 고민거리였던 수비라인도 김진규와 김치곤(이상 서울)을 발탁하면서 이정수(수원)의 발가락 골절과 발목수술 이후 회복중인 곽태휘(전남)의 빈자리를 메우게 했다. 김진규는 본프레레호와 베어벡호를 통해 주전 수비수로 떠올랐지만 허정무호에서는 이번이 처음 발탁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horn90@yna.co.kr

    연합뉴스 | 2008.08.28 00:00

  • [올림픽축구] 15년 불패신화 '무너뜨릴 순 없다'

    ... 최종예선 6전 전승을 이뤄냈다. 두 번 연속 답답한 원정 무승부로 비틀거리고 있지만 박성화호도 3승2무로 아직 무패다. 지난 15년 간 카타르전 패배 이후 최종예선 성적표는 18승4무로 다른 팀들을 압도한다. 지난 5월 베어벡호가 2차예선 예멘 원정에서 0-1로 진 적이 있지만 최종예선에선 패배의 기억이 없다. 이번 바레인전까지는 태극호가 패배란 단어를 떠올려선 안된다. ◇와∼스타디움에 '와∼' 함성을 = 안산시 단원구 초지동에 있는 '와∼스타디움'은 ...

    연합뉴스 | 2007.11.20 00:00

  • [올림픽축구] 박성화호, 바레인전 '안정속 변화'

    ... 20세 이하(U20) 대표팀 출신을 7명이나 선발투입해 경고누적으로 바레인 원정에 합류하지 못한 이근호(대구), 이승현(부산), 최철순(전북)의 공백을 메울 대체요원을 찾는 데 주력했다. 박 감독은 카타르 평가전을 통해 기존 베어벡호의 분위기에 새로운 변화를 줄 수 있는 활력소를 찾으려 했지만 제대로 정비되지 않은 조직력과 주먹싸움 직전까지 갔던 그라운드 충돌로 성과를 거두지는 못했다. 박 감독은 카타르전 전반에 박주호(숭실대)를 왼쪽 미드필더로 내세우는 실험을 ...

    연합뉴스 | 2007.09.06 00:00

  • 올림픽축구대표팀에 강철 코치 보강

    '박성화호'로 새롭게 출범한 올림픽축구대표팀이 강철(36) 전 전남 드래곤즈 코치를 보강했다. 박성화 올림픽대표팀 감독은 7일 코칭스태프에 강철 코치를 합류시키고 베어벡호에서 일했던 브라질 출신의 코사(43) 골키퍼 코치를 잔류하도록 했다. 박성화호는 이로써 홍명보 수석코치, 강철 코치, 코사 골키퍼 코치로 코칭스태프 구성을 끝냈다. 강철 코치는 1991년 청소년축구 남북단일팀 대표를 시작으로 2001년까지 아시안컵, 아시안게임, 컨페더레이션스컵 ...

    연합뉴스 | 2007.08.07 00:00

  • thumbnail
    홍명보 코치, 올림픽팀 맡게되나 ‥ 이번주 새감독 선임

    "지난 1년간 올림픽대표팀에서 쌓은 노하우를 잃을 수는 없다." 대한축구협회가 홍명보 축구대표팀 코치의 올림픽대표팀 코칭스태프 잔류에 대한 강한 의지를 밝혔다. 김호곤 축구협회 전무는 30일 "그동안 베어벡호 코칭스태프가 올림픽대표팀을 함께 관장해 왔던 만큼 전면적인 물갈이는 큰 손해"라며 "이런 의미에서 핌 베어벡 감독이 떠났어도 홍명보 코치는 올림픽대표팀에 어떤 형태로든 남아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전무는 올림픽대표팀 코칭스태프 구성과 ...

    한국경제 | 2007.07.30 00:00 | 김경수

  • 축구협회 "홍명보는 올림픽팀에 남아야 한다"

    "지난 1년간 올림픽대표팀에서 쌓은 노하우를 잃을 수는 없다" 대한축구협회가 홍명보 축구대표팀 코치의 올림픽대표팀 코칭스태프 잔류에 대한 강한 의지를 밝혔다. 김호곤 축구협회 전무는 30일 "그동안 베어벡호 코칭스태프가 올림픽대표팀을 함께 관장해왔던 만큼 전면적인 물갈이는 큰 손해"라며 "이런 의미에서 핌 베어벡 감독이 떠났어도 홍명보 코치는 올림픽대표팀에 어떤 형태로든 남아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전무는 올림픽대표팀 코칭스태프 구성과 ...

    연합뉴스 | 2007.07.30 00:00

  • [아시안컵축구] 이라크 감독 "우린 승리의 자격 있다"

    이라크 축구대표팀 조르반 비에이라(54) 감독이 2007 아시안컵 준결승에서 베어벡호를 꺾고 처음으로 결승 진출을 확정 지은 뒤 "우리가 이길 자격이 됐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비에이라 감독은 25일(한국시간) 오후 인도네시아 쿠알라품푸르 부킷 잘릴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한국 대표팀과 연장전 뒤 승부차기 4-3으로 이긴 뒤 기자회견에서 "우리 팀에는 지금 기쁨만이 존재한다. 모두가 너무 행복하고 행복해야 할 이유가 있다"면서 "이번 승리를 이라크 ...

    연합뉴스 | 2007.07.2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