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1-30 / 1,3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삼성 변호인단 "이재용 부회장 사건, 전문가 검증 받게 해달라"

    ‘경영권 부정 승계 의혹’을 받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사진)이 자신의 기소 여부 등을 검찰이 아니라 외부 전문가로부터 판단받을 수 있을지가 11일 결정된다. 이 부회장 변호인단은 이날 의견서를 내고 “삼성 사건은 국민의 참여로 기소 여부 등을 심사하자는 수사심의제도 취지에 가장 잘 맞는 사건”이라며 “전문가들의 충분한 검토라도 한 번 거친 뒤에 기소 여부가 결정될 수 있도록 검찰심의위 ...

    한국경제 | 2020.06.10 17:37 | 이인혁/안효주

  • thumbnail
    이재용, 수사심의위 판단 받을 수 있을까…11일 소집 여부 결정

    ‘경영권 부정승계 의혹’을 받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자신의 기소 여부 등 검찰의 수사 과정을 검찰이 아닌 외부 전문가들로부터 판단받을 수 있을지가 11일 결정된다. 구속영장 기각 이후 검찰과 변호인단의 재격돌이 예상된다. 10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이 부회장 사건을 대검찰청 검찰수사심의위원회(수사심의위)에 넘길지를 결정할 부의심의위원회(부의심의위)를 11일 개최한다. 수사심의위가 이 부회장의 기소 여부 및 ...

    한국경제 | 2020.06.10 16:05 | 이인혁/안효주

  • thumbnail
    [한국경제신문 편집국장입니다] 판을 크게 벌려야, 꿈을 크게 키워야 유료

    ... 관하여는 소명이 부족하다”고 설명했습니다. 검찰은 범죄혐의에 대한 기본적 사실관계가 소명됐다는 표현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가 없어 불구속 처분을 받았을 뿐, 범죄 혐의는 인정이 됐다는 겁니다. 반면 이 부회장 변호인단은 “기본적 사실관계만 소명됐을 뿐 범죄혐의는 소명되지 않았다는 취지”라고 반박하고 있습니다. 이인혁 안효주 기자가 A4면에 양측의 공방을 소개합니다. ▶ 관련 기사 바로 가기 한국경제신문 편집국장 조일훈 (끝)

    모바일한경 | 2020.06.09 17:54 | 조일훈

  • thumbnail
    "이제 한고비 넘겼을 뿐"…긴장 늦추지 못하는 삼성

    ... 삼성이 요청한 검찰수사심의위원회(수사심의위)가 정상적으로 열릴지 여부도 예단하기 어렵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삼성은 검찰 수사가 부당하다는 여론을 통해 불기소를 이끌어내는 데 일단 주력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의 변호인단은 외부 전문가들에게 검찰 기소의 공정성을 평가받기 위해 지난 3일 수사심의위 소집을 요청했다. 수사심의위가 열리려면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의 부의심의위원회(부의심의위)를 거쳐야 한다. 부의심의위는 해당 안건을 수사심의위에 넘길지 여부를 ...

    한국경제 | 2020.06.09 17:26 | 송형석

  • thumbnail
    "사실관계 소명됐다"는 법원…삼성은 "범죄혐의 인정 안된 것"

    ... 분량의 기각사유가 ‘해석 논쟁’에 휩싸였다. 검찰이 이 부회장에게 적용한 자본시장법 위반과 외부감사법 위반 등 ‘범죄혐의’에 대해 법원이 소명됐다고 판단했는지가 쟁점이다. 이 부회장 변호인단은 “기본적 사실관계가 아닌 범죄혐의는 소명되지 않았다는 취지”라고 했다. 검찰은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 등이 없어 불구속일 뿐 범죄혐의는 기본적으로 소명됐다”는 입장이다. 검찰과 변호인, 각기 정반대 ...

    한국경제 | 2020.06.09 17:21 | 이인혁/안효주

  • thumbnail
    검찰 "이재용 영장기각 아쉽다" vs 변호인단 "혐의 소명 안돼"

    ... 증거자료 등에 비춰 법원의 기각 결정을 아쉽게 받아들인다"고 입장을 냈다. 검찰은 "다만, 영장재판 결과와 무관하게 법과 원칙에 따라 향후 수사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이 부회장 측 변호인단도 입장을 내고 "기본적 사실관계 외에 피의자들의 책임 유무 등 범죄혐의가 소명되지 않았고, 구속 필요성도 없다는 취지"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향후 검찰 수사 심의 절차에서 엄정한 심의를 거쳐 수사 계속과 ...

    한국경제 | 2020.06.09 07:16 | 조아라

  • thumbnail
    최악의 상황 면한 이재용…수사심의·재판에서 치열한 법리다툼 예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 여부를 둘러싼 검찰과 변호인단의 치열한 ‘창과 방패’ 싸움에서 변호인단이 승리했다. 하지만 ‘완승’은 아니라는 평가다. 구속이라는 최악의 상황은 피했지만 법원이 부정거래와 시세조종 등 검찰이 이 부회장에게 적용한 혐의를 어느 정도 인정했기 때문이다. 향후 정식 재판 과정에서 검찰과 이 부회장 사이에 치열한 법리 다툼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法, 장고 끝에 영장 기각 ...

    한국경제 | 2020.06.09 03:04 | 이인혁/안효주

  • thumbnail
    최악의 상황 면한 이재용…수사심의·재판에서 치열한 법리다툼 예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 여부를 둘러싼 검찰과 변호인단의 치열한 ‘창과 방패’ 싸움에서 변호인단이 승리했다. 하지만 ‘완승’은 아니라는 평가다. 구속이라는 최악의 상황은 피했지만, 법원은 부정거래와 시세조종 등 검찰이 이 부회장에게 적용한 혐의를 어느 정도 인정했기 때문이다. 향후 정식 재판 과정에서 검찰과 이 부회장 사이의 치열한 법리 다툼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法, 장고 끝에 영장 기각 ...

    한국경제 | 2020.06.09 02:35 | 이인혁/안효주

  • thumbnail
    [상보] 이재용, 구속 피했다…"구속 필요성 입증 부족"

    ... 보인다"며 "이 사건의 중요성에 비춰 피의자들의 책임 유무 및 그 정도는 재판 과정에서 충분한 공방과 심리를 거쳐 결정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전날 진행된 이 부회장의 영장심사는 검찰과 변호인단 사이에 치열한 공방이 이어지면서 8시간을 넘겨서야 끝이 났다. 재판부는 두 차례 휴정했다. 이날 오후 1시 넘어 점심식사를 위해 첫 번째, 오후 심사가 길어지면서 오후 4시15분경 두 번째 휴정을 했다. 이 부회장은 점심으로 한식 ...

    한국경제 | 2020.06.09 02:09 | 배성수

  • thumbnail
    삼성 "이재용 부회장이 합병 지시했다는 檢 주장, 상식 밖"

    불법 경영권 승계 의혹을 받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 여부를 놓고 검찰과 이 부회장 측 변호인단이 8일 치열한 법리공방을 펼쳤다. 이날 오전 10시30분 시작된 이 부회장의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는 무려 8시간30분 만인 오후 7시께 끝났다. 검찰은 20만 장에 달하는 수사 기록을 제시하며 이 부회장이 삼성의 경영권을 승계받는 과정에서 각종 불법 행위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삼성 측은 “이는 사실과 전혀 ...

    한국경제 | 2020.06.08 17:34 | 안효주/남정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