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4,2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광주 민간공원 의혹' 재판장 변경 후 첫 재판 열려

    ... 결정이 바뀌어서는 안 되며 행정의 신뢰 유지 등을 위해 이미 공표된 최초 심의 결과를 인정하자는 것이 여러 심사위원의 견해였다. 하지만 (광주시의) 오류 지적이 타당하다고 생각해 최종적으로 서명한 것"이라고 진술했다. 피고 측 변호인들은 허위 내용 또는 중대한 오류가 있는 제안서 및 부속서류를 제출한 경우 협상 대상을 취소할 수 있다는 규정을 근거로 광주시가 재평가하게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제안심사위원 10여명 중 지난 1월과 이날 총 4명이 증인으로 출석한 ...

    한국경제 | 2020.04.01 19:03 | YONHAP

  • thumbnail
    '사모펀드 의혹' 조국 5촌조카 구속 연장…"도주 우려"(종합)

    ... 재판부에 요청했다. 증인 신문이 계속되는 가운데 핵심 공범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한 신문이 아직 남아있다는 점도 이유로 들었다. 조 전 장관의 아내인 정 교수는 이달 20일 조씨의 공판에 증인으로 소환된 상태다. 반면 변호인은 "검찰이 이미 여러 차례 조사를 했고, 피고인에게 불리한 증거는 거의 다 조사됐다"며 불구속 재판을 해도 충분하다고 호소했다. 재판부는 지난달 30일 비공개로 구속영장 심사를 벌인 뒤 검찰의 주장이 타당하다고 보고 추가 구속영장을 ...

    한국경제 | 2020.04.01 16:53 | YONHAP

  • thumbnail
    '사모펀드 의혹' 조국 5촌조카 구속 연장…"도주 우려"

    ... 재판부에 요청했다. 증인 신문이 계속되는 가운데 핵심 공범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한 신문이 아직 남아있다는 점도 이유로 들었다. 조 전 장관의 아내인 정 교수는 이달 20일 조씨의 공판에 증인으로 소환된 상태다. 반면 변호인은 "검찰이 이미 여러 차례 조사를 했고, 피고인에게 불리한 증거는 거의 다 조사됐다"며 불구속 재판을 해도 충분하다고 호소했다. 재판부는 지난달 30일 비공개로 구속영장 심사를 벌인 뒤 검찰의 주장이 타당하다고 ...

    한국경제 | 2020.04.01 16:32 | YONHAP

  • thumbnail
    조주빈은 일베 아닌 오유?…변호인 "정치 관심 없지만 오유 더 많이 방문"

    텔레그램 '박사방' 사건의 주범 조주빈(25)씨의 정치 성향을 놓고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보수·진보 네티즌 간 논쟁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대해 조 씨의 변호를 맡은 김호제(38·사법연수원 39기) 변호사는 1일 "(조 씨가) 정치적 성향에는 관심이 없다고 했다"며 "정권이 바뀐 이후에는 정치에 관심을 안 두고 게임만 하고 살았다고 했다"고 밝혔다. 최근 온라인에서는 ...

    한국경제 | 2020.04.01 16:04 | 김명일

  • thumbnail
    조주빈측 "'붓다' 등 3명과 함께 박사방 운영…회원수 더 적어"(종합)

    ... 내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 태스크포스(총괄팀장 유현정 여성아동범죄조사부장)는 이날 오후 2시 10분께부터 조씨를 불러 텔레그램 대화방 운영과 회원 관리 방식, 공범들과의 관계 등을 추궁하고 있다. 조사는 변호인 입회하에 영상녹화 조사실에서 진행 중이다. 조씨의 변호를 맡은 김호제(38·사법연수원 39기) 변호사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조씨 외에 '붓다', '사마귀', '이기야'라는 닉네임을 가진 3명의 박사방 관리자가 더 있었다"며 "총 ...

    한국경제 | 2020.04.01 15:53 | YONHAP

  • thumbnail
    황교안 "n번방 호기심에 입장한 사람 달리 판단해야" [라이브24]

    ... 문제라는 발언은 문제를 축소화시키고 개인화시키는 발언"이라며 "n번방 사태는 우리 사회의 심각한 구조적인 문제인 만큼 황 대표가 이에 대한 인식이 부족해 보인다"라고 지적했다. 성범죄 피해 전담 국선변호인인 신진희 변호사는 "황 대표가 사실관계에 대한 판단이 부족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텔레그램에 대한 시스템을 모르고 한 발언으로 생각된다"고 비판했다.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 보기 http...

    한국경제 | 2020.04.01 15:23 | 조준혁

  • thumbnail
    전광훈 목사 "급사 위험이 있다" 불구속 재판 요청

    광화문 집회 등에서 특정 정당의 지지를 호소한 혐의로 구속된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목사가 "급사 위험이 있다"면서 불구속 재판을 요청했다. 전 목사 변호인은 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4부(허선아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보석 심문에서 "증거 인멸의 우려가 없고 도망갈 염려도 없다"고도 주장했다. 변호인은 "이미 광화문 집회에서 발언이 수십만, 수백만 명에 전파됐기 때문에 증거인멸을 하려고 ...

    한국경제 | 2020.04.01 15:15 | 김명일

  • thumbnail
    전광훈 "십자가 고난, 도망 않는다" 석방 주장…조국과 비교도(종합)

    ... 가볍지 않고 재범 우려" 구속유지 필요성 강조 광화문 집회 등에서 특정 정당의 지지를 호소한 혐의로 구속된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목사가 현 상황을 '십자가의 고난'이라 지칭하며 불구속 재판을 요청했다. 전 목사의 변호인은 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4부(허선아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보석 심문에서 "증거 인멸의 우려가 없고 도망갈 염려도 없다"고 주장했다. 변호인은 "이미 광화문 집회에서 발언이 수십만, 수백만 명에 전파됐기 때문에 증거인멸을 ...

    한국경제 | 2020.04.01 12:16 | YONHAP

  • thumbnail
    '김광석 부인 명예훼손' 이상호 "고의없었다…사실을 적시한것"

    국민참여재판 신청에 재판부 '코로나19' 이유로 난색 가수 고(故) 김광석의 부인 서해순 씨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고발뉴스 기자 이상호씨 측은 첫 재판에서 "고의가 없었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이상호씨 변호인은 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양철한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 이씨의 명예훼손 등 사건 첫 공판준비기일에서 "명예를 훼손할 고의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씨 측은 특히 "검찰에서는 피고인이 허위 사실을 적시했다고 공소를 ...

    한국경제 | 2020.04.01 11:58 | YONHAP

  • thumbnail
    전광훈 "십자가 고난, 도망 염려 없다…급사 위험도" 석방 주장

    ... 가볍지 않고 재범 우려도" 구속유지 필요성 강조 광화문 집회 등에서 특정 정당의 지지를 호소한 혐의로 구속된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목사가 현 상황을 '십자가의 고난'이라 지칭하며 불구속 재판을 요청했다. 전 목사의 변호인은 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4부(허선아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보석 심문에서 "증거 인멸의 우려가 없고 도망갈 염려도 없다"고 주장했다. 변호인은 "이미 광화문 집회에서 발언이 수십만, 수백만 명에 전파됐기 때문에 증거인멸을 ...

    한국경제 | 2020.04.01 11:4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