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701-13710 / 21,0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위키 폭로' 매닝 일병 "남은 인생 여자로 살고 싶다"

    ... 제외하고) 나를 새로운 이름으로 불러주고, 성별도 'F'로 써달라"고 말했다. 매닝은 전날 미국 메릴랜드주의 포트미드 군사법원에서 간첩법위 반과, 절도 등 20개 혐의가 유죄로 인정돼 징역 35년형을 선고받았다. 재판 과정에서 변호인단은 매닝이 성 정체성 문제로 괴로워했으며 극도로 남성 중심적인 환경에서 엄청난 스트레스를 겪었다고 주장했다. 또 변호인단은 미군이 심리적으로 불안한 상태였던 그를 이라크에 배치하거나 그에게 기밀문서 접근 권한을 주지 말았어야 했다고 ...

    연합뉴스 | 2013.08.22 23:22

  • 화교 출신 서울시 공무원 간첩 혐의 무죄

    ... 진술에 신빙성이 부족하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진술 가운데 일부는 객관적 증거와 명백히 모순되고 일관성과 합리성이 없는 진술도 있다"며 "검사가 제출한 나머지 증거만으로는 합리적 의심 없이 유죄를 인정하기 부족하다"고 밝혔다. 변호인은 재판에서 여동생이 국가정보원 수사관들에게 가혹행위를 당해 허위진술을 했다고 주장했다. 여동생도 법정에 증인으로 나와 진술을 번복했다. 재판부는 이런 주장을 받아들이지는 않았다. 대신 수사기관에서 여동생의 진술과 법정에 제출된 ...

    연합뉴스 | 2013.08.22 13:27

  • 영남제분, 악성댓글 네티즌 140여 명 명예훼손 고소

    ... 영남제분 측은 "피고소인들이 윤씨의 형집행정지와 관련이 없는 영남제분과 회장 일가를 근거 없이 비판하는 등 악성 댓글을 다는 바람에 회사의 명예가 훼손됐다"는 취지로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경찰은 영남제분 측 변호인을 고소인 대리인 자격으로 조사한 뒤 악성 댓글을 단 네티즌 140여 명의 아이디를 추적, 신원을 파악해 고소장 접수 사실을 통보하기 시작했다. 경찰은 영남제분 측이 처벌 의사를 분명히 하는 네티즌에 대해서만 출석을 요구할 계획이다. ...

    연합뉴스 | 2013.08.22 10:52

  • 이집트 "무바라크 석방되면 가택연금" 명령

    ... 지시했다고 밝혔다. 지난 2년여 동안 살인과 부패 혐의로 구금 상태에서 재판을 받아온 무바라크는 법원의 조건부 석방 조처에 따라 이르면 22일 출옥할 것이라고 교도소 관계자들이 전했다. 무바라크는 부패 혐의 중 한 건에 대해 변호인이 이의신청을 제기하고서 법원의 석방 명령을 받아냈다. 파리드 엘디브 변호인은 무바라크가 집권 시절 국영 신문사 알아흐람 간부한테서 받은 선물 등 60만 달러 상당을 올해 초 정부에 이미 갚았다며 무혐의를 입증했다. 무바라크의 ...

    연합뉴스 | 2013.08.22 10:15

  • 세계수영 유치위 사무총장 구속 파장과 전망

    ... 사무총장과 유치위 마케팅팀 소속 6급 공무원 한모씨를 구속했다. 한씨는 정부보증서의 국무총리·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사인을 조작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며 김 사무총장은 마케팅팀을 직속으로 둬 이번 사건의 핵심 관계자로 간주됐다. 변호인 측은 출력되지 않은 전자 파일을 문서로 볼 수 없다는 판례를 근거로 영장 기각을 요청했지만 재판부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한씨는 지난 4월 초 문제의 PDF 파일을 2부 출력해 1부는 자신이 보고 다른 1부는 김 사무총장에게 보여준 것으로 ...

    연합뉴스 | 2013.08.22 09:59

  • '위키리크스 폭로' 매닝 징역 35년형ㆍ불명예제대

    ... 앞서 가석방 없는 종신형이 선고될 수 있는 이적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 평결을 받았으나 간첩법 위반과 절도, 군 규정 위반 등 20개 혐의는 유죄가 인정됐다. 군검찰은 지난주 열린 최후변론에서 매닝에게 징역 60년형을 구형했고 변호인단은 25년형 이하를 주장했다. 매닝이 미국 최대 기밀 폭로 사건을 일으키자 국제적으로도 큰 파문이 일었으며 그를 놓고 '내부 고발자'라는 견해와 '반역자'라는 의견이 팽팽하게 맞섰다. 매닝이 이날 선고 공판이 끝나고 나서 법정 ...

    연합뉴스 | 2013.08.22 01:31

  • 이집트 법원, 무바라크 석방 명령…검찰 "항소 안해"

    변호인 "22일 풀려날 듯"…이집트 정국에 새 변수 이집트 법원이 2011년 '아랍의 봄' 민주화 시위로 퇴진한 호스니 무바라크(85) 전 대통령의 석방을 명령하면서 혼란한 이집트 정국에 새로운 변수가 떠올랐다. 이집트 국영TV는 21일(현지시간) 카이로 항소법원이 무바라크에게 적용된 부패 혐의 가운데 하나를 무혐의 처분하고 여타 혐의가 없다면 그를 석방하라고 명령했다고 보도했다. 사법부의 한 소식통은 "이번 판결은 최종적"이라고 말했다고 관영 ...

    연합뉴스 | 2013.08.21 21:59

  • 미국 연방법원, 코닥 파산보호 졸업 승인

    ... 집중하겠다면서 제출한 구조조정안을 받아들여 다음 달 3일자로 파산보호에서 벗어나는 것을 승인했다. 그로퍼 판사는 "코닥은 미국 기업 가운데 가장 유명한 브랜드의 하나로, 작년의 파산은 미국 경제생활의 비극"이라고 말했다. 코닥 측 변호인은 총 41억달러 규모의 부채를 줄이는 것을 골자로 한 구조조정안을 설명한 뒤 "코닥은 지난해 초 파산보호를 신청하던 때와는 완전히 다른 회사로 거듭났다"고 설명했다. 지난 1880년 설립된 이스트먼 코닥은 한때 세계에서 '필름의 ...

    연합뉴스 | 2013.08.21 05:34

  • 원세훈 "도망 안간다" 재판부에 보석허가 호소

    ... 우려" 건설업자로부터 억대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원세훈(62) 전 국가정보원장이 도망하지 않겠다며 보석 허가를 호소했다. 2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이범균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보석심문에서 원 전 원장 측 변호인은 "수사 단계에서 구속 필요성과 별개로 그동안 수사를 충분히 받아 기소됐고 출국이 금지돼 도주 우려가 없다"고 주장했다. 원 전 원장 측은 돈을 건넨 혐의를 받는 황보연 황보건설 대표가 구속 상태여서 증거를 인멸할 우려가 없다는 논리도 ...

    연합뉴스 | 2013.08.20 18:11

  • thumbnail
    이재현 CJ 회장 구속집행정지…재판부 "빠른 시일내 수술해야"

    ... 공판준비기일은 계속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실제 이날 이 회장이 출석하지 않은 채로 첫 번째 공판준비기일이 열렸다. 이 회장 측은 그러나 검찰의 기소내용에 대해 대부분 부인으로 일관, 공판 과정이 험난할 것을 예고했다. 이 회장 측 변호인은 해외 비자금 조성을 통한 조세포탈 부분에 대해 “해외에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한 것은 1999년 당시 그룹경영권 방어를 위한 것”이라며 고의성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또 “거래 과정에서 해외 금융회사와 영국령 버진아일랜드를 이용한 ...

    한국경제 | 2013.08.20 17:19 | 양병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