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721-13730 / 14,8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전두환씨, 재산명시 이의신청 취하

    전두환 전 대통령이 검찰의 재산목록 공개 요청등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의사를 밝힌데 이어 검찰이 제출한 재산명시신청에 대한 이의신청도 14일 취하했다. 전씨의 변호인인 이양우 변호사는 이날 "전씨가 오늘 검찰의 재산명시신청에 불복해 제기했던 이의신청에 대한 취하서를 서울지법 서부지원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 변호사는 "취하서 제출은 전씨가 11일 검찰에 재산공개 및 조회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의사를 밝힌데 따른 후속조치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

    연합뉴스 | 2003.04.14 00:00

  • 전두환씨, 재산공개 협조의사 전달

    전두환 전 대통령이 검찰이 자신을 상대로 법원에 재산명시신청을 낸 것과 관련, 검찰에 재산목록를 자진해서 제출하고 재산조회에도 적극 협조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전씨의 변호인을 맡고 있는 이양우 변호사는 11일 "전씨는 검찰이 재산명시신청을 통해 법원에 요청한 재산목록과 전산조회를 자진하여 협조할 뜻을 오늘 검찰에 전달했으며, 현재 갖고 있는 모든 재산을 처분해 추징금에 충당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전씨는 또 이날 재산추적을 위한 국세청과 ...

    연합뉴스 | 2003.04.11 00:00

  • 나라종금 230억 계좌추적 .. 대검, 정치권 수사확대 가능성

    ... 여부를 집중 추궁했다. 하지만 이들은 대가성을 강력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또 종금업무와 관련된 금융감독원 비은행검사국 팀장급 이모씨 등 2명을 참고인 자격으로 추가 소환해 나라종금의 영업정지 당시의 경영상태 등을 조사했다. 이와 함께 검찰은 안씨 소환에 앞서 안씨가 운영한 생수회사인 오아시스워터의 회계장부 등을 주변 인사나 변호인을 통해 제출토록 요청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후진 기자 ji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3.04.09 00:00

  • `나라종금' 김호준 전회장 소환

    ... 간이영수증으로 이용한 이유등을 집중 추궁중이다. 검찰은 작년 4월 나라종금 계열사 자금담당 이사였던 최모씨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에서 `2억원 받았음'이라는 글이 적힌 안씨의 생수회사 관련 명함을 확보한 바 있다. 이와관련, 김 전 회장의 변호인 이재화 변호사는 "김 전회장은 자금관리인인 최씨에게 돈의 액수와 받을 사람만 알려줬을 뿐"이라며 "수표로 줄 지 현금으로 줄 지는 최씨가 결정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명함을 영수증으로 사용한 이유에 대해 "안씨와 ...

    연합뉴스 | 2003.04.07 00:00

  • '나라종금' 김호준 전회장등 소환

    ... 간이영수증으로 이용한 이유등을 집중 추궁했다. 검찰은 작년 4월 나라종금 계열사 자금담당 이사였던 최씨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에서 `2억원 받았음'이라는 글이 적힌 안씨의 생수회사 명함을 확보한 바 있다. 이와관련, 김 전 회장의 변호인 이재화 변호사는 "김 전 회장은 최씨에게 돈의 액수와 받을 사람만 알려줬을 뿐"이라며 "수표로 줄 지 현금으로 줄 지는 최씨가 결정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명함을 영수증으로 사용한 이유에 대해 "안씨와 김 전 회장의 ...

    연합뉴스 | 2003.04.07 00:00

  • 安.廉 '검찰소환' 대비

    나라종금 로비의혹 사건에 연루된 혐의를 받고 있는 안희정(安熙正) 민주당 국가전략연구소 부소장과 염동연(廉東淵) 민주당 인사위원은 빠르면 금주중 예정된 검찰 소환을 앞두고 변호인 및 지인들과 연일 대책을 숙의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에 대한 검찰조사의 핵심은 돈의 성격이 대가성있는 로비자금인지 여부. 나라종금 대주주인 김호준(金浩準) 전 보성그룹 회장측으로부터 각각 2억원과 5천만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두 사람은 모두 대가성을 부인하면서 이를 ...

    연합뉴스 | 2003.04.07 00:00

  • [나라종금 수사 정치권 파장]

    ... 있다"고 주장해왔다. 이에대해 청와대는 문재인(文在寅) 민정수석이 나서 "검찰이 대통령 측근이 관련돼 있다는 점을 전혀 고려하지 말고 엄정하게 진상을 밝혀줬으면 한다"고 철저한수사를 강조하고 나섰다. 그는 또 "김 전 회장의 변호인이 밝힌 대로 안희정씨는 생수회사 투자금조로,염동연씨는 생활비조로 돈을 받은 것이어서 문제될 게 없다고 검찰이 판단했으면 두사람을 무혐의 처리하는 것으로 수사를 종결했어야 하는데 수사를 끌어온 게 오히려더 문제라고 비판해야 옳다"며 검찰이 ...

    연합뉴스 | 2003.04.05 00:00

  • 美망명기도 피랍 쿠바 여객선, 쿠바로 복귀

    ... 쿠바 정부는 최근 성명에서 "지난달 19일 칼로 승무원들을 위협해 쿠바의 DC-3여객기를 미국으로 납치한 테러범 6명에 보석 가능성을 판결한 미 법원의 납득하지못 할 행동이 이번 납치 사건에 전적으로 책임이 있다"고 비난했다. 미국 법원의 한 판사는 당시 6명이 2만5천 달러의 보석금을 내면 석방될 수 있다고 판결했으나 연방정부 변호인들이 항소를 제기, 현재 법원에 계류 중이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김영섭 특파원 kimys@yna.co.kr

    연합뉴스 | 2003.04.04 00:00

  • 이회성씨 조사방법 다각도 검토

    ... 회성씨를 강제로 조사할 계획이 현재로선 없지만회성씨에 대한 조사를 하지 않은 채 수사를 마무리할 수는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지난 2일 검찰소환 요구에 불응한 회성씨에 대해 이날 오전 10시 출석하도록 재통보했으나 회성씨는 변호인과의 협의 등을 이유로 또다시 소환에 불응했다. 검찰은 이석희 전 국세청 차장의 구속기한인 오는 7일 이씨 기소와 함께 수사를마무리한 다음 8일께 수사결과를 발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정주호 기자 jo...

    연합뉴스 | 2003.04.04 00:00

  • 이회성씨 소환불응

    `국세청 대선자금 불법모금' 사건을 수사중인 서울지검 특수1부(서우정 부장검사)는 2일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의 동생 회성씨가 소환에 불응함에 따라 금명간 다시 소환절차를 밟기로 했다. 회성씨는 이날 변호인과 협의 등을 이유로 소환에 응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검찰은 회성씨가 출석하는 대로 97년 11∼12월 김태원 전 국장에게 전달한 40억원의 출처와 모금경위 및 이 전 총재의 개입 여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검찰은 또 서상목 전 한나라당 ...

    연합뉴스 | 2003.04.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