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761-13770 / 29,7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검찰 "최순실 '내 태블릿' 표현" vs 변호인 "확인차 물은 것"

    ... '비선실세' 최순실(61)씨 측이 법정에서 태블릿PC의 원래 소유자 여부를 두고 공방을 벌였다. 최씨와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 사이의 통화 녹음에 나온 한 문장을 두고 검찰은 최씨가 태블릿PC의 소유를 인정했다고 주장했지만, 변호인 측은 반문하는 과정에서 언급한 것이라며 팽팽히 맞섰다. 검찰은 2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최씨의 공판에서 최씨와 노씨의 통화 녹음 파일 내용을 공개했다. 검찰이 제시한 녹취록에 따르면 최씨는 ...

    연합뉴스 | 2017.01.24 22:06

  • `대한항공 기내 난동` 두정물산 대표 2세, 초호화 변호인단과 함께 첫 재판 연기

    대한항공 기내 난동으로 물의를 빚은 두정물산 대표 2세 임범준 씨가 초호화 변호인단을 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임 씨는 지난해 12월 20일 오후 2시 20분쯤 베트남 하노이 공항을 출발해 같은 날 인천공항에 도착 예정인 대한항공 여객기 KE480편 비지니스 석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난동을 부린 혐의를 받고 있다. 임 씨는 자신을 포승줄로 묶으려던 객실 사무장 등 여승무원 4명의 얼굴과 복부 등을 때리고 임 씨의 난동을 말리던 대한항공 소속 정비사에게 ...

    한국경제TV | 2017.01.24 22:05

  • 태블릿PC 공방…최순실 "고영태가 빼돌려" vs 노승일 "몰라"

    24일 열린 `비선 실세` 최순실(61)씨의 재판에서는 더블루케이 사무실에 있던 태블릿PC가 JTBC로 넘어가는 과정을 두고 최 씨 측의 '조작 의혹'이 계속 됐다.최씨 변호인은 이 태블릿PC를 과거 측근이었던 고영태 씨가 빼돌린 것으로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또 노승일 부장은 이런 상황을 알면서도 최씨와 전화 통화에서는 태블릿PC를 류상영 부장이 빼돌린 것으로 거짓말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이에 노 부장은 (그런) 말한 적이 없다는 등으로 답변했고, ...

    한국경제TV | 2017.01.24 21:24

  • 노승일 “최순실, 독일서 박근혜 대통령 통화”…최순실 측 “본인 추측”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이 `비선 실세` 최순실(61)씨가 박근혜 대통령으로 추정되는 상대방과 통화하는 것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최씨 변호인은 "그건 본인 추측이나 의견 아니냐"고 반박했다.노승일 씨는 2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최씨와 안종범(58)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최씨 측 변호인이 `최씨와 대통령이 연락하는 것을 직접 경험(목격)한 바 없지 않느냐`고 ...

    한국경제TV | 2017.01.24 20:57

  • 노승일 "최순실, 독일서 박 대통령 통화"…최순실 "그건 추측"

    노씨 "최씨, 대통령과 아주 오래된 친한 언니 동생이라 말해" 변호인 "노씨가 안다면서 말한 부분은 경험 아닌 추측·의견"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이 '비선 실세' 최순실(61)씨가 박근혜 대통령으로 추정되는 상대방과 통화하는 것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최씨 변호인은 "그건 본인 추측이나 의견 아니냐"며 진술의 신빙성을 흔드는 전략으로 맞섰다. 노씨는 ...

    연합뉴스 | 2017.01.24 20:34

  • 검찰, '성완종 리스트' 홍준표 지사 항소심 징역 2년 구형

    ... 범죄를 인정하는 진술을 해왔다"고 말했다. 홍 지사는 국회의원이던 2011년 6월 중·하순께 국회 의원회관 집무실에서 윤씨를 만나 쇼핑백에 든 불법 정치자금 1억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홍 지사의 변호인은 최후변론에서 "윤씨는 돈을 전달했다는 유일한 증인임에도 진실을 말하기보다 자신이 빠져나갈 궁리를 하고 있다"며 무죄를 주장했다. 변호인은 또 "그동안 윤씨는 돈을 전달했다는 과정, 이동경로, 전달장소 ...

    연합뉴스 | 2017.01.24 20:31

  • 최순실 측 "검찰이 노승일 이용해 '함정 녹음'" 의혹 제기

    ... 부인 '비선 실세' 최순실(61)씨 측이 검찰의 '함정 수사' 의혹을 제기했다. 검찰 수사에 협조하는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이 최씨와 통화하도록 하고 그 내용을 녹음했다는 주장이다. 최씨 측 변호인은 2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최씨와 안종범(58)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공판에서 증인인 노씨를 신문하며 "검사가 증인(노씨)을 조사할 당시 '목소리를 듣고 싶다'며 ...

    연합뉴스 | 2017.01.24 18:26

  • thumbnail
    최경희 전 이대 총장, '정유라 특혜 지시' 전면 부인

    ... 서울중앙지법에서 약 2시간 45분에 걸쳐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았다. 이 자리에서 최 전 총장은 입학이나 학점과 관련해 정유라 씨에게 특혜를 주도록 어떤 지시도 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최경희 전 이대 총장의 변호인인 한부환 변호사는 "최 전 총장의 지시 받은 사람은 아무도 없다"며 "최 전 총장이 정유라가 누군지도 몰랐다"고 심문이 끝난 뒤 말했다. 영장심사를 맡은 한정석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판사는 이날 오후 ...

    한국경제 | 2017.01.24 14:55 | 뉴스룸

  • 최경희측 "이대 신입생 3천명…정유라 누군지도 몰랐다"

    ...t; '비선 실세' 최순실(61)씨의 딸 정유라(21)씨에게 학사 특혜를 준 혐의를 받는 최경희 전 이화여대 총장 측은 24일 최 전 총장이 정씨가 누구인지도 몰랐다며 혐의를 강하게 부인했다. 최 전 총장의 변호인인 한부환(69·사법연수원 2기) 변호사는 이날 서울중앙지법에서 최 전 총장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대) 신입생이 3천명인데 뭐가 특별하다고 그(정유라씨)를 보겠나"라고 반문했다. ...

    연합뉴스 | 2017.01.24 14:50

  • 최경희 약 3시간 영장심사…'정유라 특혜 지시' 혐의 부인

    ... 이날 서울중앙지법에서 약 2시간 45분에 걸쳐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았다. 최 전 총장은 이 자리에서 입학이나 학점과 관련해 정 씨에게 특혜를 주도록 어떤 지시도 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최 전 총장의 변호인인 한부환 변호사는 "최 전 총장의 지시 받은 사람은 아무도 없다"며 "최 전 총장이 정유라가 누군지도 몰랐다"고 심문이 끝난 뒤 기자들에게 말했다. 영장심사를 맡은 한정석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판사는 ...

    연합뉴스 | 2017.01.24 14: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