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791-13800 / 29,6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안종범, 국감·검찰 수사 허위진술 지시…'잘했다' 칭찬"

    ... '수사팀 확대, 야당 특검, 전혀 걱정 안 하셔도 되고 새누리 특검도 사실상 우리가 컨트롤하기 위한 거라 문제없다. 모금 문제만 해결되면 문제없으니 고생하겠지만, 너무 걱정 말라'고 적혀 있다. 안 전 수석 측 변호인은 "왜 신주단지처럼 지갑에 메모지를 넣고 다녔나", "검찰 측의 증인 신문사항을 미리 받아본 것 아닌가"라며 진술 신빙성에 의혹을 제기했다. 이 부회장은 "증인 신문사항을 받아보지 ...

    연합뉴스 | 2017.01.19 13:36

  • "안종범, 미르·K스포츠 의혹 허위진술·증거인멸 지시"

    ... '수사팀 확대, 야당 특검, 전혀 걱정 안 하셔도 되고 새누리 특검도 사실상 우리가 컨트롤하기 위한 거라 문제없다. 모금 문제만 해결되면 문제없으니 고생하겠지만, 너무 걱정하지 말라'고 적혀 있다. 안 전 수석 측 변호인은 "왜 신줏단지처럼 지갑에 메모지를 넣고 다녔느냐"며 진술 신빙성에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이 부회장은 "이 메모지를 볼 때마다 '어쩌다 우리 회사가 이렇게 됐나, 앞으로 이러지 말아야지' ...

    연합뉴스 | 2017.01.19 12:57

  • thumbnail
    '입국 금지' 유승준, 오늘(19일) 2차 항소심

    ... 비자 발급 거부 취소 소송을 제기했으나, 1심에서 패소했다. 1심에서 재판부는 “유승준이 병역 의무를 회피하기 위해서 미국 시민권을 취득한 것으로 본다”고 판결했다. 이후 유승준은 지난해 10월 17일 변호인을 통해 재판부에 항소장을 제출했다. 유승준은 지난 2002년 1월 미국 시민권을 취득해 병역을 면제받았다. 이에 법무부는 유승준의 입국을 제한했고, 현재 유승준은 15년째 입국이 금지된 상태다. 손예지 기자 yejie@te...

    텐아시아 | 2017.01.19 11:16 | 손예지

  • 권성동 "증인신청 5명으로 축소…헌재 결정 속도 기대"

    ... 경영지원본부장, 김용환 현대차 부회장, 김희범 전 문체부 1차관 등에 대해서도 신청을 철회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권 위원장은 앞서 이날 오전 바른정당 회의에서 "당초 청구인인 국회 측에서 신청한 증인 중 상당수가 변호인의 참여하에 검찰 조사를 받아 증언으로 증거가 채택됐기 때문에 (이들에 대한) 증인신청을 철회할 예정"이라면서 "예상보다 증인신청 수가 대폭 축소되는 관계로 헌법재판소의 결정이 좀더 빨라지지 않을까 예상한다"고 ...

    연합뉴스 | 2017.01.19 11:11

  • '이재용 구하기' 반전 드라마 연출한 삼성 변호인단 히든 카드는

    ...우철·문강배 변호사 등 6명…미래전략실 법무팀도 가세 3시간 40분간의 법정 혈투에서 '강압적 지원'을 호소하며 구속위기에 몰린 이재용(49) 삼성전자 부회장을 가까스로 구해낸 삼성 변호인단의 면면에 19일 새삼 관심이 쏠린다. 삼성은 전날 이 부회장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법무법인 태평양 소속을 주축으로 '최정예' 변호인단을 꾸려 양재식(52·연수원 21기) 특검보를 ...

    연합뉴스 | 2017.01.19 10:35

  • 조원동측 "'이미경 퇴진' 대통령 지시받아…협박 의도 없었다"

    ... 맞지만 협박할 의도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조 전 수석 측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19일 열린 2차 공판준비기일에서 이처럼 사실관계는 인정하면서도 강요나 협박 의사는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변호인은 "대통령에게서 2013년 7월 청와대 본관에서 'CJ가 걱정된다, 손경식 회장이 대한상의 회장직에서 물러나고, 이미경 부회장은 CJ그룹 경영에서 물러났으면 좋겠다'는 지시를 받은 건 인정한다"고 밝혔다. ...

    연합뉴스 | 2017.01.19 09:45

  • thumbnail
    '솔로몬의 위증' 김현수-장동윤, 차가운 분위기 속 '팽팽한 긴장감'

    ... 있는 모습으로 교내재판을 이끌어왔지만 사진처럼 차갑고 냉기가 흐르는 눈빛은 처음이다. 그런 김현수를 당황스러운 듯 바라보면서도 쉽게 의미를 알 수 없는 장동윤의 눈빛도 궁금증을 자아낸다. 고서연과 한지훈은 교내재판의 주축인 검사와 변호인으로 팽팽하게 논쟁하면서도 서로를 성장시키고 자극하는 존재였다. 고서연은 정체를 모르고 있지만, 정국고 파수꾼인 한지훈과 SNS로 진심어린 우정을 나누고 위로와 조언에 힘을 받기도 했다. 두 사람의 관계가 급변하게 된 이유가 무엇인지 호기심을 ...

    텐아시아 | 2017.01.19 09:30 | 이은진

  • 특검-삼성 '법리전쟁'…이재용 영장심사 무슨 일 있었나

    ... 재판에서도 계속 논란이 예상된다. 한편 횡령 혐의와 관련해 특검 측은 430억 뇌물액 가운데 수십억원이 회사에서 빠져나갔고, 이는 이 부회장 본인의 경영 승계 안정화라는 목적을 위해 쓰인 것이므로 범죄가 성립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변호인단은 "횡령은 뇌물임을 전제로 한 주장인데 뇌물 혐의를 인정하지 않으므로 횡령 혐의도 성립할 수 없다"는 논리를 폈다. 국회 청문회 위증 혐의와 관련해선 "위증은 기억에 반하는 진술을 해야 성립하는 것인데, 이 ...

    연합뉴스 | 2017.01.19 08:33

  • "NEW, '더 킹' 설 연휴 승자 될 것"-신영

    ... 덧붙였다. 하반기에도 NEW가 투자·배급하는 기대작들의 개봉이 기다리고 있다. 그는 "올해 장산범, 강철비, 사주 등의 기대작들이 개봉을 기다리고 있다"며 "특히 하반기 개봉할 강철비는 변호인을 연출했던 양우석 감독의 복귀작"이라고 말했다. 한 연구원은 "영화 외에도 드라마, 스포츠 판권, 극장 사업 등에 진출하며 수익원을 다양화할 전망"이라며 "변동성 감소라는 점에서 주가에 긍정적"이라고 ...

    한국경제 | 2017.01.19 07:38 | 김아름

  • 이재용 영장기각 법원 판단은…'범죄 성립 다툼·방어권'

    ... "현 단계에서 구속 사유와 필요성, 상당성 인정 어렵다"고 밝혔다. 또 "대가관계와 부정청탁 소명정도에 비춰 구속필요을 인정하기 어렵다"고도 설명했다. 이 부회장에게 적용된 뇌물공여 혐의와 관련해 변호인이 최순실 측에 제공된 자금은 대가성이 없는 것이라고 항변한 점을 고려하면 법원은 문제의 돈을 뇌물로 볼지 다툼의 여지가 크다고 판단한 것으로 추정된다. 특검은 박 대통령이 부정한 자금을 받기로 최순실 씨와 공모한 상태이므로 최 ...

    연합뉴스 | 2017.01.19 07: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