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291-14300 / 21,0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여의도 칼부림' 30대男, 국민참여재판 신청

    변호인 "범행 당시 심신미약…정신감정 필요" 지난 8월 발생한 '여의도 칼부림' 사건으로 구속 기소된 김모(30)씨가 국민참여재판을 신청했다. 김씨의 변호인은 25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1부(김기영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공판준비기일에서 "공소 사실 대부분을 인정한다"면서도 "피고인이 성장 과정에서 겪은 가혹행위와 직장에서 당한 따돌림 때문에 우울증을 앓았던 점을 국민에게 호소하고 싶다"고 말했다. 2008년 1월 시행된 국민참여재판은 일반 ...

    연합뉴스 | 2012.10.25 00:00

  • 티모이앤엠, 보증채무금 소송 피소

    ... 지앤디윈택(제1소외회사)과 공급계약을 체결하고 제1소외회사가 선급금을 원고에게 지급하기로 했으나 지급보증한 내용대로 지켜지지 않아 이번 소송을 제기하고 있다"고 전했다. 티모이앤엠은 "그러나 제1소외회사인 김정수 지엔디윈택 대표이사가 당사(구 장미디어인터렉티브)의 대표이사를 역임한 것 외 관계가 없다"며 "전혀 무관한 소송을 제기함에 따라 변호인을 선임해 적극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김효진 기자 jinhk@hankyung.com

    한국경제 | 2012.10.24 00:00 | jinhk

  • 특검, 이시형씨 '출석땐 예우…조사는 원칙대로'

    ... 파견받은 검사 중 한 명에게 맡길 것으로 알려졌다. 특별수사관들이 경우에 따라 조사실에 배석할 수도 있으며, 불필요하다고 판단되면 검사에게 조사과정을 일임할 수도 있다. 이밖에 특검 소속 계장이 입회하게 되고, 시형씨의 변호인으로 선임한 이동명 변호사가 들어갈 것으로 보여 특검 조사실에는 모두 5명이 함께 자리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검팀은 소환 당일 상황에 따라 세부 사항을 조정할 방침이다.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dk@yna.co.kr

    연합뉴스 | 2012.10.24 00:00

  • 정수장학회-국가 상대로 낸 항소심 첫 재판 열려

    ... 국가가 불법으로 강탈한 재산을 돌려주지 않는 것은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독일은 나치헌법에 의해 피해를 입은 사람들에게 소멸시효를 적용하지 않았다”며 “재판부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정수장학회 측 변호인은 “김씨가 강압에 의해 증여를 한 것이 아니라 스스로 헌납했음을 입증할 수 있다”며 “설사 강탈인 것이 인정된다고 해도 제척권을 행사할 수 있는 기간이 지난 만큼 반환 책임은 없다”고 반박했다. 재판부는 아직 변호사를 선임하지 않은 ...

    한국경제 | 2012.10.24 00:00 | sjhjso

  • 울산 자매살인범 김홍일 첫 재판 "범행 인정"'

    ... 제3형사부(재판장 성금석 부장판사)는 23일 자매를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홍일(25)에 대한 첫 재판을 열었다. 검찰은 "김씨가 여자친구 자매를 살해했다"며 공소이유를 밝혔다. 왼쪽 팔에 깁스를 한 김씨는 따로 발언하지 않았고, 김씨의 변호인이 "검찰의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한다"고 말했다. 검찰은 앞서 이번 사건과 관련해 "최근 빈발하는 잔혹한 강력범죄를 억제하기 위해 피고인에게 법이 정한 최고의 중형이 선고되어 사회에서 격리할 수 있도록 공소유지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

    연합뉴스 | 2012.10.23 00:00

  • 고리원전 1호기 가동중지 가처분 항고심 심문 종결

    ... 1심 재판부는 지난해 9월 "고리 1호기의 계속운전에 따른 잠재적인 위험요인에 대한 기술적 통제를 적절히 수행하고 있다"면서 기각했다. 부산고법 민사8부(이재영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신청인 측과 피신청인인 한국수력원자력㈜ 측의 변호인이 참석한 가운데 심문을 마무리했다. 최종 심문에서도 양측은 고리 1호기의 안전성 평가방법이 적절했는지를 놓고 격론을 벌였다. 신청인 측은 '샤피(Charpy) 법'에 따른 취성화 천이온도로 안전성을 측정해야 하는데 한수원 측이 오차가 ...

    연합뉴스 | 2012.10.23 00:00

  • 이시형씨 25일 소환…"아버지 말 듣고 자금마련"

    ... 시형씨는 현직 대통령의 자녀로는 사상 처음 특검의 소환조사를 받게 됐다. 시형씨는 앞선 검찰 조사에서는 피고발인 신분으로 서면조사만 받았다. 특검팀은 수사 초기부터 시형씨를 소환 조사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청와대 경호처, 시형씨 변호인과 일정 및 신변 경호문제를 조율해왔다. 이광범 특별검사는 "경호문제에 신경 쓸 것이다. 특검에 오면 대통령 가족에 걸맞은 예우를 하라고 지시했다. 경호상은 물론 인간적인 배려도 충분히 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애초 시형씨와 청와대 ...

    연합뉴스 | 2012.10.23 00:00

  • 김승연 회장 항소심 첫 공판…검찰 - 변호인단 치열한 설전

    1심에서 징역 4년 실형 판결을 받고 수감 중인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60)의 항소심 첫 공판에서 검찰과 변호인단이 치열한 설전을 벌였다. 22일 서울고법 형사7부(부장판사 윤성원)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검찰은 “범행의 이익 수혜자인 김 회장이 1심에서 홍동옥 여천NCC 회장과 같은 형을 받은 건 부당하며, 일부 피해가 현실화돼 특별 감경할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김 회장의 변호인단은 “김 회장 등 그룹 지배주주 이익을 위한 것이 아닌 회사를 ...

    한국경제 | 2012.10.22 00:00 | 이고운

  • 檢, '선거법 위반' 우제창 전의원 징역 7년 구형

    ... 결심공판에서 "우 전 의원이 공천헌금과 뇌물로 2억원이 넘는 큰돈을 받아 챙겼다"고 구형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부하직원들이 피고인을 위해 돈을 받았는데도 피고인은 자신 몰래 이루어진 일이라며 범행을 부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변호인 측은 "우 전 의원이 공천헌금을 달라는 취지로 얘기했다는 시 의원의 증언이 일관되지 못하고 돈을 보좌관에게 건네줬을 당시에 대해서도 정확히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며 반박했다. 우 전 의원은 재판장의 양해를 얻어 직접 증인을 심문하며 ...

    연합뉴스 | 2012.10.22 00:00

  • 김승연 회장 항소심서 `배임-경영판단' 공방

    왼발 골절상 목발짚고 첫 공판 출석…보석 신청 예정 회사에 수천억원의 손실을 떠넘긴 혐의 등으로 기소돼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김승연(60) 한화그룹 회장의 항소심 첫 공판에서 검찰과 변호인이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22일 서울고법 형사7부(윤성원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재판에서 김 회장의 변호인은 "계열사 지원 등으로 김 회장이 아무런 이익을 보지 않았고, 오히려 이는 사회적·경제적 파급효과를 막기 위한 최선의 경영상 판단이었다"고 주장했다. ...

    연합뉴스 | 2012.10.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