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341-14350 / 21,0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 '타이타닉' 박사, 아동포르노 2만장 보유

    ... 로버트 발라드 박사가 타이타닉 잔해를 발견한 이듬해 다른 연구원들과 함께 타이타닉 탐사를 수행했다. 1999년 이후엔 웨스트팜비치 안의 사우스 플로리다 수질관리구역에서 수석과학자 및 고문 엔지니어 직을 맡아왔다. 스튜어트 측 변호인은 지역 일간 올랜도 센티넬과의 인터뷰에서 이 소송이 스튜어트의 직업경력과 그의 가족들에게 치명적 타격을 줄 것이라고 우려했다. 스튜어트의 전 부인은 "아동 포르노물을 내려받는 것이 희생자 없는 범죄라고 말하려는 것은 아니지만, 그는 ...

    연합뉴스 | 2012.09.13 00:00

  • 최태원 회장 "680억은 형제간 빌려준 돈"

    계열사 자금 횡령 혐의로 기소된 최태원(52) SK그룹 회장과 동생인 최재원(49) SK 수석부회장에 대한 공판에서 작년 12월 최 부회장 계좌를 거쳐 김원홍 전 SK해운 고문에게 송금된 최 회장 돈 680억원에 대해 변호인 측이 "최 회장이 동생에게 빌려준 것"이라고 주장했다. 1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이원범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속행공판에서 검찰은 "작년 12월 최 회장 계좌에서 800억원이 최 부회장 계좌로 갔고, 다음날 이 가운데 ...

    연합뉴스 | 2012.09.13 00:00

  • thumbnail
    '타진요' 회원 8명, 혐의 인정 및 선처 호소

    ... 공판에서 이들은 “인터넷 상에 검증되지 않은 글을 올려 타블로와 가족들의 명예를 훼손시킨 점에 대해 깊이 뉘우치고 있다”, “선처해 주시면 올바르게 살아가겠다”는 입장을 전했으며, 입원 중이라 재판에 참석하지 못한 김 모 씨의 변호인 강용석 변호사는 “벌금형으로의 감형을 목표로 항소를 신청했다. 피고인과 논의해 바람직하지 못했던 부분을 인정하고 사과의 말을 전하겠다”고 밝혔다. 항소심 선고 기일은 10월 5일이다. 10 아시아 그러니까 왜 그랬어요… ...

    텐아시아 | 2012.09.12 18:04 | 편집국

  • thumbnail
    [한경데스크] 앉은뱅이 정의의 여신, 디케

    ... 안겼던 서울중앙지방법원이 지난 8월23일엔 4개 기업 모두에 승소 판결을 내렸다. 기업 측 손을 들어준 최승록 부장판사는 20여명 판사들의 공부 모임인 '증권법연구회'를 이끌고 있다. 이 모임은 판결 직전에도 기업과 은행 양측 변호인단의 프레젠테이션을 청취하는 등 꾸준히 파생상품 관련 지식을 쌓아왔다. 이렇게 쌓은 내공으로 독일 이탈리아 등 외국의 최신 사례를 원용한 것이 판결에 결정적 변수로 작용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어쨌든 재판장만 달라졌을 뿐 같은 ...

    한국경제 | 2012.09.12 00:00 | 김병일

  • 현영희 의원 영장기각…檢 부실수사 '도마'

    ... 3억원이 안된다는 것은 검찰도 인정하는 부분이다. 검찰은 유로화가 섞였을 수도 있다면서 임 회장 회사에서 지난 1년간 환전한 게 50만유로에 달한다는 기록을 제시했지만 "무역회사에서 연간 50만 유로도 환전하지 않느냐"는 변호인의 반격을 받았다. 현 의원으로부터 당초 500만원을 받았다가 돌려줬다던 조씨도 5천만원이라고 진술을 번복하기는 했지만 3억원과는 거리가 멀다. 이날 영장실질심사에서는 현 의원이 조씨에게 건넨 돈의 성격도 문제가 됐다. 새누리당 ...

    연합뉴스 | 2012.09.08 00:00

  • 현영희 의원 구속영장 기각

    ... 지난 3월15일 조기문 전 부산시당 홍보위원장에게 새누리당 지역구(부산 해운대·기장을) 또는 비례대표 후보로 공천받을 수 있도록 공천심사위원들을 상대로 청탁해달라며 3억원을 제공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그러나 현 의원은 조씨에게 활동비 명목으로 500만원을 건넸다가 며칠 뒤 돌려받았다는 기존 주장을 굽히지 않아 이날 심문에서 검찰과 변호인 사이에 1시간30여분에 걸친 치열한 공방전이 벌어졌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2.09.08 00:00 | 안재광

  • 현영희 의원 오후 2시 영장실질심사

    ... 후보로 공천받을 수 있도록 공천심사위원들을 상대로 청탁해달라며 3억원을 준 혐의 등을 받고 있다. 현 의원은 그러나 조씨에게 활동비 명목으로 500만원을 줬다가 며칠 뒤 돌려받았다는 기존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어 이날 심문에서 검찰과 변호인 사이에 치열한 공방전일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검찰은 현 의원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되면 새누리당 공천로비 수사에 한층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하면서 영장발부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현 의원과 같은 주장을 하던 조씨가 ...

    연합뉴스 | 2012.09.07 00:00

  • 檢, 대법원에 `곽노현 사건 신속 선고' 요청

    ... 선거범죄 재판의 2,3심 선고는 원심으로부터 3개월 이내에 하도록 돼 있어 당초 지난 7월까지 상고심이 열려야 했지만 대법관 교체로 인한 공백이 발생하면서 선고가 지연되고 있다. 검찰의 의견서 제출은 지난달 28일 곽 교육감이 변호인을 통해 선고기일 연기를 요청한데 대한 대응 차원으로 받아들여진다. 곽 교육감은 대법원에 제출한 '선고기일 지정에 관한 의견서'에서 "대법원 선고는 이른바 사후매수죄로 불리는 공직선거법 제232조 제1항 2호에 대한 헌재 결정 이후 ...

    연합뉴스 | 2012.09.07 00:00

  • 현영희 의원 영장실질심사…공방 치열

    ... 비례대표 후보로 공천받을 수 있도록 공천심사위원들을 상대로 청탁해달라며 3억원을 전달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그러나 현 의원은 조씨에게 활동비 명목으로 500만원을 건넸다가 며칠 뒤 돌려받았다는 기존 주장을 굽히지 않아 검찰과 변호인 사이에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검찰은 현 의원으로부터 "3억원이니까 조씨에게 잘 전해주라"는 말을 들었다는 현 의원의 전 비서 정동근씨의 진술이 구체적이면서도 일관되고, 당초 현 의원과 같은 주장을 하던 조씨도 최근 "현 의원으로부터 ...

    연합뉴스 | 2012.09.07 00:00

  • 대법 "진범은폐는 변론권 아니다"

    ... 사실을 알면서도 이를 방조한 변호사에게 벌금형이 확정됐다. 대법원 1부(주심 박병대 대법관)는 범인도피 방조 혐의로 기소된 김모(50) 변호사에 대한 상고심에서 벌금 2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7일 밝혔다. 재판부는 "변호인의 비밀유지 의무는 업무상 알게 된 비밀을 다른 곳에 누설하지 않을 소극적 의무를 말할 뿐 진범을 은폐하는 허위 자백을 유지하게 한 행위는 정당화될 수 없다"면서 "피고인이 의뢰인의 범인도피 행위를 방조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판단한 ...

    연합뉴스 | 2012.09.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