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351-14360 / 21,0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현영희 의원 영장기각…檢 부실수사 '도마'

    ... 3억원이 안된다는 것은 검찰도 인정하는 부분이다. 검찰은 유로화가 섞였을 수도 있다면서 임 회장 회사에서 지난 1년간 환전한 게 50만유로에 달한다는 기록을 제시했지만 "무역회사에서 연간 50만 유로도 환전하지 않느냐"는 변호인의 반격을 받았다. 현 의원으로부터 당초 500만원을 받았다가 돌려줬다던 조씨도 5천만원이라고 진술을 번복하기는 했지만 3억원과는 거리가 멀다. 이날 영장실질심사에서는 현 의원이 조씨에게 건넨 돈의 성격도 문제가 됐다. 새누리당 ...

    연합뉴스 | 2012.09.08 00:00

  • 현영희 의원 영장실질심사…공방 치열

    ... 비례대표 후보로 공천받을 수 있도록 공천심사위원들을 상대로 청탁해달라며 3억원을 전달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그러나 현 의원은 조씨에게 활동비 명목으로 500만원을 건넸다가 며칠 뒤 돌려받았다는 기존 주장을 굽히지 않아 검찰과 변호인 사이에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검찰은 현 의원으로부터 "3억원이니까 조씨에게 잘 전해주라"는 말을 들었다는 현 의원의 전 비서 정동근씨의 진술이 구체적이면서도 일관되고, 당초 현 의원과 같은 주장을 하던 조씨도 최근 "현 의원으로부터 ...

    연합뉴스 | 2012.09.07 00:00

  • 대법 "진범은폐는 변론권 아니다"

    ... 사실을 알면서도 이를 방조한 변호사에게 벌금형이 확정됐다. 대법원 1부(주심 박병대 대법관)는 범인도피 방조 혐의로 기소된 김모(50) 변호사에 대한 상고심에서 벌금 2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7일 밝혔다. 재판부는 "변호인의 비밀유지 의무는 업무상 알게 된 비밀을 다른 곳에 누설하지 않을 소극적 의무를 말할 뿐 진범을 은폐하는 허위 자백을 유지하게 한 행위는 정당화될 수 없다"면서 "피고인이 의뢰인의 범인도피 행위를 방조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판단한 ...

    연합뉴스 | 2012.09.07 00:00

  • "3억 소명부족" 현영희 의원 영장 기각

    ... 청탁해달라며 조기문 전 부산시당 홍보위원장에게 3억원을 제공한 혐의 등으로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됐다. 그러나 현 의원은 조씨에게 활동비 명목으로 500만원을 건넸다가 며칠 뒤 돌려받았다는 기존 주장을 굽히지 않아 이날 심문에서 검찰과 변호인 사이에 1시간 30여분에 걸친 치열한 공방전이 벌어졌다. 현 의원에 대한 구속영장이 직접적인 증거가 없다는 이유 등으로 기각됨에 따라 검찰 수사가 부실했다는 비판을 면할 수 없게 됐다. 향후 검찰 수사에도 난항이 예상된다. ...

    연합뉴스 | 2012.09.07 00:00

  • 현영희 의원 오후 2시 영장실질심사

    ... 후보로 공천받을 수 있도록 공천심사위원들을 상대로 청탁해달라며 3억원을 준 혐의 등을 받고 있다. 현 의원은 그러나 조씨에게 활동비 명목으로 500만원을 줬다가 며칠 뒤 돌려받았다는 기존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어 이날 심문에서 검찰과 변호인 사이에 치열한 공방전일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검찰은 현 의원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되면 새누리당 공천로비 수사에 한층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하면서 영장발부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현 의원과 같은 주장을 하던 조씨가 ...

    연합뉴스 | 2012.09.07 00:00

  • 檢, 대법원에 `곽노현 사건 신속 선고' 요청

    ... 선거범죄 재판의 2,3심 선고는 원심으로부터 3개월 이내에 하도록 돼 있어 당초 지난 7월까지 상고심이 열려야 했지만 대법관 교체로 인한 공백이 발생하면서 선고가 지연되고 있다. 검찰의 의견서 제출은 지난달 28일 곽 교육감이 변호인을 통해 선고기일 연기를 요청한데 대한 대응 차원으로 받아들여진다. 곽 교육감은 대법원에 제출한 '선고기일 지정에 관한 의견서'에서 "대법원 선고는 이른바 사후매수죄로 불리는 공직선거법 제232조 제1항 2호에 대한 헌재 결정 이후 ...

    연합뉴스 | 2012.09.07 00:00

  • thumbnail
    [책마을] '미란다 원칙' 등장한 과정 등 美 법치주의 바탕된 판결 담아

    ... 에르네스토 미란다는 유명한(?) 흉악범이다. 1963년 18세 소녀를 납치, 강간한 혐의로 체포된 그의 이름은 '미란다 원칙'에 남아 전한다. 미란다 원칙은 경찰이나 검찰이 범죄 피의자를 연행하기에 앞서 묵비권을 행사할 수 있고, 변호인의 도움을 받을 수 있으며, 진술을 거부할 수 있는 등의 권리가 있음을 알려줘야 한다는 규범이다. 이 미란다 원칙은 어떻게 확립됐을까. 《미국을 발칵 뒤집은 판결31》은 미국 법치주의의 근간을 이루는 연방대법원의 판결 31가지를 ...

    한국경제 | 2012.09.06 00:00 | 김재일

  • 푸틴 "오바마 대통령 러' APEC 불참 이해해"

    ... 이를 찍은 동영상을 인터넷에 올리기도 했다며 누구나 자기가 원하는 일을 할 수 있는 자유가 있지만 법률을 위반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푸틴은 록 가수들에 대한 법원 판결의 정당성에 대해서는 "이 여성들에게는 변호사가 있고 그들이 피변호인의 이익을 보호해야 한다"며 즉답을 피했다. 푸틴은 그러면서도 "자신의 행동에 대해서는 합당한 벌을 받아야 한다"고 말해 록 가수들에 대한 유죄판결이 정당했음을 시사했다.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cjyou@yna....

    연합뉴스 | 2012.09.06 00:00

  • 현영희 의원 이르면 7일 영장실질심사

    ...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도 관할 법원에 도착하는 데 하루가 걸렸다. 이에 따라 부산지법이 7일 구인장을 발부하기 때문에 이르면 이날 오후 2시 이혁 영장전담판사의 심리로 영장실질심사가 열릴 전망이다. 검찰은 이미 현 의원 변호인과 구체적인 협의를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체포동의안 도착이 지연돼 구인장 발부가 늦어지면 영장실질심사 일정은 주말을 넘긴 오는 10일이 될 수도 있다. 부산지검 관계자는 6일 "가급적 이른 시간 안에 현 의원에 대한 ...

    연합뉴스 | 2012.09.06 00:00

  • 김희중 前부속실장, 법정서 금품수수 인정

    저축은행에서 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김희중(44)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이 법정에서 금품수수 사실을 대부분 인정했다. 김 전 실장의 변호인은 5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정선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피고인이 올해 1월 3천만원을 추가로 받았다는 공소사실은 인정할 수 없다. 금융감독원 검사 기준을 완화해주고 영업정지를 받지 않게 해달라고 명시적인 청탁을 받은 일도 없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변호인은 `잘 봐달라'는 ...

    연합뉴스 | 2012.09.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