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381-14390 / 21,0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삼성-애플 변호인단, 배심원단에 마지막 호소

    최후변론 끝으로 심리 마무리..이르면 24일 평결 "심지어 구글도 삼성전자에 디자인을 변경하라고 요구했습니다. 구글도 삼성전자의 스마트폰이 아이폰과 너무 닮았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입니다"(애플측 변호인 해럴드 맥엘히니 변호사) "27억 달러의 손실을 입혔다고? 노(No), 전혀 손실을 입히지 않았고, 만에 하나 손실을 입혔더라도 175만 달러에 불과합니다"(삼성전자측 변호인 찰스 버호벤 변호사) 21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새너제이에 있는 ...

    연합뉴스 | 2012.08.22 00:00

  • 삼성ㆍ애플 소송 최후변론까지 난타전

    ... 최후변론에서 자사의 입장을 최대한 옹호하며 상대방 주장의 허구성을 배심원들에게 알리는 데 주력했다. ◇애플 "삼성전자 특허권 침해로 인한 손해 배상해야" 수십억 달러 규모의 손해배상이 청구된 이번 특허소송의 최후 변론은 애플 측 변호인단의 선공으로 시작됐다. 애플 측 수석변호사인 해럴드 맥엘히니(Herold McElhinny)는 삼성은 아이폰이 출시되자 디자인 위기에 봉착했었다며 삼성은 아이폰과 아이패드 기술을 갖다 쓴 대가로 25억 달러를 배상해야 한다고 ...

    연합뉴스 | 2012.08.22 00:00

  • '안락사 소송' 英 전신마비 50대 끝내 사망

    죽을 권리를 달라며 법원에 소송을 냈던 영국인 50대 전신마비 환자가 끝내 사망했다. 2005년 뇌졸중으로 쓰러진 뒤 전신마비와 싸우며 안락사 소송을 벌여온 토니 니클린슨 씨가 22일(현지시간) 58세의 나이로 자연사했다고 변호인 측이 공식 발표했다. 니클린슨 씨는 올해초 법원에 안락사를 허용해달라는 소송을 냈으나 지난 16일 1심 판결에서 패소해 항소를 준비 중이었다. 런던 법원은 고통뿐인 삶을 자발적으로 끝낼 수 있도록 해달라는 니클린슨 ...

    연합뉴스 | 2012.08.22 00:00

  • 檢, 이광재 전 강원지사 징역 6월 구형

    ... 말했다. 이 전 지사는 최후진술에서 "내가 목숨을 끊으면 내 말을 믿을까, 진실이 밝혀질까 그동안 계속 간절한 마음으로 생각해왔다"며 "나는 유 회장의 거짓의 덫에 걸렸다. 재판부가 부디 진실을 밝혀달라"고 호소했다. 변호인은 "주요 진술의 신빙성이 떨어지는 등 범죄 사실이 입증되지 않았다. 지사직을 잃은 이후 500만원을 받은 사실은 인정하지만 인간적 정리로 받은 것이라 정치자금은 아니어서 이 전 지사는 무죄다"고 주장했다. 이 전 지사는 2009∼2011년 ...

    연합뉴스 | 2012.08.22 00:00

  • "애플-삼성 특허소송 배심원들 걱정스럽다"

    ... 삼성과 애플 간 특허소송에 참여한 배심원들이 기술 관련 증언들로 매우 혼란스러워하고 있어 어떤 결과물이 도출될지 우려하고 있다고 씨넷(Cnet)이 21일 보도했다. 루시 고 판사는 20일(현지시간) 양측의 최종변론에 앞서 양사 변호인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번 재판은 매우 복잡하고 여러 부분으로 나눠져 있는데다 배심원들조차 매우 어리둥절해하고 있어 걱정된다"며 "이 문제를 어떻게 해야 할지 좀 더 시간을 두고 검토해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배심원들은 ...

    연합뉴스 | 2012.08.21 00:00

  • 삼성-애플 특허소송 복잡해 배심원 혼란 우려

    난해한 평결지침 100쪽·평결항목도 36가지나 돼 판사 "나도 이해 어려워"..예정일 24일까지 평결 안나올 수도 미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삼성전자와 애플의 특허소송 심리가 21일(이하 현지시간) 양측 변호인들의 최후변론을 끝으로 마무리된다. 최후변론은 그동안 주장했던 내용을 요약해 배심원들에게 마지막으로 자신들의 주장을 호소하는 것인 만큼 사실상 배심원 평결만 남겨놓은 셈이다. 루시 고 담당판사가 양측 최고경영자(CEO)간 마지막 화해협상을 ...

    연합뉴스 | 2012.08.21 00:00

  • thumbnail
    美 법원 "애플도 불리한 이메일 파기"

    미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삼성전자와 애플의 특허 소송에서 '애플이 삼성에 유리한 증거를 파기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담당 판사의 결정이 나왔다. 21일(이하 현지시간) 예정된 삼성전자와 애플 변호인들의 최후 변론을 앞두고 나온 것이어서 삼성 쪽에 유리하게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 ◆“삼성전자의 대단한 성공” 포천 등 외신에 따르면 이 사건을 담당하고 있는 루시 고 미국 새너제이 연방북부지방법원 판사(사진)는 지난 19일 결정문을 통해 “삼성전자뿐 아니라 ...

    한국경제 | 2012.08.21 00:00 | 현승윤

  • 애플 "갤럭시 넥서스 美판매금지 유예 부당"

    ...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캘리포니아 새너제이 북부지방법원에서 진행되고 있는 특허재판과는 별도의 특허소송인 이 소송이 연방순회특허법원에서 진행되는 동안 갤럭시 넥서스에 대한 판매금지 가처분 유예 결정을 계속 유지해 달라는 입장이다. 삼성 측 변호인은 애플의 미국시장 점유율이 독보적이어서 소량 판매에 그치고 있는 갤럭시 넥서스가 시장에 있다고 해서 애플을 전혀 위협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실제 순회항소법원에서 양측의 최대 논쟁은 갤럭시 넥서스 판매로 애플의 시장 점유율이 ...

    연합뉴스 | 2012.08.21 00:00

  • 檢, 최재원 SK부회장 `680억 거래' 자료 제출

    ... 관계가 공소사실의 입증 자료가 된다'는 취지로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에게 건너간 돈은 지난해 12월22일 검찰이 최 부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한 다음 날 최 부회장 계좌에서 수표로 인출돼 김씨 계좌로 입금됐다. 변호인 측은 다음 재판에서 이 자료의 성립을 인정하는지 부인하는지 의견을 내고 증거채택 동의 여부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3월 출국해 중국에 머무는 김씨는 현재 기소중지 상태다. 검찰은 자료에 비춰 최 회장의 주식판매 ...

    연합뉴스 | 2012.08.20 00:00

  • 삼성ㆍ애플 소송 배심원 손으로 넘어가

    ...y Patents)에 대한 주장보다 설득력이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재판 결과에 대해 애플이 일부는 이기고 일부는 지는 혼합된 결과가 나올 것이며 결코 애플이 요구하는 손해배상 액수는 산정될 수 없을 것으로 예견하면서 애플이 설령 일부 주장에서 승소하더라도 시장에서 일방적 승리를 거둘 정도는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따라서 현재 유일하고 명백한 승자는 특허법정을 가득 채운 변호인단뿐이다. (서울=연합뉴스) rhew@yna.co.kr

    연합뉴스 | 2012.08.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