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791-14800 / 21,5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검찰, 이석기 의원에 '28일 출석' 재통보

    ... 요구를 했다"고 25일 밝혔다. 검찰은 "(이 의원과) 소환 일정을 조율한 것은 아니고 통보한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이 의원에게 이날 오전 10시 출석하라고 지난 21일 통보했지만, 이 의원은 국회 상임위 일정 등을 이유로 변호인을 통해 출석이 어렵다는 의사를 전해왔다. 검찰은 이 의원이 2차 소환에도 불응할 경우 강제구인 절차에 나서는 방안을 포함해 추가 대응을 검토할 방침이다. 서울중앙지검은 지난달 초 광주지검 순천지청에서 사건을 넘겨받아 2010년 지방선거와 ...

    연합뉴스 | 2012.09.25 00:00

  • 이상득 "부끄럽기 짝이 없다"…첫 공판 열려

    ... 2007년 10월 임석 솔로몬저축은행 회장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 3억 원을 수수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대법정에서 열린 이날 재판에는 이 전 의원 지지자와 저축은행 피해자, 취재진 등 100여명이 몰렸다. 첫 공판에서 그의 변호인은 "관련 인사를 만난 적이 없고, 만난 경우에도 어떠한 청탁과 금품도 오가지 않았다"며 이 전 의원의 혐의 전부를 부인했다. 변호인은 "검찰이 피고인의 유죄를 확신하는 정도 이상으로 피고인의 무고함을 확신한다"며 "자존심이 대단히 ...

    한국경제 | 2012.09.24 00:00 | best010

  • 檢 '홍사덕에 돈 제공 의혹' 기업체 회장 소환

    ... 새누리당 의원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이상호 부장검사)는 홍 전 의원에게 돈을 건넨 것으로 지목된 진모(57) H공업 회장을 24일 소환 조사했다. 진 회장은 이날 오후 2시 피의자 신분으로 변호인과 함께 출석해 10시간 넘게 조사를 받았다. 검찰은 진 회장을 상대로 돈 전달 여부와 정황, 자금 출처 등을 캐물었다. 진 회장은 홍 전 의원의 사무실을 찾아간 사실은 시인했지만, 홍 전 의원 측에 돈을 건넸다는 의혹은 부인한 것으로 ...

    연합뉴스 | 2012.09.24 00:00

  • 이상득 "부끄럽다…진실 밝혀지길 바란다"

    ... 전 의원은 모두진술을 통해 "무엇보다 이 자리에 서서 정말 부끄럽기 짝이 없다. 법정에서 모든 진실이 밝혀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저의 잘못된 점을 반성하고, 국민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변호인은 "관련 인사를 만난 적이 없고, 만난 경우에도 어떠한 청탁과 금품도 오가지 않았다"며 이 전 의원의 혐의 전부를 부인했다. 변호인은 "검찰이 피고인의 유죄를 확신하는 정도 이상으로 피고인의 무고함을 확신한다"며 "자존심이 대단히 ...

    연합뉴스 | 2012.09.24 00:00

  • 이석기 출석 요구 불응…검찰, 재소환 통보 예정

    ... 요구에 응하지 않자 검찰이 재소환을 통보하기로 했다.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는 이 의원이 운영한 선거홍보대행사의 '선거비용 부풀리기' 혐의를 조사하기 위해 이 의원에게 25일 오전 10시까지 출섯하라고 통보했다. 그러나 이 의원은 변호인을 통해 불출석 의사를 전해왔다고 검찰이 24일 밝혔다. 검찰은 "이 의원이 내일은 국회 상임위 일정 등으로 인해 출석이 어렵다고 오늘 오후 알려왔다"며 "이 의원에게 다시 출석을 요구할 것인지, 출석 일정을 조율할 것인지 등은 ...

    한국경제 | 2012.09.24 00:00 | edith

  • thumbnail
    이상득 "검찰이 비판 피하려 한 수사"

    ... 국회의원(77·사진) 측이 첫 공판에서 “검찰이 권력을 옹호한다는 비판을 받지 않기 위해 한 수사”라고 주장하며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2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이원범)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이 전 의원의 변호인은 “임석 솔로몬저축은행 회장에게 청탁을 받은 기억이 없고, 김찬경 미래저축은행 회장은 서울 소재 호텔방에서 10~20분 만나긴 했지만 청탁이나 돈을 받지 않았다”며 “코오롱그룹에서 받은 돈 역시 정당한 고문료”라는 기존 주장을 반복했다. ...

    한국경제 | 2012.09.24 00:00 | 이고운

  • 애플, 美소송서 삼성전자에 7억불 추가 배상 요구

    ... 것"이라며 "삼성은 아이패드와 아이폰의 복제품을 팔아 애플의 시장 점유율과 수익을 빼앗고 막대한 이득을 챙겼다"고 주장했다. 한편 삼성은 배상액 삭감에 더해 공판 과정이 적절하게 진행되지 않았다며 재심을 요구했다. 삼성 측 변호인단은 "재판부가 공판 시간, 증인, 증거를 제약하는 것은 유례가 없다"며 "삼성이 충분하고 공정하게 애플의 주장에 대응하지 못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이어 "따라서 충분한 시간을 부여하고 양측을 공평하게 대우할 수 있도록 재심을 ...

    한국경제 | 2012.09.23 00:00 | angeleve

  • 애플, 손해배상금 7900억 추가

    ... 공판 시간과 증인, 증거물을 제약하는 것은 전례가 없는 일이었으며 삼성이 애플의 주장에 대해 공정하게 대응하지 못하도록 했다”며 “법원은 양측을 공평하게 대우할 수 있도록 재심을 승인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삼성 변호인단은 “이성적인 배심원단이라면 이 같은 손해배상 액수를 산정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배상금액이 터무니없이 많다고 강조했다. 이 소송의 최종 판결은 오는 12월6일 내려진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

    한국경제 | 2012.09.23 00:00 | 심성미

  • "4년간 굶기고 감금한 아들 유기" 발칵

    ... "2년 넘게 오빠를 보지 못했다.오빠 머리카락색도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웃들도 "이 집에 아들이 있었는지 몰랐다"며 "딸들도 몇 년 전부터 집밖에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보석이 불허된 코머 부부는 "우리는 아무런 잘못이 없다"고 결백을 주장하고 있다. 두 사람의 변호인들은 "그 집에서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아직 아는 게 별로 없다"며 "그저 기도하는 심정"이라고 말했다. (애틀랜타연합뉴스) 김재현 특파원 jahn@yna.co.kr

    연합뉴스 | 2012.09.23 00:00

  • 주부 성폭행ㆍ살해범 "사형 원해"

    서울 광진구 중곡동에서 주부를 성폭행하려다 살해한 혐의(살인 등)로 구속기소된 서모(42)씨가 재판을 앞두고 사형을 시켜달라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서씨의 변호를 맡은 국선변호인은 2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구치소에서 접견한 서씨가 '사형을 시켜달라'고 말하는 등 자기가 저지른 죄의 중대성을 인정하고 모든 것을 체념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말했다. 변호인은 "접견을 시작할 때 비실비실 웃으면서 들어와 정신감정을 신청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 ...

    연합뉴스 | 2012.09.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