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14,1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공정성 논란 한복판에 선 미 법무부…위기 몰린 '충복' 장관

    ... 보도가 이날 뉴욕타임스(NYT)를 통해 나오면서 법무부의 공정성 논란은 더욱 심화하는 모양새다. 트럼프 행정부 첫 국가안보보좌관이었던 플린 전 보좌관은 '러시아 스캔들'에 연루된 혐의로 유죄를 인정하고 형량 협상을 해왔는데 최근에는 변호인단을 바꾸고 FBI의 위법행위로 죄 없이 피해자가 됐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워싱턴포스트(WP)는 민감한 고위직 인사의 사건에서 법무부의 정치적 리더십이 통제를 가하려 한다는 우려가 검사들 사이에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

    한국경제 | 2020.02.15 07:51 | YONHAP

  • thumbnail
    미 검찰, '트럼프 눈엣가시' FBI 전 부국장 무혐의 처분

    ... 혐의로 1년 넘게 수사를 받았다. 법무부는 작년 매케이브 기소 추진을 허가했고 사건은 대배심으로 넘겨졌다. 미 형사사법 체계상 중대한 사건은 기소 여부 결정을 위해 대배심에 회부한다. 그러나 기소는 이뤄지지 않았다. 매케이브 변호인들은 검찰이 매케이브를 어떤 혐의로도 기소하지 않기로 했으며 이 사건은 종결됐다고 법무부를 통해 전해왔다고 밝혔다. 매케이브는 승인 없이 언론에 정보를 유출했다는 이유로 2018년 1월 좌천됐고 같은 해 3월 해고 통보를 받았다. ...

    한국경제 | 2020.02.15 06:38 | YONHAP

  • thumbnail
    러시아서 코로나19 의심돼 격리됐던 현지인들 잇단 탈출

    ... 병원 측이 경찰에 신고했다는 현지 언론 보도가 나오면서 공개됐다. 현지 보건당국은 재입원을 거부하는 일리이나를 다시 격리하기 위해 소송을 제기했다. 러시아에서 이런 소송이 걸리기는 처음이라고 타스 통신은 전했다. 그녀의 변호인은 "병원 의사들이 일리아나에게 얼마 동안 입원해야 하는지, 어떤 치료를 받고 있는지 등에 대해 아무것도 알려주지 않았다. 의사들이 제대로 알려줬다면 그녀가 탈출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법원의 강제 입원 판결이 ...

    한국경제 | 2020.02.15 00:36 | YONHAP

  • thumbnail
    "영화 기생충 보고 싶어요"…중국 영화 팬들의 한탄

    ... 영화 기생충이 사회적 불평등과 극심한 빈곤에 대한 비판의 메시지를 담고 있는 만큼 영화, 드라마 등에 대한 정치적 검열이 심한 중국에서 과연 이 영화가 개봉될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고(故) 노무현 대통령의 삶을 다룬 영화 '변호인'은 한한령이 내려지기 전인 2013년에 만들어졌으나, 중국에서는 아직 개봉되지 못했다.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4관왕을 차지하면서 전 세계에서 인기를 끌자 중국 영화 팬들은 부러운 눈길을 보내고 있다. 1980년대만 해도 한국과 ...

    한국경제 | 2020.02.14 19:45 | YONHAP

  • thumbnail
    박찬주 전 육군대장 "아내 관련 보도 사실아냐, 책임 묻겠다"

    ... 검찰구형이 예정돼 있었으나 피고(박 전 대장의 부인)측은 준비 부족을 사유로 변론기일 연기를 신청했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그는 "무죄선고를 막기 위해 검찰 측이 요구한 변론기일 연기를 재판부가 받아들인 것"이라며 "변호인 측이 변론 준비 부족으로 연기신청을 한 것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오히려 "무죄선고를 막기 위한 검찰의 처사는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재판을 연기한 것을 두고 천안 정가에서는 현재 진행 중인 (자신에 대한) ...

    한국경제 | 2020.02.14 14:43 | YONHAP

  • thumbnail
    '관제시위·불법집회'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 1심 집유

    ... 앞에서 좌 편향 기업이라고 규정하며 정치풍자 프로그램을 폐지하라고 촉구하는 규탄시위를 벌이고, 이를 중단하는 대가로 CJ 측에서 현금 1천만원과 1천200만원 상당의 선물세트 등 금품을 갈취한 혐의도 받았다. 그는 2013년 5월부터 2016년 10월까지 13차례에 걸쳐 미신고 집회를 한 혐의도 있다. 추씨 측 변호인은 그동안 법정에서 "검찰이 다 지난 일을 뒤늦게 들춰내서 기소한 것은 보수 탄압"이라고 주장해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2.14 11:46 | YONHAP

  • thumbnail
    '손석희 공갈미수 혐의' 김웅, 첫 재판서 혐의 부인(종합)

    ... 문자·카카오톡 ·텔레그램 메시지와 이메일을 보낸 사실은 인정한다"면서도 "이는 피해자를 공갈하거나 협박하기 위한 게 아니었다. 이 사건 공소사실은 메시지 등을 일부만 발췌해 의도와 사실관계를 왜곡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씨 측 변호인은 "피고인은 접촉사고 동승자 문제를 기사화할 것 같은 태도를 보이지 않았으며, 오히려 피해자를 만나 기사화를 하지 않겠다고 명시적으로 밝혔다"며 "폭행 사건 이후에도 진정한 사과를 요구했을 뿐, 접촉사고를 언급하거나 금품을 요구하지 ...

    한국경제 | 2020.02.14 11:23 | YONHAP

  • thumbnail
    '손석희 공갈미수 혐의' 김웅, 첫 재판서 혐의 부인

    ... 문자·카카오톡 ·텔레그램 메시지와 이메일을 보낸 사실은 인정한다"면서도 "이는 피해자를 공갈하거나 협박하기 위한 게 아니었다. 이 사건 공소사실은 메시지 등을 일부만 발췌해 의도와 사실관계를 왜곡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씨 측 변호인은 "피고인은 접촉사고 동승자 문제를 기사화할 것 같은 태도를 보이지 않았으며, 오히려 피해자를 만나 기사화를 하지 않겠다고 명시적으로 밝혔다"며 "폭행 사건 이후에도 진정한 사과를 요구했을 뿐, 접촉사고를 언급하거나 금품을 요구하지 ...

    한국경제 | 2020.02.14 11:02 | YONHAP

  • thumbnail
    타다가 무죄 근거로 제출한 '벅시' 서비스는 무엇?

    -타다와 비슷한 형태의 이동 플랫폼 -변호인 측, 벅시에 대한 국토부 유권해석 근거로 제시 -검찰, "사업의 형태는 같지만 실질적 운영은 완전히 달라" 검찰과 타다의 법정 다툼이 '벅시'를 두고 새 갈등 국면을 맞이했다. 타다는 비슷한 플랫폼으로 서비스를 운영 중인 벅시의 합법 유권해석을 예로 들며 무죄를 주장했다. 반면 검찰은 실질적 운영에서 두 회사는 큰 차이를 보인다며 같은 사업으로 볼 수 없다고 못박았다. 날벼락을 맞은 벅시는 타다와 ...

    오토타임즈 | 2020.02.14 09:16

  • thumbnail
    사건관계자에 "아저씨, 아줌마"…변호사들 "고압적 검사 여전"

    ...장 이찬희)는 14일 '검사평가 5개년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변협에 따르면 두 해 연속으로 하위평가를 받은 검사는 4명이다. 이들 검사는 수사 과정에서 반말·호통 등 강압적으로 태도로 피의자를 대하고 고압적 분위기로 변호인을 대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변협이 공개한 사례를 보면, 한 검사는 사건관계자를 아저씨·아줌마로 호칭하며 발언을 막고 소리를 질렀다. 해당 검사는 독단적인 수사로 지적을 받기도 했다. 그는 항고사건에서 5회에 걸쳐 고소대리인을 ...

    한국경제 | 2020.02.14 06: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