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14,7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사퇴 공증한 법무법인 부산이 '오거돈 사건' 변호 맡는다

    성추행을 저지른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공직에서 물러나기로 피해자와 약속한 '사퇴 공증'을 담당했던 '법무법인 부산' 소속 공증인이 오 전 시장 변호인으로 선임돼 논란이 예상된다. 피해 정황을 명확히 아는 공증인이 가해자 편에서 변호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이유에서다. 오 전 시장은 22일 오전 8시께 부산경찰청 10층 성·청소년수사계 사무실까지 외부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채 도착했다. 사퇴 29일 만이다. ...

    한국경제 | 2020.05.22 22:02

  • thumbnail
    사퇴 공증했던 '법무법인 부산' 오거돈 변호 맡아 논란(종합)

    "공증과정 잘 아는 변호인 선임" vs "공증인의 가해자 변호는 적절치 않아" 성추행을 저지른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사퇴 공증'을 담당했던 '법무법인 부산'이 오 전 시장 변호를 맡은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인다. 오 전 시장은 22일 오전 8시께 부산경찰청 지하주차장까지 차를 타고 와 화물용 승강기에 탑승해 10층 여성·청소년수사계 사무실에 외부 노출 없이 도착했다. 연합뉴스 취재 결과 경찰에 비공개 출석한 오 전 시장은 성추행 혐의 등 피의자 ...

    한국경제 | 2020.05.22 19:58 | YONHAP

  • thumbnail
    경찰 출석 오거돈 변호인은 사퇴 공증했던 법무법인 부산

    성추행을 저지른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공직에서 물러나기로 피해자와 약속한 '사퇴 공증'을 담당했던 '법무법인 부산'이 경찰 수사를 받는 오 전 시장 변호를 맡은 것으로 확인됐다. 오 전 시장은 22일 오전 8시께 부산경찰청 지하주차장까지 차량을 타고 와 화물용 승강기에 탑승해 10층 여성·청소년수사계 사무실에 외부 노출 없이 도착했다. 연합뉴스 취재 결과, 경찰에 비공개 출석한 오 전 시장은 성추행 혐의 등 피의자 조사 과정에서 정재성 변호...

    한국경제 | 2020.05.22 17:41 | YONHAP

  • thumbnail
    여신도 상대 '길들이기 성폭력' 목사 결국 불구속 기소

    ... 그루밍 성폭력은 피해자와 친분을 쌓아 심리적으로 지배한 뒤 성적으로 가해 행위를 하는 것을 뜻한다. 김 목사는 해당 교회 담임목사의 아들로 과거부터 청년부를 담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교회 여성 신도 4명은 2018년 12월 변호인을 선임한 뒤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상 위계 등 간음 혐의로 김 목사를 경찰에 고소했다. 여성 신도들은 경찰 조사에서 "10대 때 김 목사가 '좋아한다. 사랑한다'며 신뢰를 쌓은 뒤 성폭력을 저질렀다"는 취지로 진술한 ...

    한국경제 | 2020.05.22 17:26 | YONHAP

  • thumbnail
    '조국이 감찰 무마' 유재수, 1심서 집행유예

    ... 뇌물을 수수한 것으로 비난 가능성이 적지 않다”며 직무관련성 및 대가성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금품 등을 수수한 행위는 유죄로 판결했지만 일부 혐의는 증거 부족 등의 이유로 무죄 판결했다. 유 전 부시장의 고교생 아들이 한 금융회사에서 인턴십 기회를 제공받은 것도 무죄로 판결했다. 유씨의 변호인은 “유죄로 판단된 부분에 대해서는 사실을 더 규명해 항소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다은 기자 max@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22 17:14 | 최다은

  • thumbnail
    '반성없는 탐관오리' 유재수, 집유로 풀려나…징역 1년6월 선고

    ... 유죄가 선고되면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민정수석 당시 국회 운영위에 나와 그의 비위 혐의에 대해 "근거가 약하고 프라이버시 영역이다"라고 말했던 것도 1심에서 징역형이 내려지며 명분이 없어졌다. 유전 시장 측 변호인은 재판 후 "법원 판단을 존중한다"면서도 "유죄로 판단된 부분에 대해서는 사실을 좀 더 규명해 항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뇌물수수에) 대가성이 없다는 입장은 그대로"라고 ...

    한국경제 | 2020.05.22 14:27 | 이미나

  • thumbnail
    화물용 승강기 타고 몰래 출석한 오거돈 조사 후 입장표명할까

    ... 임박한 오 전 시장 측은 경찰 피의자 조사 출석 때 입장을 표명해달라는 부산경찰청 기자단 요청까지 거부하며 이날 몰래 부산경찰청에 출석했다. 오 전 시장의 경찰 출석 소식이 알려지자 현재 부산경찰청 안팎에는 많은 취재진이 경찰 조사를 마치고 나가는 오 전 시장을 취재하기 위해 대기 중이다. 이날 오후 조사를 마친 오 전 시장이 다시 부산경찰청을 몰래 빠져나갈지, 취재진과 맞닥뜨리거나 변호인을 통해 입장을 말할지는 지켜볼 일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22 13:02 | YONHAP

  • thumbnail
    MB정부-기무사 댓글공작 공모 밝히나…재판 개시

    ... 홍보수석실 산하 전직 뉴미디어비서관들에 대한 재판이 시작됐다. 2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1부(김선희 임정엽 권성수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 준비기일에서 김모·이모 전 비서관은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피고인 측 변호인은 이날 "공모관계나 지시가 있었다는 사실관계를 전면 부인한다"고 밝혔다. 변호인은 "김 전 비서관에게 기무사에 지시하고 협조를 요청할 권한이 있었는지 의문이고 '의무 없는 일'을 하게 한 사실도 없다"며 향후 재판에서 법리적으로 ...

    한국경제 | 2020.05.22 12:09 | YONHAP

  • thumbnail
    '한명숙 사건 재조명' 청와대 신중모드…내부선 촉각

    ... 정치화에 이어 법원까지 정치화됐다는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대법원 판결 며칠 뒤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는 '한 전 총리의 재심청구가 가능한지 알아보라'는 지시도 내리기도 했다. 다만 당시 변호인단은 재심청구에 실효성이 없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2015년 당시 CBS라디오에 출연해 한 전 총리 사건에 대해 "정말로 정치적으로 억울한 사건이었다는 것은 우리 당 사람이라면 누구나 다 아는 것"이라고도 ...

    한국경제 | 2020.05.22 12:00 | YONHAP

  • thumbnail
    '뇌물수수' 유재수 1심 집유…"직무관련성·대가성 인정"(종합)

    동생 일자리·아들 인턴십 혜택은 무죄로 판단…변호인 "항소할 계획" 금융위원회 재직 시기를 전후해 금융업체 대표 등으로부터 수천만원 상당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유재수(56)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1심에서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동부지법 형사합의11부(손주철 부장판사)는 21일 뇌물수수·수뢰후 부정처사·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된 유 전 부시장에게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 벌금 9천만원을 선고했다. 뇌물 수수액인 ...

    한국경제 | 2020.05.22 11:2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