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31-40 / 18,7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 아침의 인물] 남승룡, 베를린올림픽 마라톤 동메달

    ... 남승룡 선수는 함께 출전해 금메달을 따낸 손기정 선수에 대해 “금메달이 아니라 화분이 부러웠다”고 회고한 바 있다. 태극 마크를 달고 뛰길 원했던 그는 광복 이후인 1947년 보스턴 마라톤 대회에 출전해 12위의 성적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후 1947년부터 1963년까지 대한육상경기연맹 이사를 지내고, 전남대 교수로도 활동했다. 2001년 2월 20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정의진 기자 justji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2.19 17:39 | 정의진

  • [부고] 김순주 씨 별세

    ▶김순주씨 별세, 이강용 전주이씨 대동종약원 고문 부인상, 이재훈 봉희설렁탕 본점 대표·상은씨 모친상, 최한승 미주 헤럴드경제 취재부장 장모상=18일 고양 명지병원 발인 22일 031-810-5444 ▶김종용 前 전북 부안군생활체육회 회장 별세, 김대환 에쓰오일 전북지사 차장·미림·미숙·희정씨 부친상, 성지호 JTV전주방송 상무·신주엽 의사 장인상=19일 전주 효자장례타운 발인 21일 ...

    한국경제 | 2021.02.19 17:34

  • thumbnail
    할리우드 스타들, 이 사람 사망하자 축하·조롱 행렬…왜? [글로벌+]

    ... 넘는다'는 우려가 적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에게 '자유의 메달' 훈장 받기도 미국의 대표적 보수 논객으로 통하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훈장까지 받은 라디오 진행자 러시 림보가 지난 17일(현지시간) 별세했다. 향년 70세. 림보는 1980년대 이후 미국 우익의 대표적인 논객이자 미국의 문화 전쟁에서 보수 진영을 대표하는 투사로 꼽힌다. 그는 거침없고 날선 언변으로 민주당과 진보주의자를 강력 비판하며 우파 세력을 결집했다. 정치인과 유명인, ...

    한국경제 | 2021.02.19 11:21 | 강경주

  • thumbnail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회장 별세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회장이 18일 별세했다. 향년 69세. 고인은 고(故) 방일영 조선일보 회장의 둘째 아들이자 방상훈 현 조선일보 사장의 동생이다. 고인은 코리아나호텔 부사장, 사장을 거쳐 2016년부터 회장을 맡아왔다. 빈소는 신촌세브란스병원, 발인은 20일이다.

    한국경제 | 2021.02.18 17:56

  • [부고] 김옥순 씨 별세

    ▶김옥순씨 별세, 김수정 행정안전부 대변인실 언론팀장 시모상=17일 순천메디팜병원 발인 19일 061-741-4774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회장 별세, 상훈 조선일보 사장 동생상=18일 신촌세브란스병원 발인 20일 02-2227-7500 ▶양순혜 건국대 명예교수 별세, 오경환 한국예술종합학교 초대 미술원장 부인상, 세용 문화체육관광부 디지털소통팀장·종은 화가·세중 머니투데이 기자 모친상, 박희진 부산대 경영학과 교수 시모상=17일 ...

    한국경제 | 2021.02.18 17:38

  • thumbnail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회장 별세…향년 69세

    방용훈 (69) 코리아나호텔 회장( 사진 )이 18일 오전 8시18분 숙환으로 별세했다. 방용훈 회장은 고 방일영 조선일보 회장의 차남이자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의 동생이다. 또 조선일보의 4대 주주이기도 하다. 1952년 5월 경기도 의정부에서 태어난 방용훈 회장은 서울 용산고등학교와 미국 오하이오대학교를 거쳐 1982년 6월 코리아나호텔 부사장에 취임했다. 이후 부사장 취임 2년 만인 1984년 9월 사장으로 승진했으며 2016년 9월부터 ...

    한국경제 | 2021.02.18 14:34 | 조준혁

  • thumbnail
    [이응준의 시선] '조선'으로부터 독립을

    ... 전제”에 노예가 돼가고 있는 우리는 누구인가. 우리 모두가 동시대를 산다는 것은 오해다. 그래서 우리가 우리의 분란을 이해 못 하는 것이다. ‘조선으로부터의 독립.’ 이 슬로건이 우리의 정치와 사회를 구원할 수 있을까. 인생이란 자신을 둘러싼 나무들이 하나둘 사라지는 끝에 사막에 홀로 서 있게 되는 것을 뜻한다. 최인훈은 3년 전 별세했고, 우리는 이 시대에 대해 물어볼 작가가 없다. 나 자신이 깨달아야 하는 것이다.

    한국경제 | 2021.02.17 17:23

  • thumbnail
    메리어트 호텔 CEO 소렌슨 별세

    메리어트를 세계 최대 호텔 체인으로 키운 어니 소렌슨 메리어트인터내셔널 최고경영자(CEO)가 지난 15일 별세했다. 향년 62세. 소렌슨은 2012년 취임했다. 1927년 메리어트 가문이 창업한 이후 첫 CEO 자리에 오른 외부인이다. 그는 2016년 스타우드호텔체인을 136억달러(약 14조9800억원)에 인수하면서 메리어트를 세계 최대 호텔 체인으로 만들었다.

    한국경제 | 2021.02.17 17:20

  • thumbnail
    '심장 제세동기 발명' 라운 박사 별세

    초창기 심장 제세동기를 개발한 의학자이자 반전단체를 설립해 노벨평화상 수상을 이끈 버나드 라운이 16일(현지시간) 99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리투아니아 출신인 그는 심장 치료 발전에 기여해 이 분야 선구자로 평가받는다. 심장 질환 치료에서 식이요법과 운동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부정맥 치료제로 리도카인을 가장 먼저 제시하기도 하다.

    한국경제 | 2021.02.17 17:19

  • [부고] 이청자 씨 별세

    ▶이청자씨 별세, 이윤재 인터넷신문위원회 감사(前 디지털투데이 대표·前 전자신문 국장) 모친상, 오상욱 전북대 교수 장모상, 이지현 한국항공우주산업진흥협회 주임·수현 SK하이닉스 TL 조모상=17일 일산병원 발인 19일 오전 11시30분 031-900-0444 ▶차수명 前 특허청장(제14대·15대 국회의원) 별세, 정민·현정·주연·호준씨 부친상=16일 서울성모병원 발인 18일 ...

    한국경제 | 2021.02.17 1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