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61-70 / 18,06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6·25 영웅' 백선엽 장군 추모 발길 이어져…與圈서도 조문

    지난 10일 향년 100세의 나이로 별세한 백선엽 장군을 애도하는 발걸음이 12일에도 이어졌다. 빈소가 마련된 서울아산병원뿐만 아니라 서울 광화문 광장, 경북 칠곡의 다부동 전적기념관 등에 마련된 분향소에도 각계각층의 조문이 잇따랐다. 이날 국회 국방위원장인 민홍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원인철 공군참모총장은 서울아산병원을 찾아 조문했다. 민 위원장은 조문 후 기자들에게 “국방위원장 입장에서 군의 원로였고, 6·25 전쟁에 공헌을 ...

    한국경제 | 2020.07.12 15:39 | 임락근

  • thumbnail
    민홍철, 백선엽 장군 별세에 "한국전쟁 전공은 국방부도 인정"

    민홍철 더불어민주당 의원(경남 김해갑)이 백선엽 장군 별세에 대해 "공은 공대로 과는 과대로 역사가 평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 의원은 12일 SNS에 백선엽 장군에 대해 "'6.25전쟁의 영웅'인가 아니면 독립군을 토벌한 '친일반민족행위자'인가 여러 논란이 일고 있다"며 "분명한 것은 해방 이후 국군의 창설에 참여한 후 한국전쟁에 참전했고 낙동강전투에서 국군1사단의 전투지휘관으로서 ...

    한국경제 | 2020.07.12 11:47 | 임도원

  • thumbnail
    독립운동가 단체 "'친일파' 백선엽 대전현충원 안장 취소" 촉구

    ... 권고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립현충원 안장을 고집해 나라에 분란을 일으키고 독립운동가와 후손에게 상처 주지 말기를 부탁한다"며 "국가보훈처는 현행법이라는 무책임한 논리로 국민감정을 외면하지 말아야 한다"고 전했다. 백 장군은 지난 10일 오후 11시 4분께 100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고인은 오는 15일 국립대전현충원 장군 2묘역에 안장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12 11:37 | 조아라

  • thumbnail
    국회의원도 현충원에 모시자고요? [조미현의 국회 삐뚤게 보기]

    지난 10일 별세한 고(故) 백선엽 장군의 대전현충원 안장을 두고 논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백 장군에 대한 평가가 6·25 전쟁 영웅과 친일파라는 평가로 나뉘기 때문인데요. 얼마 전에는 국회의원의 현충원 안장을 허용하는 '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 개정안'까지 국회에 발의됐습니다. 지난달 24일 발의된 국립묘지법 개정안은 국립묘지별 안장 대상자를 규정한 제5조에 '대한민국의 헌정발전에 현저하게 공헌한 ...

    한국경제 | 2020.07.12 11:14 | 조미현

  • thumbnail
    故박원순 시장 아들 병역의혹 등 민·형사 재판은 계속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별세에도 박 시장 아들의 병역비리 의혹 및 박 시장을 둘러싼 의혹 관련 민·형사상 재판은 계속될 전망이다. 아들 병역비리 의혹은 사건의 당사자는 아니기 때문이고, 1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고법과 서울중앙지법에는 현재 박원순 시장 관련 허위 의혹을 제기한 혐의로 기소된 이들의 형사 재판과 이들을 상대로 박 시장이 낸 민사 소송 재판이 계류돼 있다. 박원순 시장의 아들 주신 씨(34)의 병역비리 의혹을 둘러싼 ...

    한국경제 | 2020.07.12 10:44 | 이보배

  • thumbnail
    文, 백선엽 장군 빈소에 조화 보내…하태경 "직접 조문해야"

    ... 을지무공훈장, 충무무공훈장 등을 받았다. 백 장군의 친일 행적 논란 등을 두고 보수-진보 진영 간 공방이 계속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백 장군의 공과 과를 분리해서 평가해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은 백 장군이 별세한 데 대해 당 차원의 공식 논평을 내지 않기로 했다. 고인이 6·25 전쟁에서 세운 공은 부정할 수 없지만, 과거 친일 행적도 분명하다는 점에 따른 것이다. 당 관계자는 "백 장군이 4성 장군으로서 한국전쟁 ...

    한국경제 | 2020.07.11 16:41 | 김하나

  • thumbnail
    故 백선엽 장군 대전현충원 안장…주호영, "이게 나라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사진 )가 故 백선엽 장군의 별세 소식에 "백 장군을 동작동 국립현충원에 모시지 못한다면, 이게 나라인가"라고 안타까워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지훈 시인의 '다부원'이라는 시와 함께 장문의 글을 올려 고인을 추모했다. 그는 "6·25전쟁 영웅인 백선엽 장군이 향년 100세를 일기로 어제 별세했다"면서 "평안남도 강서군에서 ...

    한국경제 | 2020.07.11 15:32 | 이보배

  • thumbnail
    박원순은 서울시葬, 백선엽은 동작 아닌 대전행

    10일 숙환으로 별세한 6‧25 전쟁 영웅 백선엽 예비역 대장이 결국 서울 동작 현충원이 아닌 대전 현충원에 안장되게 됐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에서는 백선엽 대장을 겨냥해 "친일파 군인의 죄상은 전공(戰功)만으로는 용서받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때문에 일각에선 백선엽 대장이 현충원에 안장되면 이후 파묘될 수도 있다는 우려까지 나왔다. 미래통합당에서는 국가보훈처가 여권의 눈치를 보고 백선엽 대장을 서울현충원(동작동)이 아닌 대전현충원에 ...

    한국경제 | 2020.07.11 14:50 | 김명일

  • thumbnail
    '친일파 논란' 백선엽…결국 대전현충원으로

    백선엽 장군의 장지가 대전현충원으로 결정됐다. 백 장군을 따라다니는 '친일파'라는 꼬리표로 정치권 일각에서는 현충원 안장을 두고 정쟁이 빚어지고 있다. 11일 국가보훈처와 육군에 따르면 백 장군 유족 측은 보훈처에 대전현충원 안장을 신청했고, 이날 심의를 거쳐 대전현충원 장군 2묘역 안장이 확정됐다. 국립묘지법 제5조는 순국선열과 애국지사, 현역군인 사망자, 무공훈장 수여자, 장성급 장교, 20년 이상 군 복무한 사람, 의사상...

    한국경제 | 2020.07.11 14:43 | 이송렬

  • thumbnail
    故 백선엽 장군 애도 물결 속…민주 "공식 입장 내지 않는다"

    별세한 백선엽 장군에 대한 애도가 이어지는 가운데, 더불어 민주당은 관련 입장을 내지 않기로 했다. 생전 친일행적을 문제삼으면서다. 백 장군은 전날 오후 11시4분께 100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1920년 평남 강서에서 출생한 백 장군은 6·25전쟁 때 1사단장, 1군단장, 육군참모총장 등을 역임하며 6·25 전쟁영웅으로 추앙 받았다. 하지만 일제강점기 간도특설대에 근무한 이력으로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가 발표한 ...

    한국경제 | 2020.07.11 13:37 | 김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