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7,2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 "북한 통지문 사과 아니다"

    ... 판단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30일 보도했다.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VOA와 전화통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사건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 것은 중요한 몸짓이지만 사과는 아니다"라며 "북한 병사가 지시·규정을 어기지 않았다고 주장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런 발언은 끔찍한 인권 유린의 책임이 총격을 가한 당사자뿐 아니라 북한의 더 높은 권력자에게 책임이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VOA는 전했다. 그는 ...

    한국경제TV | 2020.09.30 10:17

  • thumbnail
    유엔 북한인권보고관 "북 통지문, 사과로 볼 수 없다"

    "북한 병사가 지시·규정 어기지 않았다고 주장했기 때문"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서해 남측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한 북한의 통지문을 사과로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30일 보도했다.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VOA와 전화통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사건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 것은 중요한 몸짓이지만 사과는 아니다"라며 "북한 병사가 지시·규정을 어기지 않았다고 주장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

    한국경제 | 2020.09.30 10:04 | YONHAP

  • thumbnail
    지금이 어느 땐데…아제르바이잔·아르메니아 사흘째 교전

    ... 나고르노-카라바흐에서 격렬한 전투가 계속됐고 아르메니아의 반격을 물리쳤다고 했다. 또한 아르메니아의 포병부대와 보병연대를 완전히 격파했다고도 했다. 현재까지 공식 확인된 사망자는 나고르노-카라바흐를 통치하는 '아르차흐' 공화국 병사 84명과 양측 민간인 14명 등 98명이다. 하지만 아제르바이잔은 전사자 수를 공개하지 않고 있어 실제 인명피해는 더 클 것으로 예상된다. 분쟁지역인 나고르노-카라바흐는 아제르바이잔과 아르메니아가 옛 소비에트 연방의 구성국이던 ...

    한국경제 | 2020.09.29 22:13 | 이송렬

  • thumbnail
    아제르바이잔·아르메니아 사흘째 교전…전선 확대

    ... 보병연대를 완전히 격파했다"고 주장했다. 아제르바이잔 국방부 관계자는 AFP 통신에 "적은 시신과 부상병을 이송하기 위해 도움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공식 확인된 사망자는 나고르노-카라바흐를 통치하는 '아르차흐' 공화국 병사 84명과 양측 민간인 14명 등 98명이다. 그러나 아제르바이잔은 전사자 수를 공개하지 않고 있어 실제 인명피해는 이보다 배 이상 클 것으로 보인다. 양측이 맞붙은 나고르노-카라바흐는 아제르바이잔과 아르메니아가 옛 소비에트 연방의 ...

    한국경제 | 2020.09.29 22:03 | YONHAP

  • thumbnail
    추미애·아들 무혐의에 "하다 만 듯한 수사" vs "애초에 사건 성립 안돼"

    ... 한다"며 "그 행동이 부적절했느냐를 떠나 법리적으로 봤을 땐 무혐의 처분이 나야 하는 사건"이라고 전했다. 군 관련 사안을 주로 다루는 또 다른 변호사도 "구두로 휴가 처리가 된 상황이면 이를 모르는 당직병사로선 충분히 오해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해프닝성 일이 과도하게 사건화한 사례"라고 설명했다. 검찰은 이날 8개월간 이어온 수사 결과를 발표하며 추 장관의 아들 서모씨가 보좌관에게 병가연장을 문의했고, 이후 ...

    한국경제 | 2020.09.28 18:57 | 신현보

  • thumbnail
    추미애·아들 불기소 놓고 "예견된 수사" vs "무혐의 당연"

    ... 군무이탈이 이뤄지고 있다고 봐야 한다"며 "그 행동이 부적절했느냐를 떠나 법리적으로 봤을 땐 무혐의 처분이 나야 하는 사건"이라고 말했다. 군 관련 사안을 주로 다룬 또 다른 변호사도 "구두로 휴가 처리가 된 상황이면 이를 모르는 당직병사로선 충분히 오해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해프닝성 일이 과도하게 사건화한 사례"라며 검찰 수사 결과를 환영했다. 당사자인 추 장관도 검찰의 수사 결과에 대해 그간의 의혹이 "근거없고 무분별한 정치공세"였다고 비판했다. 그동안 ...

    한국경제 | 2020.09.28 18:23 | YONHAP

  • thumbnail
    北피살사건 정국 블랙홀…서해발 북풍에 秋風 꺾이나

    ... 알려졌다. 이번 사건 여파에 가리긴 했지만 검찰 불기소 처분에도 추 장관 아들 서씨를 둘러싼 의혹 규명 노력도 고삐를 늦추지 않기로 했다. 국민의힘은 이미 서씨 본인, 서씨와 의정부 미군 부대에서 함께 근무했던 군 간부와 카투사 병사 등 7∼8명을 국감 증인으로 신청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추 장관이나 이상직 의원이 '북풍'의 최대 수혜주이지만, 국감이 열리면 이들이 다시 언급되지 않을 수 없다"며 "추 장관 아들 의혹에 대한 정부의 조직적 은폐를 고발하기 위해 ...

    한국경제 | 2020.09.28 16:48 | YONHAP

  • thumbnail
    내년 병장월급 60만8500원·軍 단체보험 도입

    내년 병사들의 월급이 병장 기준 60만8500원으로 인상된다. 또 현역과 상근예비역 모두에게 월 1만원의 이발비가 지급된다. 국방부는 이런 내용 등이 담긴 내년도 국방 예산안을 지난 3일 국회에 제출했다. 군 병사의 사기를 높이고 신세대 장병들의 눈높이에 맞춘 복지 혜택을 강화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예산안에 따르면 병장 월급은 올해 54만900원에서 내년 60만8500원으로 12.5% 인상된다. 이는 올해 최저임금(179만5310원)의 34% ...

    한국경제 | 2020.09.28 15:15 | 하헌형

  • thumbnail
    기업과 군대 '1대1 가교'…4차 산업혁명 주도할 전사로 키운다

    ... 참여 기업이 됐다. 1사1병영 캠페인은 2012년 시작됐다. 올해로 9년째다. 최근에는 기업과 군부대의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민·군 협력의 새로운 모델을 구축해 나가고 있다. 외국어 교육기업인 시원스쿨은 육군 제72보병사단과 지난해 1사1병영 협약을 맺었다. 교육기업으로서는 처음이다. 1사1병영에 참여하는 기업은 다양하다. 삼성전자, LG전자, 현대자동차, SK텔레콤 등 대기업과 주요 금융그룹이 먼저 앞장섰다. 이외에 비거주용 부동산 임대업 회사 ...

    한국경제 | 2020.09.28 15:13 | 임락근

  • thumbnail
    한경-육군 '창업경진대회', "충성! 창업 명 받았습니다"

    ... 문을 넓혀줄 방침이다. 3회 대회는 더 규모가 커질 전망이다. 군은 창업경진대회 등을 통해 장병들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육군은 각 부대 취업·창업 동아리 활동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지원 규모는 2018년 8기계화보병사단을 비롯한 7개 부대를 시범 부대로 시작해 지난해 2월부터는 24개 사·여단으로 늘어났다. 올해에는 육군 전체 부대로 확대된다. 자연스레 부대 내 취업·창업 동아리가 활성화되면서 군 생활에 대한 장병들의 ...

    한국경제 | 2020.09.28 15:11 | 임락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