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4,6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카투사 군무이탈 판결문 보니 "허가 있으면 절차 부족해도 적법"

    ... 나타났다. 다만 정당한 범위 내에서 이뤄진 허가인지가 중요한 판단 기준인 것으로 보인다. ◇ 법원 "허가권자 허가 있으면 일부 절차 부족해도 적법" 13일 연합뉴스 취재 결과, 지난해 2월 군형법상 군무이탈 혐의로 기소된 카투사 병장 A(27)씨 등 5명의 확정 판결문에는 휴가 및 외출·외박 관련 법원의 판단 기준이 일부 담겼다. A씨 등은 군무이탈 사실이 적발된 이후 해당 기간 만큼 군 복무를 더 하고 전역했다. 이들은 각각 서로 다른 5곳의 민간 법원에서 재판을 ...

    한국경제 | 2020.09.13 13:51 | YONHAP

  • thumbnail
    [김귀근의 병영톡톡] 카투사 70년…신분은 한국군·작전통제는 미군

    ... 미군이 맡고 있다. 카투사들의 전반적인 내무생활 일체와 외출, 외박 통제도 미군 규정에 따라야 한다. 전문가들은 미군이 작전 통제하고, 인사행정 권한은 한국군이 맡는 카투사 지휘체계의 이원화를 문제점으로 꼽는다. 작년 카투사 병장 5명이 짧게는 보름, 길게는 한 달까지 무단으로 이탈해 집에 머문 사건은 지휘체계 이원화에 따른 문제점을 보여준 사례로 꼽힌다. 카투사 근무 부대 및 보직 분류와 관련해서도 잡음이 많았다. 미군 부대 배속이라는 특수성 때문에 ...

    한국경제 | 2020.09.12 08:00 | YONHAP

  • thumbnail
    '킹갓 제너럴, 서 일병 미치셨네'…국방부 "추미애 아들 휴가 문제없다"

    "우리 킹갓 제너럴, 더 마제스티, 갓갓 서○○ 일병 미치셨네" "특이 사항 없다고 보고 끝내고 조 병장한테 전화받고 소름 돋음" 국방부는 10일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 휴가' 관련해 절차나 규정상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현역병 등의 건강보험 요양에 관한 훈령' 또한 소속 부대장이 20일 범위 내 청원 휴가 연장 허가를 할 수 있고, 민간병원 입원의 경우 군 병원 요양심의를 ...

    한국경제 | 2020.09.11 10:38 | 이미나

  • thumbnail
    秋아들 카투사 동료들 "지원반장이 형 앞에선 빌빌 기잖아"

    ... 병사들과 대화를 나눴던 SNS 메시지가 공개됐다. 11일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동료 병사들은 "죠바니(지원반장을 뜻하는 은어)가 형(서씨) 앞에선 빌빌 기잖아", "간부 80%는 OO(서씨 실명) 병장님 지지해", "형(서씨)한텐 싫은 말 못하죠?" 등의 발언을 했다. 서씨가 유력 정치인 아들이라는 이유로 특혜를 받은 것은 아닌지 의심되는 정황이다. 서씨는 미8군 한국군지원단(카투사)에서 근무하던 2018년 ...

    한국경제 | 2020.09.11 10:22 | 김명일

  • thumbnail
    '카투사 비하' 논란 우상호 사과…"상처드렸다" [전문]

    ...서 휴가를 갔냐 안 갔냐, 보직을 이동하느냐 안 하느냐는 아무 의미가 없는 얘기"라고 말한 바 있다. 우상호 의원은 추미애 장관이 당대표이던 시절 원내대표를 지냈으며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으로 활동한 바 있다. 육군 병장 출신인 우상호 의원은 "예를 들어 육군의 경우 전방 보초를 서는 사람과 국방부에서 근무하는 사람의 노동 강도는 100배는 차이가 난다"며 "유력한 자제의 아들이 가령 국방부에 근무하고 백이 없는 사람이 ...

    한국경제 | 2020.09.10 10:22 | 조준혁

  • thumbnail
    '써치' 장동윤, 목격한 현장에 숨겨진 진실은…"순식간이고 처참했다"

    ... ‘써치’는 최전방 비무장지대(DMZ)에서 시작된 미스터리한 실종과 살인사건의 비밀을 밝히기 위해 구성된 최정예 수색대 이야기를 담은 밀리터리 스릴러 드라마다. 오는 10월 첫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말년 병장 용동진(장동윤)의 영상은 그의 입으로 전해진 현장 목격담을 담았다. 용병장의 침착한 진술과는 극명하게 대비되는 ‘순식간’, ‘처참’이란 설명에 현실 공포는 더욱 극대화된다. 어두운 ...

    스타엔 | 2020.09.10 10:20

  • thumbnail
    우상호 "카투사 자체가 편한 곳"…카투사 예비역 "사과하라"(종합)

    ...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카투사는 육군처럼 훈련하지 않는다. 그 자체가 편한 보직이라 어디에 있든 다 똑같다"라면서 "카투사에서 휴가를 갔냐 안 갔냐, 보직을 이동하느냐 안 하느냐는 아무 의미가 없는 얘기"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육군 병장 출신인 그는 "예를 들어 육군의 경우 전방 보초를 서는 사람과 국방부에서 근무하는 사람의 노동 강도는 100배는 차이가 난다"며 "유력한 자제의 아들이 가령 국방부에 근무하고 백이 없는 사람이 전방에서 근무했다면 분노가 확 일겠지만, ...

    한국경제 | 2020.09.09 22:40 | YONHAP

  • thumbnail
    추미애 아들 동료 "휴가 미복귀로 큰 문제 벌어지는 줄 알았다"

    ... 하나부터 열까지 다 이상했다"고 회상했다. 그는 서씨에 몇 개월 앞서 경기 의정부의 주한 미8군 한국군지원단 미2사단지역대 소속 카투사로 배치돼 상당 기간을 서씨와 같은 부대에서 근무했다. A씨는 "휴가는 사전에 선임병장을 통해 계획을 보고하고 간부의 승인으로 처리되는 것이 일반적인데, 2017년 6월 당시 서씨의 휴가가 어느 날 밤에 갑자기 연장돼 매우 이례적이어서 동료 부대원들이 모두 놀라고 의아해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 일이 벌어진 ...

    한국경제 | 2020.09.09 14:44 | YONHAP

  • thumbnail
    與 의원의 카투사 비하?…우상호 "원래 편한 곳인데 무슨 의미"

    ...서 휴가를 갔냐 안 갔냐, 보직을 이동하느냐 안 하느냐는 아무 의미가 없는 얘기"라며 이같이 밝혔다. 우상호 의원은 추미애 장관이 당대표이던 시절 원내대표를 지냈으며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으로 활동한 바 있다. 육군 병장 출신인 우상호 의원은 "예를 들어 육군의 경우 전방 보초를 서는 사람과 국방부에서 근무하는 사람의 노동 강도는 100배는 차이가 난다"며 "유력한 자제의 아들이 가령 국방부에 근무하고 백이 없는 사람이 ...

    한국경제 | 2020.09.09 13:28 | 조준혁

  • thumbnail
    "미얀마군 첫 증언…'보이고 들리는 것 모두 죽여' 명령"

    ... 지휘관이 승인했다고 주장했다. 한 작전에서는 로힝야족 반군인 '아라칸 로힝야 구원군'(ARSA) 의심을 받은 마을 주민 10명이 묶인 채 대위의 지시에 따라 사살당했으며, 이 사병은 자신도 총을 쏜 한 명이라고 말했다. 그는 병장과 상병 한 명이 가옥 수색 과정에서 로힝야족 여성 3명을 강간했다고도 증언했다. 포티파이 라이츠측은 이들 사병 2명이 지난달 중순 미얀마-방글라데시 국경에 도착, 방글라데시 측에 보호를 요청했으며, 이후 방글라데시 당국이 ICC에 ...

    한국경제 | 2020.09.09 11:4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