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10,8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홍국 경기도 대변인, 이재명 경기지사 '말 바꾸기 아닌, 원칙 확인한 것'

    ... 주장과 정략적 비난을 당장 멈춰주기 바란다 ” 는 글을 올려 논란 진화에 나섰다 . 김 대변인은 페이스북을 통해 "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지난 20 일과 22 일 서울 · 부산시장 재보궐 선거 공천 발언과 관련해 , 많은 언론과 정치권이 이 지사의 ‘ 말 바꾸기 ’ 라고 규정하며 비난하고 있다 ” 고 밝혔다 . 그러면서 “ 이는 이 지사를 공격하려는 의도적 ...

    한국경제 | 2020.07.23 13:46 | 윤상연

  • thumbnail
    이해찬 "왜 지금" 한마디에 꼬리내린 무공천론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불을 지핀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 관련 논란이 일단 수그러드는 모습이다. 이해찬 대표의 "지금 이야기할 필요가 있느냐"는 짜증 섞인 한 마디에 제동이 ... "새로운 지도부가 당원과 국민에게 의견을 묻는 절차를 거쳐야 한다"고 말했다. 그간 "내년 선거에서 이겨도 임기가 8개월밖에 보장되지 않는다"며 내년 보선 공천에 반대 입장을 밝힌 데서 물러난 것이다. ...

    한국경제 | 2020.07.23 12:06 | YONHAP

  • thumbnail
    '정치인 시장' 보호막 잃은 서울시…보선까지 259일 과제 산적

    ... 권한대행으로 뒤를 맡았다. 서울과 수도권 2천만 인구의 일상을 책임지는 책무가 서울시에 있지만, 지금까지는 박 전 시장 관련 의혹 대응에만 집중하느라 다른 시정이 원활하지 못했다. 권한대행 체제가 내년 4월 7일로 예정된 보궐선거까지 8개월 이상 지속할 수밖에 없고 박 전 시장 관련 의혹 규명은 외부 기관의 몫이 된 만큼 서울시로서는 시정의 추가 동력을 얻어야 할 시점이 됐다. ◇ 9일, 그날 이후…혼돈에 빠진 서울시 박 전 시장은 10일 숨진 채 발견됐지만, ...

    한국경제 | 2020.07.23 11:50 | YONHAP

  • thumbnail
    이재명 '무공천 번복' 논란에…"아주 난감하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23일 내년 4월로 계획된 서울·부산시장 재보궐 선거에 더불어민주당이 후보를 내지 말아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번복했다는 지적에 "난처하다"고 말을 아꼈다. 이 지사는 이날 국회에서 진행된 소재·부품·장비 토론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도지사인데, 도 행정을 말하고 싶은데 정치 이야기를 물어봐서 아주 난감하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 지사는 지난 20일 한 ...

    한국경제 | 2020.07.23 11:47 | 윤진우

  • thumbnail
    이재명, 무공천론 번복? "아주 난감하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23일 내년 4월 치러질 서울시장 및 부산시장 재보궐 선거에 더불어민주당이 후보를 공천하지 말아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가 번복했다는 지적에 "난처하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 지사는 이날 국회에서 경기도가 주최한 소재·부품·장비 토론회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도지사인데, 도 행정을 말하고 싶은데 정치 이야기를 물어봐서 아주 난감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20일 당헌·당규에 '중대한 비리 혐의로 이렇게 될 ...

    한국경제 | 2020.07.23 11:29 | YONHAP

  • thumbnail
    안철수 '서울시장' 단일후보 가능성 선 긋기…"앞으로 계획 없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3일 내년 4월 계획된 서울시장 보궐선거 야권 단일후보로 가능성에 "생각해본 적도 없고 앞으로 생각할 계획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지금 중요한 건 국민이 반으로 나뉘어 있는 상황을 정치권이 책임지고 해결해야 하는 것"이라고 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앞서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야권의 ...

    한국경제 | 2020.07.23 10:56 | 윤진우

  • thumbnail
    안철수, 서울시장 단일후보에 "앞으로도 생각없어"

    주호영 "민주당 저지 위해 힘 합칠 수 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3일 내년 4월 열리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야권 단일후보로 나설 가능성에 대해 "생각해본 적도 없고 앞으로 생각할 계획도 없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지금 중요한 것은 국민이 반으로 나뉘어 있는 상황을 정치권이 책임지고 해결해야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

    한국경제 | 2020.07.23 10:51 | YONHAP

  • thumbnail
    주호영 "신뢰 중요하다던 이재명, 꼬리 내렸나"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23일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대한 '무공천' 입장에서 물러선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해 "이 시간부로 칭찬을 취소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장사꾼은 신뢰가 중요하다며 무공천을 주장하던 사람이 무공천을 주장한 적 없다고 한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세게 나무라니까 꼬리를 내린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지난 20일 민주당 당헌 당규를 들어 "공천하지 않는 게 맞다"고 ...

    한국경제 | 2020.07.23 10:41 | YONHAP

  • thumbnail
    무공천 꺼냈던 전재수 "새 지도부가 당원 의견 물어야"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은 23일 내년 4월 서울, 부산시장 보궐 선거에 당이 후보를 내지 않아야 한다는 '무공천' 주장에서 한발 물러섰다. 전 의원은 이날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새로운 지도부가 당원과 국민에게 ... 부산시장, 서울시장을 거저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물밑에서 너도나도 선거에 나올 준비를 하고 있다"며 "이게 정쟁이나 당리당략을 좇는 형태로 흐르고 있는 것 같아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0.07.23 10:16 | YONHAP

  • thumbnail
    '출사표' 나나VS유다인, 불꽃 피구...팽팽 신경전 '스파크 빠직'

    ... 구청장에게 시원한 골프채 사이다를 날린 것. 구세라의 이 같은 사이다 행보에 유독 신경 쓰는 사람이 있다. 바로 윤희수(유다인 분)다. 윤희수는 처음부터 구세라의 등장을 유쾌하게 보지 않았다. 자신이 지원하던 후보가 구의원 보궐선거에서 사퇴, 구세라 지지 선언을 했기 때문. 특히 구세라가 구의원이 된 후, 윤희수가 고동찬의 조례안 도둑질을 묵인하면서 두 사람 사이는 더욱 불꽃 튀게 됐다. 여기에 서공명(박성훈 분)의 존재도 두 사람 사이에 중요한 요소다. 구세라는 ...

    스타엔 | 2020.07.22 1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