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10,8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재명 '무공천 번복' 논란에…"아주 난감하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23일 내년 4월로 계획된 서울·부산시장 재보궐 선거에 더불어민주당이 후보를 내지 말아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번복했다는 지적에 "난처하다"고 말을 아꼈다. 이 지사는 이날 국회에서 진행된 소재·부품·장비 토론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도지사인데, 도 행정을 말하고 싶은데 정치 이야기를 물어봐서 아주 난감하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 지사는 지난 20일 한 ...

    한국경제 | 2020.07.23 11:47 | 윤진우

  • thumbnail
    이재명, 무공천론 번복? "아주 난감하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23일 내년 4월 치러질 서울시장 및 부산시장 재보궐 선거에 더불어민주당이 후보를 공천하지 말아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가 번복했다는 지적에 "난처하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 지사는 이날 국회에서 경기도가 주최한 소재·부품·장비 토론회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도지사인데, 도 행정을 말하고 싶은데 정치 이야기를 물어봐서 아주 난감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20일 당헌·당규에 '중대한 비리 혐의로 이렇게 될 ...

    한국경제 | 2020.07.23 11:29 | YONHAP

  • thumbnail
    안철수 '서울시장' 단일후보 가능성 선 긋기…"앞으로 계획 없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3일 내년 4월 계획된 서울시장 보궐선거 야권 단일후보로 가능성에 "생각해본 적도 없고 앞으로 생각할 계획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지금 중요한 건 국민이 반으로 나뉘어 있는 상황을 정치권이 책임지고 해결해야 하는 것"이라고 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앞서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야권의 ...

    한국경제 | 2020.07.23 10:56 | 윤진우

  • thumbnail
    안철수, 서울시장 단일후보에 "앞으로도 생각없어"

    주호영 "민주당 저지 위해 힘 합칠 수 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3일 내년 4월 열리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야권 단일후보로 나설 가능성에 대해 "생각해본 적도 없고 앞으로 생각할 계획도 없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지금 중요한 것은 국민이 반으로 나뉘어 있는 상황을 정치권이 책임지고 해결해야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

    한국경제 | 2020.07.23 10:51 | YONHAP

  • thumbnail
    주호영 "신뢰 중요하다던 이재명, 꼬리 내렸나"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23일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대한 '무공천' 입장에서 물러선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해 "이 시간부로 칭찬을 취소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장사꾼은 신뢰가 중요하다며 무공천을 주장하던 사람이 무공천을 주장한 적 없다고 한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세게 나무라니까 꼬리를 내린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지난 20일 민주당 당헌 당규를 들어 "공천하지 않는 게 맞다"고 ...

    한국경제 | 2020.07.23 10:41 | YONHAP

  • thumbnail
    무공천 꺼냈던 전재수 "새 지도부가 당원 의견 물어야"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은 23일 내년 4월 서울, 부산시장 보궐 선거에 당이 후보를 내지 않아야 한다는 '무공천' 주장에서 한발 물러섰다. 전 의원은 이날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새로운 지도부가 당원과 국민에게 ... 부산시장, 서울시장을 거저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물밑에서 너도나도 선거에 나올 준비를 하고 있다"며 "이게 정쟁이나 당리당략을 좇는 형태로 흐르고 있는 것 같아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0.07.23 10:16 | YONHAP

  • thumbnail
    '출사표' 나나VS유다인, 불꽃 피구...팽팽 신경전 '스파크 빠직'

    ... 구청장에게 시원한 골프채 사이다를 날린 것. 구세라의 이 같은 사이다 행보에 유독 신경 쓰는 사람이 있다. 바로 윤희수(유다인 분)다. 윤희수는 처음부터 구세라의 등장을 유쾌하게 보지 않았다. 자신이 지원하던 후보가 구의원 보궐선거에서 사퇴, 구세라 지지 선언을 했기 때문. 특히 구세라가 구의원이 된 후, 윤희수가 고동찬의 조례안 도둑질을 묵인하면서 두 사람 사이는 더욱 불꽃 튀게 됐다. 여기에 서공명(박성훈 분)의 존재도 두 사람 사이에 중요한 요소다. 구세라는 ...

    스타엔 | 2020.07.22 19:00

  • thumbnail
    '출사표' 나나VS유다인, 불꽃피구 신경전 '팽팽'

    ... 구청장에게 시원한 골프채 사이다를 날린 것. 구세라의 이 같은 사이다 행보에 유독 신경 쓰는 사람이 있다. 바로 윤희수(유다인 분)다. 윤희수는 처음부터 구세라의 등장을 유쾌하게 보지 않았다. 자신이 지원하던 후보가 구의원 보궐선거에서 사퇴, 구세라 지지 선언을 했기 때문. 특히 구세라가 구의원이 된 후, 윤희수가 고동찬의 조례안 도둑질을 묵인하면서 두 사람 사이는 더욱 불꽃 튀게 됐다. 여기에 서공명(박성훈 분)의 존재도 두 사람 사이에 중요한 요소다. 구세라는 ...

    텐아시아 | 2020.07.22 18:06 | 신소원

  • thumbnail
    통합당 "지휘권 부당행사"…추미애 "모욕 삼가라"

    ... 질문에 “박 전 시장 상황은 매우 안타깝지만, 대통령이 다른 국정을 보고 있어 말씀할 수도 있고, 안 할 수도 있다”고 답변했다. 그러자 통합당 의원 일부는 야유를 보냈다. 정 총리는 4월 재·보궐선거에서 민주당이 후보를 공천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개인적인 생각은 있지만, 현재 총리로서 정당의 문제에 대해 왈가왈부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답변을 피했다. 박 전 시장 피소 사실 유출에 대해 총리가 나서야 ...

    한국경제 | 2020.07.22 17:28 | 임락근/하헌형

  • "서울·부산시장 무공천 주장한 바 없다"…이틀 만에 꼬리 내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보궐선거에 서울·부산시장 공천을 사실상 공식화하는 분위기다. 차기 대표에 도전한 김부겸 전 의원에 이어 박주민 민주당 최고위원까지 공천 불가피성을 제기했다. 박 최고위원은 22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 “그런 비판은 충분히 감내하겠다”고 했다. 또 다른 민주당 대표 후보인 김 전 의원은 앞서 “선거 결과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적 마무리나 1년 뒤 예정된 대선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당 ...

    한국경제 | 2020.07.22 17:28 | 조미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