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2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역사·문화 가치 있는 아름다운 옛길 6곳, 명승 된다

    ... 일부 지점이 잘 남았다. 영남 지방에서 손꼽히는 험준한 길로 사대부보다는 상인들이 많이 왕래했다고 한다. 조선 후기 문인 이인행은 문집 '신야집'(新野集)에서 유배지까지 가는 여정 중 십이령이 가장 험하다고 했다. 샛재에는 보부상들이 성공을 바라며 제사를 지내던 '조령 성황사'가 있고, 품질이 좋은 소나무인 황장목을 확보하기 위해 나무 베는 것을 금하도록 돌에 새긴 '황장봉산 동계표석'(黃腸封山 東界標石) 글씨도 볼 수 있다. 문화재청은 예고 기간 30일 ...

    한국경제 | 2021.09.16 10:18 | YONHAP

  • thumbnail
    [휴먼n스토리] "25억 전재산 날린 순간 밑바닥 경험" 실패박람회에 나선 사업가

    ... 새겨진 마스킹 테이프는 당시 일본에서 큰 인기였다. 최씨는 "2달에 3번씩 일본을 오가며 큰 캐리어 2개에 담길 만큼의 테이프를 가져와 2년 6개월간 팔았다"며 "한국에서는 해외 직구를 통해 알음알음 사던 시절"이라고 말했다. 보부상 일을 시작한 지 6개월가량 지났을 때 그는 직접 한국 정서에 맞는 디자인을 개발해 테이프로 만들어야겠다고 결심했다. 음지에서만 교류하던 마니아층들을 양지로 끌어내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야겠다고 판단했다. 이후 일본, 중국 등지를 ...

    한국경제 | 2021.09.11 08:25 | YONHAP

  • thumbnail
    첫 한국인 목사 탄생 120주년…헌신적 생애를 돌아보다

    ... 그를 두고 주위 선교사들은 '조선의 바울'로 칭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그는 1929년 건강 악화로 작고했다. 1901년 김창식과 함께 첫 목사 안수를 받은 김기범은 1869년 황해도 해룡에서 태어났다. 그는 1889년 보부상과 함께 제물포를 찾은 뒤로 신앙인의 길을 택했다. 선교사를 도와 청년회를 만들고, 원산에서 선교활동을 펼쳤다. 목사 안수를 받은 뒤로는 존슨 목사를 도와 목회 활동을 하며 항일운동에도 가담했다. 국권 회복을 위해 노력했던 ...

    한국경제 | 2021.09.06 17:43 | YONHAP

  • thumbnail
    신주아, ♥태국재벌 남편 카드면 "다 가능"…수천만원 호가 명품H사 인마이백 [TEN★]

    배우 신주아가 물건을 가득 넣어 들고 다니는 '보부상' 면모를 뽐냈다. 신주아는 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에브리데이 신주아에 '태국댁 신주아의 in my bag~ 아낌없이 다 털었습니다! 이게 찐이쥬!'라는 제목의 인마이백 영상을 올렸다. 영상은 신주아의 거대한 저택 모습으로 시작한다. 신주아는 명품브랜드 H사 토트백 안에 넣어다니는 자신의 소지품들을 소개했다. 처음으로 꺼낸 소지품은 알코옥 소독제였다. 신주아는 "쿤서방네 ...

    텐아시아 | 2021.08.09 11:24 | 김지원

  • thumbnail
    '전현무♥' 이혜성, 대놓고 자랑하는 D사 400만원 인마이백 "별게 다 나와" [TEN★]

    방송인 이혜성이 가방 가득 소장품을 넣고 다니는 '보부상' 면모를 뽐냈다. 이혜성은 1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혜성이에 '별게 다 나오는 리얼 와츠인마이 2XL 백 l 리얼함에 치인다ㅣWhat's in my bag'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그는 "안녕하세요 혜성이에요, 드디어 제 가방 안에 모든 것을 탈탈 털어서 보여드리는 와츠인마이백 시간입니다. 여러분들의 가방 속에서도 자주 발견되는 찐템들이나 ...

    텐아시아 | 2021.07.19 11:48 | 김지원

  • thumbnail
    '유재석 부캐' 스타일리스트 "유재석 덕분에 즐거워" ('아무튼 출근')

    ... 위해 열 곳이 넘는 협찬사에 방문한다. 다양한 옷과 액세서리의 향연이 펼쳐지자 광희는 "나도 협찬사는 처음 봐!"라고 감탄하기도. 그녀는 고심 끝에 픽업한 옷더미를 힘겹게 짊어지고, 카트에 실어 나르는 등 21세기형 보부상의 면모를 보여줄 예정이다. 유재석과 정형돈, 노홍철, 김해준의 스타일링을 담당하고 있는 이주은은 각기 다른 4명의 취향을 저격하기 위한 노력을 선보인다. 그녀는 패턴과 재질, 사이즈, 색상 등 여러 요소를 꼼꼼히 체크해 의상을 세심하게 ...

    텐아시아 | 2021.06.13 15:39 | 신소원

  • thumbnail
    개관 1주년 맞는 옥천 전통문화체험관 인기몰이

    ... 찾았다. 이들 중 1천명이 숙박했고 2천200명이 전시관람, 1천800명이 체험·학습강좌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옥천군은 개관 1주년을 기해 다음 달 2∼4일 전통문화체험관에서는 기념행사를 연다. 특별 전시인 'K-문화의 산파, 보부상을 따라가다', 전통장날 재현 행사, 생일떡 나눔, 폴라로이드 촬영 이벤트가 예정돼 있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개관 후 운영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방문객이 2만명에 육박한다"며 "전통문화체험관이 체험명소로 거듭날 수 있도록 ...

    한국경제 | 2021.06.11 11:21 | YONHAP

  • thumbnail
    낙동강 700리길 마지막 주막 '힙'하게 변신

    ... ‘삼강주막 뉴트로펍 체험관광상품’을 12일부터 7월 말까지 운영한다. 삼강주막이 있는 나루터 주변은 뱃사공의 노 젓는 소리가 끊이지 않았던 곳으로, 낙동강을 오르내리는 세금배(소금배)를 통해 물물교환이 이뤄지고 보부상의 왕래가 잦았다. 한양 과거길에 오른 유생들이 문경새재로 향하기 위해 거쳐야 하는 길목이기도 했다. 1960년대까지는 상거래가 활발해 성황을 이뤘다. 삼강은 안동 하회를 돌아 나오는 낙동강과 회룡포를 휘감아 나오는 내성천, 그리고 문경에서 ...

    한국경제 | 2021.06.10 18:18 | 오경목

  • thumbnail
    [imazine] 한국의 고개 ② 구주령

    ... ◇ 바다에서 내륙으로 내륙과 내륙을 잇는 고개는 숱하게 많지만, 내륙과 바닷가를 잇는 고개는 많지 않다. 해안 오지였던 경북 울진과 내륙 오지였던 영양 사이에는 구주령이라는 고개가 있다. 이곳을 통해 '바지게꾼'으로 불리던 보부상들이 바다에서 생산된 소금, 생선, 미역 등 해산물을 지게에 지고 오르내렸다. 험준한 산길의 장애물을 피하기 위해 다리를 짧게 자른 지게를 바지게라고 불렀다. 경북 울진의 평해, 후포, 기성 등지에서 잡힌 해산물을 내다 팔려면 ...

    한국경제 | 2021.06.10 07:30 | YONHAP

  • thumbnail
    내포보부상촌 운영 첫해 12억원 적자…손실 50% 세금으로 보전

    내포보부상촌을 운영하는 민간 위탁업체가 적자를 내면서 충남도와 예산군이 세금으로 거액이 손실금을 메꿔주게 생겼다. 7일 예산군에 따르면 지난해 7월 개장한 내포보부상촌이 운영 첫해 12억원 가량의 적자를 냈다. 손실금은 위탁운영을 맡은 민간업체가 지난 3월부터 개장을 준비하며 들어간 인건비 등의 운영비가 모두 포함됐다. 손실액 중 절반인 6억원은 충남도와 예산군이 보전해줘야 한다. 예산군이 보부상촌을 민간 업체에 위탁 맡기면서 손해가 발생하면 ...

    한국경제 | 2021.06.07 06: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