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71-680 / 7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옛길에서 느껴보라, 맨발의 자유를…

    ... 굽이굽이 배어 있는 길 아닌가. 청운의 푸른 꿈을 가슴에 품고 한양으로 과거시험을 보러가던 선비들이 넘던 길이자, 초야에 묻혀 지내던 영남의 유림들이 나라의 앞날을 걱정하며 상소를 올리러 한양으로 가던 고갯길이며, 등짐 가득 진 보부상이 닳은 짚신을 발가락에 꿰어가며 아슬아슬 넘던 길이자, 살기 어려워 고향을 등진 민초들이 눈물을 뿌리며 넘던 고갯길이기도 하다.'새재'라는 말에는 '새(鳥)도 날아서 넘기 힘든 고개' '억새(草)가 우거진 고개' '새로(新)로 만든 고개'라는 ...

    오토타임즈 | 2011.05.13 00:00

  • thumbnail
    [감성 여행] 충남 홍성(下)…님이 떠난 자리, 詩碑만 남아 침묵을 지키네

    ... 곳이다. 3개월가량 토굴에서 숙성시키면 구수한 젓갈 맛을 내는 광천 새우젓이 되는 것이다. 광천 새우젓 상품은 1㎏에 4만5000원을 호가한다. 독배마을의 남쪽 끝에는 광천 옛 장터에서 옮겨온 '증군무참의김공병돈유공지비'라고 새겨진 '보부상감의비(褓負商感義碑)'가 서 있다. 이 비는 부보상들이 동학농민운동 당시 광천 등지에서 전공을 세우고 신례원에서 전사한 부상 출신이었던 중군 김병돈의 공을 기리기 위해 1896년에 세운 것이다. 부보상들의 의리가 얼마나 끈끈한지 알 만하다. ...

    한국경제 | 2011.04.01 00:00 | 고두현

  • thumbnail
    [한경에세이] 사랑은 나눔이다

    ... 행위야말로 특권이며,이를 통해 기쁨을 느낀다는 자부심의 표현이다. 우리 선조들도 오랜 세월 베풂과 나눔의 정신을 지켜왔다. 서양식 복식부기보다 200년 먼저 '송도사개문서'라는 개성식 복식부기를 개발한 송도상인들은 상대적으로 영세한 보부상의 영역을 건드리지 않고 상생의 길을 열었다. 고려의 뜻있는 유신들은 조선조에 대한 저항으로 벼슬하기를 마다하고 상업에 종사하면서 선비와 협동의 정신을 근간으로 상도(商道)의 전통을 세웠다. 우리 조상들은 감을 딸 때도 까치가 먹을 ...

    한국경제 | 2010.12.08 00:00 | 최승욱

  • thumbnail
    [경제사 뒤집어 읽기] 손실이냐 이익이냐…베니스 상인만 알았다

    ... 1475년 1월1일에 그들은 자기들이 3168두카트 13½ 그로소를 얻었음을 알았다. 각자 받아야 할 정당한 몫을 구하라.' 15세기 이탈리아 상인층 자제들이 상업학교에서 공부하던 연습문제의 사례다. 이는 단순한 소매상이나 보부상 수준을 넘어 유럽 대륙 전체를 무대로 복잡다기한 동업 관계가 맺어지던 실제 상업 세계를 반영한다. 이런 상황에서 자기 사업의 실태를 명확하게 파악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해졌다. 그러기 위해 모든 거래를 장부에 일일이 적어두고 또 ...

    한국경제 | 2010.12.03 00:00 | 김동욱

  • thumbnail
    2010년 7월 6일

    ... 대신 이 소개하는 문경새재에 가보는 건 어떨까. '나는 새도 쉬어간다'는 문경새재 는 소백산맥의 중심을 이루는 주흘산과 조령산 사이로 난 뻗은 조선 최대의 아름다운 옛길 가운데 하나다. 청운의 꿈을 품은 선비들과 거상을 꿈꾸던 보부상들이 넘나들던 희망의 새재이자 낙향한 선비들이 인생의 덧없음을 노래하던 한탄의 길이기도 했다. 현재는 마사토 고운 흙길 덕택에 트래킹 장소로 인기를 얻고 있는 문경새재의 시원스런 풍광과 함께라면 열대야의 밤도 괴롭지만은 않겠다. ...

    텐아시아 | 2010.07.05 16:38 | 편집국

  • 심상정 "보부상 족보싸움하면 오던 손님도 다 가버려"

    ... 여론조사로 볼 때 김진표 유시민 심상정 그 누구로 단일화를 해도 2할대”라며 “저를 포함해 야당후보들은 이런 현실에 대해 부끄럽게 생각하고 분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심 후보는 선거 판을 키우자는 제안도 했다.그는 “전국에서 이름 있는 보부상들이 경기도에 다 모였고 시장에 손님들도 북적대는데 이제 손님을 감동시킬 물건을 내놔야 하지 않겠나”라며 “물건은 내놓지도 않고 보부상 족보싸움,자리다툼이나 하고 있으면 오던 손님도 다 가버린다”고 지적했다.이어 “유시민 후보의 ...

    한국경제 | 2010.03.29 00:00 | 민지혜

  • thumbnail
    부보상 평생 걸어다닌 거리는 지구 몇 바퀴?

    조선시대 등짐장수와 봇짐(보따리)장수였던 부보상(負褓商)은 생산자와 소비자를 직접 연결한 소매 유통업자였다. 부피가 큰 짐은 등짐,작은 짐은 봇짐으로 갖고 다녀 부보상 또는 보부상으로 불렸다. 5일장부터 일반 가정집까지 찾아 다니며 물건을 팔았던 이들이 평생 걸어다닌 거리는 얼마나 될까. 국립민속박물관은 "모시 생산으로 유명했던 충남 부여 · 한산 지역 부보상이 각 마을의 5일장을 돌아다닌 거리를 계산해 보면 한 달에 396.6㎞,1년이면 4759.9㎞를 ...

    한국경제 | 2010.03.23 00:00 | 서화동

  • thumbnail
    장혁│“<추노>는 이대길의 성장 드라마” -1

    ... 있다고 본다. 그런 식으로 인물의 내면에 깊숙이 들어가려면 시대에 대한 분석이 필수일 것 같다. 시대에 대해 어떤 준비를 했나. 장혁 : 기본적인 토대를 가진 자료는 봤다. 예전에 을 하면서도 상인을 연기해야 하니까 화폐와 보부상, 경감 상인 같은 내용을 공부한 것처럼. 애드립을 하려면 그런 부분을 알고 있어야 한다. 그리고 의 역사적 시기는 명나라에서 청나라로 바뀌는 시기고, 그러다 보니까 혼란스러울 수밖에 없다. 그 와중에 양반 입장에서는 부동산이나 다름없는 ...

    텐아시아 | 2010.02.09 11:18 | 편집국

  • thumbnail
    [한국기업 대약진] "글로벌 시장 앞으로"…새 바람 몰고 올 '뉴 리더'들

    ... 어떤 경영전략과 수완을 펼쳐 나갈지 재계가 주목하고 있다. ◆삼성전자 더 빠르고 강한 변화 이윤우 부회장과 함께 삼성전자의 '투톱'체제를 구축했던 최 사장은 지난해 삼성그룹 인사를 통해 단독대표로 올라섰다. '장사꾼''디지털 보부상' 등의 별명을 갖고 있는 최 사장은 무역학과를 나온 영업맨 출신.역대 삼성전자 사장 가운데 전자공학을 전공하지 않은 첫 번째 비(非) 엔지니어링 출신 CEO다. 최 사장의 경영 트레이드마크는 과감한 도전과 빠른 의사결정이다. 취임 ...

    한국경제 | 2010.01.04 00:00 | 이정선

  • thumbnail
    [2010 재계 뉴리더 DNA 해부] 최지성 삼성전자 사장, 남용 LG전자 부사장, 박영호 SK(주) 대표이사

    ... 이끌 중책을 맡았다. ◆삼성,새해 경영 키워드는 '스피드' 올해 삼성 인사의 하이라이트는 단연 최지성 삼성전자 사장이다. 이윤우 부회장과 함께 '투 톱'을 맡아 온 최 사장은 이번에 단독 대표로 올라섰다. '장사꾼''디지털 보부상' 등의 별명을 갖고 있는 최 사장은 서울대 무역학과를 나온 영업맨 출신.역대 삼성전자 사장 가운데 첫 번째 비(非) 엔지니어 출신이다. 경영 트레이드 마크는 과감한 도전과 빠른 의사 결정이다. 최 사장은 지난 17일 취임식에서 "정글 ...

    한국경제 | 2009.12.24 00:00 | 이정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