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9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단독] 고액자산가, 집·펀드 팔고 예금 확 늘렸다

    ... “고수익 고위험 상품을 문의하는 자산가들이 거의 없을 정도로 안전 투자를 강조하고 있다”며 “저금리 시대인데도 목표 수익률을 예금 금리보다 조금 높은 수준에서 결정하면서 ‘지키는 투자’에 매진하는 ... 원화예금보다 더 낮지만 환율 리스크를 줄여보겠다는 전략이다. 자산가들은 달러예금에서도 언제든지 출금이 가능한 수시입출금 예금을 선호하고 있다는 게 일선 PB들의 공통된 목소리다. 지난 4월 말 4대 은행의 수시입출금식 외화 보통예금(개인)은 ...

    한국경제 | 2020.05.24 17:57 | 정소람/김대훈/송영찬

  • thumbnail
    커머스-금융 '양날개' 단 네이버…"진짜 센놈 온다" 금융사 초긴장

    ... 초과~1000만원은 연 1%, 1000만원 초과는 연 0.55%로 수익률이 떨어진다. 100만원 초과 금액부터는 시중은행 정기예금 금리보다 낮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100만원 한도를 정해놓고 연 3% 수익률을 지급하는 건 은행이 내놓는 ... 미래에셋이라는 점 때문에 더욱 경계하고 있다. 미래에셋그룹은 지난해 네이버파이낸셜에 8000억원을 투자했다. 지분 17%(보통주 기준)를 보유한 주요주주다. 지난해 11월 본사에서 독립한 네이버파이낸셜이 7개월 만에 네이버통장을 내놓을 수 ...

    한국경제 | 2020.05.15 17:27 | 김주완/송영찬

  • thumbnail
    카뱅 이어 등장한 대형 메기 '네이버통장'…활용법 ABC

    ... 예적금 통장과는 조금 다르다. 증권사의 수시입출식 단기 상품인 종합자산관리계좌(CMA)기 때문이다. CMA는 은행의 보통예금처럼 수시입출금 기능과 이체·결제 기능을 갖추고 있다. 하루마다 이자가 붙는 방식이라 직장인들의 월급 ... 이자가 적용된다. 네이버 통장에 100만원 이상의 금액을 넣을 경우 받을 수 있는 이자는 큰 폭 줄지만, 시중은행 예금금리와 비교했을 때 결코 적은 수준은 아니다.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국내 은행의 기본 예금금리(12개월 기준)는 0.55~1.45% ...

    한국경제 | 2020.05.15 14:02 | 채선희·이송렬

  • thumbnail
    “미국 배당주는 투자의 신세계…'배당개미운동' 일어나야죠”

    ... 없이 소득 흐름을 정기적으로 만들어줘야 한다는 겁니다. 이를 일드(yield) 자산이라고 하죠. 대표적인 게 은행 예금인데 제로 금리 기조여서 충분하지 않습니다. 물론 미국 배당주도 주식 투자여서 원금 변동성이 있습니다. 이때는 평가 ... 강추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미국의 국채형 ETF, 채권형 ETF에 투자하라는 것입니다. 연 2~3% 정도로 은행 예금을 대체할 수 있는 투자예요. 특히 지금과 같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수로 미국 주식 시장이 폭락할 ...

    한경Business | 2020.05.11 11:39

  • thumbnail
    [집코노미TV] 현금 확보하라…막판 투매 반드시 온다

    ... 그런 상황은 아니거든요. 물론 장기화되면 실업자 늘고 가계 파산 늘고 하기 때문에 그럴 수도 있는데 외환위기 때는 금리가 워낙 높았어요. 부동산을 소유하기보다는 단기적으로 보면 은행에 예금을 하는 게 더 이익이죠. 지금은 부동산에서 ... 되는데요. 다만 그동안 많이 올랐던 지역들은 상당히 가격 조정이 받을 가능성이 있겠다 그런 생각입니다. ▶허란 기자 금리 인하가 부동산 시장엔 어떻게 영향을 미치나요? 보통은 부동산 가격 상승의 호재로 작용을 했었거든요. 이제는 금리 ...

    한국경제 | 2020.04.17 08:00 | 허란

  • thumbnail
    한 달간 늘어난 주식 계좌만 86만 개…'동학 개미', 이번엔 이길까

    ... 개미들이 앞다퉈 주식 시장에 달려들고 있는 이유가 있다. 먼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글로벌 경기 침체로 기준 금리가 인하되는 등 유동성이 높아졌다. 사상 처음으로 금리가 0%대를 기록하며 개인의 자산을 책임지던 예금에서 주식으로 ... 예금에 1000만원을 넣는다고 가정해도 돌아오는 이자는 6만원 수준에 그치기 때문이다. 올해 2월을 기준으로 은행 예금은 소폭 감소하기 시작했다. 삼성증권에 따르면 보통 예금은 작년 말 이후, 정기 예·적금은 작년 11월을 기점으로 ...

    한경Business | 2020.04.07 08:51

  • thumbnail
    [주코노미TV] "삼성전자 1분기 실적 악화…반도체 장기침체 가능성"

    ... 이야기하시고요. 주택 가격은 어떻게 움직일까요? ▷주원 실장 상당히 애매한데, 한국도 유동성이 풍부하거든요. 금리가 낮기 때문에요. 그 이유만 보면 주택 시장이 쉽게 꺼질 것 같진 않은데 지금 다양한 시장 억제책들이 있잖아요. ... 아니거든요. 물론 장기화되면 실업자 늘고, 가계 파산도 늘기 때문에 그럴 수도 있는데요. 그리고 외환위기 때는 금리가 워낙 높았어요. 부동산을 소유하기보다는 단기적으로 보면 은행에 예금을 하는 게 더 이익이죠. 지금은 부동산에서 ...

    한국경제 | 2020.04.06 15:35 | 허란

  • thumbnail
    '공포에 길 잃은 재테크' …국내 4대 은행 스타 PB들의 조언

    -사상 최저 금리·커지는 시장 변동성 -위기에 빛나는 '절세'의 매력, 투자는 '분할매수'로 [한경비즈니스=이정흔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팬데믹(세계적 유행) 공포가 글로벌 금융 시장을 뒤덮었다. ... 시기”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동안 시장의 변동성이 더욱 커질 가능성이 높다. 리스크를 안기에는 불안하고 그렇다고 정기 예금은 이율이 너무 낮다. 그러니 지금으로서는 보유한 자산을 잃지 않고 '생존'에 무게 중심을 둬야 한다는 조언이다. ...

    한경Business | 2020.04.06 14:44

  • thumbnail
    “지금은 재테크의 큰 기회… 단, 1년 버틸 분산투자 필수죠”

    ... 대표…“시장 사이클 '겨울' 진입, 위험자산 비율 30% 넘지 말아야” [한경비즈니스=이정흔 기자]저성장·저출산·저금리 등 3중고만 해도 버거운 상황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같은 팬데믹(세계적 유행)은 금융 시장을 ... 채권은 '수비수(지키기 위한)'의 성격을 지닌 자산이고 주식은 '공격수(수익을 내기 위한)'라고 할 수 있어요. 예금은 단기적으로 현금 유동성을 확보하기 위해 필요한 자산이죠. 또 하나, 전통 자산과 다르게 움직이는 대체 자산이 있죠. ...

    한경Business | 2020.04.06 12:27

  • thumbnail
    코로나19에 경제 위기라지만…돈 버는 사람은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 타격이 전방위적으로 확산하고 있다. 저금리와 주가 폭락, 얼어붙은 부동산 시장 등으로 투자자들이 갈 곳을 잃었다. 하지만 역사적으로 경제위기 상황에서도 돈을 버는 사람은 언제나 ... 예·적금 금리를 올렸고, 글로벌 경제 상황을 좀 읽는다는 사람은 달러에 투자했다. 저축은행은 되레 금리 올려 저축은행들이 최근 예금 금리를 소폭 높이고 있다. 시중은행들이 예금 금리(1년 만기 예금 기준)를 연 0%대로 ...

    한국경제 | 2020.03.31 15:32 | 박신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