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1,4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디지털·친환경에 10조 투입…우리금융 '한국판 뉴딜' 앞장선다

    ... 활용한 소상공인 사업을 지원키로 했다. 스타트업과의 협업도 확대한다. 우리은행은 지난 8월 디지털·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을 위해 기술보증기금 및 본투글로벌과 ‘ICT 혁신기술기업 글로벌 ... 혜택도 늘린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착한 일자리’를 창출하는 중소기업에 낮은 금리의 특판 정기예금을 제공하고 대출 금리도 우대해 줄 것”이라며 “고용 창출 우수 기업에 대한 ...

    한국경제 | 2020.09.17 15:19 | 정소람

  • thumbnail
    우리금융지주, 자산운용사 M&A로 종합금융그룹 도약…자산건전성은 매우 양호

    ... 역량 강화 및 고객 수익률 제고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연내 아주캐피탈 인수도 기대된다. 인수 걸림돌이던 낮은 보통주자본비율 문제가 해소되기 때문이다. 통상 M&A는 위험가중자산이 늘어나는 행위이기 때문에 자본비율을 떨어뜨린다. ... 주목받을 것이다. 통상 금리가 인하되면 순이자마진(NIM)이 훼손되면서 이자이익이 감소한다. 한국은행이 올해 들어 기준금리를 75bp 인하했음에도 불구하고 고객 채널 경쟁력을 바탕으로 수시입출식예금과 같은 저원가성 수신이 전년 말 대비 ...

    한국경제 | 2020.09.17 15:06

  • thumbnail
    [송종현의 논점과 관점] 나랏돈 주무르는 者들의 윤리

    돈의 가치가 땅에 떨어졌음을 실감하게 되는 요즘이다. 기준금리가 연 0.5%로 하락하면서 정기예금(7월 평균 0.80%), 신용대출(2.92%), 주택담보대출 금리(2.45%)는 모두 사상 최저로 추락했다. 시중통화량(M2)은 ... 듯 자행되는 공정의 파괴를 보면서 나름대로 삶의 일단을 건 결단이기 때문이다. 이들의 행위는 지극히 진중하다. 보통사람의 돈, 위정자의 돈 이에 반해 국정을 책임진 사람들의 나랏돈 대하는 태도는 참을 수 없는 가벼움에 눈살이 찌푸려진다. ...

    한국경제 | 2020.09.15 17:01 | 송종현

  • thumbnail
    "유동성 場에 분산 투자"…채권 사들이는 큰손들

    ... 장외에서 거래되기 때문에 개인이 직접 증권사 지점을 방문해 상담한 뒤 투자 결정을 내리는 게 보통이다. 문의하면 해당 증권사에서 보유한 상품을 소개받을 수 있다. 안전하게 묶어놓고 싶은 목돈이 있다면 정기예금보다 채권이 유리할 수 있다. 정기예금은 만기를 못 채우고 중간에 돈을 빼면 약속한 금리를 못 받지만, 채권은 언제라도 매도를 통해 차익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만기 이전에 매도할 경우 가격 하락에 따른 손해를 볼 가능성도 있다. 해외 ...

    한국경제 | 2020.09.08 15:24 | 양병훈

  • thumbnail
    골드바?금ETF?...더 좋은 금 투자법이 있습니다 [주코노미TV]

    ... 가운데서도 유독 금의 매력이 높아지고 있다는 점을 내세웁니다. 대표적인 안전자산으로 꼽히는 게 금 말고도 달러, 미국같은 선진국 국채, 예금 등이 있을텐데요. 이 중에서 미국 국채와 예금은 미국 기준금리가 0%대로 낮아지면서 투자매력이 현금과 비슷할정도로 낮아졌습니다. 또 뒤에서 다시 한 번 말씀드리겠지만 달러와 금은 보통 반대로 움직입니다. 그런데 미국이 돈을 엄청나게 풀면서 최근 달러 약세가 두드러지고있죠. 당분간 달러약세가 이어질걸로 본다면 금 가격이 ...

    한국경제 | 2020.08.07 07:00 | 나수지

  • thumbnail
    [다산 칼럼] '금융시장 양극화' 심화시키는 저금리

    요즘은 은행에 예금해도 이자를 별로 받지 못한다. 사람들이 돈을 꿀 때는 보통 그에 대한 대가로 이자를 얹어서 돌려주기로 약속한다. 그런데 은행이 사람들의 예금을 받는 것은 돈을 꾸는 것과 같은데도 거의 이자를 주지 않는다. 어째서 ... 이런 일로 인해 어떤 결과가 생길까. 금융시장의 이자 수준을 결정하는 요소 중에 각 나라의 중앙은행이 정하는 기준금리가 있다. 기준금리는 이자율의 기준이 되는 것으로, 시장에서 결정되는 이자율이 반드시 기준금리와 같아야 할 필요는 ...

    한국경제 | 2020.08.06 17:34

  • thumbnail
    케이뱅크 "모바일로 주택담보대출 싸게 갈아타세요"

    ...으로 출시할 예정인 아파트담보 대환대출부터 비대면 인증 시스템을 적용한다. 대형 시중은행과 차별화되는 공격적인 금리로 소비자를 끌어모으겠다는 계획이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아파트 담보대출 상품은 케이뱅크가 오랜 시간 공들여 ... 케이뱅크는 최근 1년3개월여의 ‘대출 중지’에서 벗어나 지난달부터 비대면 신용대출, 기업고객 대상 예금 등을 잇따라 출시했다. 지난달 선보인 개인 신용대출은 최저 금리 연 2.08%에 한도는 최대 2억5000만원이다. ...

    한국경제 | 2020.08.04 15:37 | 송영찬

  • [마켓인사이트]금융사 영구‧후순위채 이달에만 1兆 발행

    ... 실패 위험(신용등급) 대비 높은 이자 매력으로 꾸준히 많은 관심을 모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年 2~3%대 금리 우량채 3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하나은행과 국민은행은 이달 10년 만기 후순위채 형태로 각각 3000억원 ... 지난달 후순위채 형태가 연 2%대 초반(만기 10년 기준), 영구채 형태가 연 3%대 초반이었다. 보험사 후순위채는 보통 4% 이상이다. BNK금융지주가 4일 발행하는 1000억원 규모 영구채형 조건부자본증권은 신용등급 &lsqu...

    마켓인사이트 | 2020.08.04 10:38

  • thumbnail
    금융사 영구채·후순위채 이달에만 1兆 발행

    ... 실패 위험(신용등급) 대비 높은 이자 매력으로 꾸준히 많은 관심을 모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年 2~3%대 금리 우량채 3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하나은행과 국민은행은 이달 10년 만기 후순위채 형태로 각각 3000억원 ... 따르면 신한·우리·하나·국민·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1년 정기예금 금리는 연 0.50~0.80%다. 최근 단위 농협, 수협, 신협 등 서민금융기관의 수요도 늘어나는 추세다. 더 ...

    한국경제 | 2020.08.03 15:09 | 김진성

  • thumbnail
    성장주의 밸류에이션

    ... 좀 낮네요. 56배입니다. 그리고 PBR이 25배입니다. 이것을 우리가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요. 현재 우리나라나 유럽이나 미국에서 은행에 저축을 하게 되면, 보통예금 금리가 연 0.5% 정도라고 가정해 보시겠습니까. 물론 유럽은 연 0.5%도 주지 않을 수도 있죠. 유럽은 마이너스 금리이니까요. 그렇다면 아마존 PER이 83배라면 이걸 역수로 계산하면 수익률이 1.2%라는 것이고요. 넷플릭스의 PER이 56배이니 수익률이 1.7%라는 것입니다. ...

    한국경제 | 2020.07.26 15: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