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91-100 / 7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자율 연 2%대 정기예금이 사라진다

    ... 반면 지난 1월 77.4%에 달했던 연 이자율 2%대 정기예금의 비중은 지난달 7.8%로 낮아졌다. 강준구 한은 금융통계팀 과장은 “기준금리를 내리면 은행채나 양도성예금(CD)금리 등 시장금리가 내려가기 때문에 정기예금금리도 낮아지게 된다”며 “기준금리 인하의 영향은 보통 두 달 정도 지속된다”고 설명했다. 금리가 낮아지면서 정기예금은 주로 ‘단기 투자상품’으로 활용되고 있다. ...

    한국경제 | 2015.05.28 15:20 | 황정수

  • thumbnail
    초저금리 시대 新투자상품 '분양형 오피스'를 아시나요?

    [ 김하나 기자 ]기준금리가 역대 최저 수준인 1%대를 기록하면서 800조원에 이르는 부동자금이 부동산 시장으로 몰리고 있다. 특히 부동산 시장에서는 매달 수익을 올릴 수 있는 수익형으로 자금이 몰리고 있다. 최근 청약을 실시한 ... 불었떤 '분양형 호텔'에 이어 최근에는 '분양형 오피스'가 떠오르고 있다. 오피스는 보통 기업들이 직접 매입을 하거나 건물주에게 임차하는 형식으로 사용됐었다. 그러나 최근에는 일반인들에게 오피스가 분양되고 ...

    한국경제 | 2015.05.17 10:35

  • thumbnail
    은행권, 연 0.1% 이자 '핵심성 예금' 유치전 가열

    ... 부수적인 계좌를 늘릴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도 상당한 역할을 했다는 후문이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정기예금과 적금의 금리가 아무리 떨어졌다고 해도 여전히 연 2% 안팎”이라며 “수시입출금식 예금보통 ... 조달비용률은 2.65%에 달했다. 미국 상업은행은 0.53%에 머물렀다. ■ 핵심성 예금 은행이 적은 비용(금리)으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는 예금으로 저원가성 예금으로도 불린다. 금리가 연 0.1% 수준에 불과한 보통예금, 가계당좌예금, ...

    한국경제 | 2015.05.03 21:23 | 박신영

  • thumbnail
    [부동산시장 흐름 바꾸는 '뉴 노멀'] "매달 고정수입 얻자"…상가·오피스텔·점포주택에 돈 몰린다

    ... 담당한 씨엘케이의 장영호 대표는 “청약경쟁률이 높게 나오더라도 실제 계약은 1~2개월 이상 걸리는 게 보통인데 이틀 만에 계약이 끝나는 걸 보면서 풍부한 시중 부동자금의 위력을 실감했다”고 말했다. 오피스텔, ... 오피스텔 연간 수익률도 평균 5.28%에 달한다. 수익률이 2~3년 전에 비해 약간 떨어졌지만 여전히 은행 정기예금 금리의 두 배를 웃돈다. 올해 오피스텔 공급 물량은 지난해(4만1537가구)의 절반인 2만196가구로 줄어 그동안 ...

    한국경제 | 2015.04.22 21:01 | 김진수

  • thumbnail
    116년 우리은행…'아시아 톱10·글로벌 톱50' 향해 뛴다

    ... 행장 취임 이후 빠르게 체질 개선에 나서고 있다. 영업·마케팅 전략도 예전보다 공격적으로 짰다. 저금리로 수익성이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시중은행 가운데 가장 적극적으로 예금·대출 자산을 늘리고 있다. 해외 ... 지난해엔 민영화 추진 과정에서 계열사 매각 등의 여파로 지배구조를 지주사 체제에서 은행 체제로 다시 바꿔야 했다. 저금리로 인한 수익성 악화도 문제였다. 자칫 흔들릴 법도 하지만 우리은행은 지난해 12월30일 이 행장 취임 이후 빠르게 ...

    한국경제 | 2015.04.17 07:10 | 이태명

  • thumbnail
    [다시 짜는 재테크] 양로저축보험 최저이율 연 3% … 저축은 정기적금 최고 연 3.8%

    기준금리가 연 1%대로 내려앉으면서 은행 예·적금 등 원금이 보장되는 상품을 선호하는 사람들의 속앓이가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세금을 적게 내는 절세 상품과 상대적으로 금리가 높은 저축은행 상품을 눈여겨봐야 한다고 ... 저축은행의 예·적금은 은행보다 많은 이자를 받을 수 있다. OK저축은행과 친애저축은행의 1년 만기 정기적금 금리는 연 3.8%다. 정기예금은 각각 연 2.5%, 연 2.8% 수준이다. 이들 저축은행도 기준금리 인하로 3월 말까지 ...

    한국경제 | 2015.03.13 20:35 | 박신영

  • 은행 적금도 연 1%대 시대…우리·신한 이어 국민도 인하

    ... 2.0%에서 연 1.9%로 떨어졌다. 두 상품이 국민은행의 주력 적금 상품은 아니지만 ‘연 1% 적금 시대’의 신호탄이라는 분석이다. 은행권은 보통 적금 금리예금 금리보다 0.2%포인트 안팎 높게 가져간다.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고, 돈 굴릴 데가 마땅치 않아지면서 예금처럼 뭉칫돈을 한 번에 받는 것보다 적금을 받아 운용하는 것이 상대적으로 유리하기 때문이다. 국민은행은 이에 앞서 지난달 16일 예금 상품 11종의 금리를 0.1%포인트씩 ...

    한국경제 | 2015.03.01 21:56 | 김일규

  • 단기코픽스, 年 1%대 첫 진입

    ... 따르면 단기 코픽스는 지난 4일 연 1.97%를 기록한 데 이어 11일에는 연 1.95%까지 내려앉았다. 단기 코픽스는 양도성예금증서(CD)를 대체해 단기대출 지표금리로 쓰기 위해 만든 지수다. 시중은행 만기 3개월짜리 단기 상품들의 최근 1주간 조달비용을 가중 평균해 산출한다. 은행연합회 관계자는 “보통 단기 코픽스가 떨어질 때는 거액 예금이 갑자기 은행에 들어오는 것과 같은 일시적인 요인이 작용하는 경우가 많다”며 “하지만 ...

    한국경제 | 2015.02.16 22:57 | 박신영

  • thumbnail
    [주니어 테샛 입문여행] 꿩도 먹고 알도 먹을 수는 없다!

    ... 세상의 이치입니다. 결국 투자자가 안전성과 수익성 가운데 어느 것을 우선할 것인지 선택해야 합니다. 안전성 높은 예금, 수익성 높은 주식 상호저축은행은 일반 은행보다 높은 이자율을 제시하므로 수익성이 좋습니다. 그 대신에 상호저축은행은 ... 분산투자입니다. 예를 들어 주식 투자에만 몰두하기보다는 은행 예금에도 적당히 분산해놓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모든 돈을 은행 예금으로만 굴린다면 안전성이 높아 원금에 손실이 발생할 염려는 없지만 금리가 낮아 돈을 많이 불리기 힘듭니다. 그렇다고 ...

    한국경제 | 2015.01.16 18:16

  • thumbnail
    금리시대 더 중요해진 '위험관리'

    금융자산이 늘수록 이를 어떻게 굴려야 할지 고민이 커진다. 금리가 사상 최저 수준으로 낮아져 모든 금융자산을 예금에만 묶어 두면 물가상승률도 따라잡기 어렵다. 이 때문에 예금 금리보다 수익률이 조금이라도 높은 투자 상품을 찾으려는 ... 곳곳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잘 살펴 그 영향을 분석해야 한다. 수익률뿐만 아니라 위험도 분석해서 추천한다. 투자자들은 보통 위험보다 수익에 먼저 눈이 간다. 위험까지 살피는 것은 당연히 해야 할 일이지만 간과하는 경우가 많다. 국내 투자 ...

    한국경제 | 2014.12.29 07: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