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01-110 / 7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국민은행, '위안화 외화예금' 판매

    ... ‘위안화 KB적립식 외화정기예금’, ‘위안화 보통예금’ 등을 출시했다. 국민은행은 위안화 예금 판매를 기념해 위안화로 가입하는 외화정기예금과 KB적립식 외화정기예금에 대해 내년 6월30일까지 2억위안(약 360억원) 한도로 0.3%포인트의 우대금리를 제공한다. 1년 만기 위안화 정기예금의 기본이율 연 2.9%에 우대금리를 더하면 연 3.2%의 금리가 적용된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

    한국경제 | 2014.11.28 13:54 | 이지훈

  • thumbnail
    물가연동채 연내 투자해야 '절세효과'…만기 길어도 고금리 원한다면 '코코본드' 관심

    ... 1500억원이 몰리며 인기를 끌기도 했다. 기업은행도 이번에 국책은행으로서는 처음으로 코코본드를 발행할 예정이다. 발행금리보통 연 3% 중반대다. 과거 은행에서 발행한 후순위채권 등의 고금리 및 이자지급식 상품을 원한다면 코코본드에 ... 주목할 시점이다. 원·헤알 환율은 현재 430원 내외로 추가적으로 환율이 7% 정도 하락하더라도 표면금리 연 10%를 감안할 때 정기예금 수준 이상의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 과거 2002년 브라질 외환위기 당시 원·헤알 ...

    한국경제 | 2014.11.05 07:00

  • thumbnail
    수익률에 목마른 자산가들이 찜했다…원금 지키고 금리 더 주는 ELB·ELD

    지난달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연 2%로 내리면서 정기예금 외에는 눈길을 주지 않던 보수적인 투자자들의 고민이 더욱 깊어졌다. 은행 정기예금 금리는 현재 이자소득세까지 감안하면 연 1.8%대로 떨어졌다. 여기에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 200보다 떨어져도 원금을 받을 수 있다. 또 다른 장점은 지수가 가입 시 정한 상한선 이상 넘어가도 일정한 확정금리가 수익률로 보장되는 상품이 많다는 점이다. 이들 상품의 원리는 보통 이렇다. 운용자금의 상당 부분은 채권, 예금 ...

    한국경제 | 2014.11.05 07:00

  • thumbnail
    [강현철의 시사경제 뽀개기] '리먼 쇼크' 때로 되돌아간 기준금리

    ◆기준금리 인하 기준금리가 역대 최저치인 연 2%까지 내렸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15일 기준금리를 연 2.25%에서 2%로 25bp(1bp=0.01%포인트) 낮췄다.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였던 2009년 2월~2010년 ... 줄어들면 일반적으로 소비와 투자가 살아나 경기가 부양되는 것이다. 둘째는 자산가격 경로이다. 기준금ㄴ리 인하는 시중 금리 하락으로 이어지고 금리가 떨어지면 보통 주식과 부동산 값이 뛴다. 예금이나 채권의 이자가 줄어들면 시중의 돈이 주식이나 ...

    한국경제 | 2014.10.17 16:30 | 강현철

  • thumbnail
    1% 수익률 거부하는 재테크族, 네 가지를 봐라

    금리 기조로 투자처를 잃은 시중자금이 안정적인 수익이 확보되는 위안화예금 등에 몰리고 있다. 수익률은 연 2~3% 수준이지만, 정기예금 금리보다는 높기 때문이다. 위안화예금이나 우량 전자단기사채 등은 금융사들이 내놓을 때마다 ... 안팎으로 내놓은 중국농업은행 예금은 모두 팔렸다. 이 상품은 9개월 만기로 연 2.6% 수익률을 확정 지급한다. 위안화예금보통 1년 만기 기준으로는 연 2.8~3.0% 정도의 금리를 준다. 지난 8월 신규취급액 기준 국내 은행의 1년 ...

    한국경제 | 2014.10.10 21:13 | 박신영 / 김일규

  • thumbnail
    [기고] 윤창현 한국금융연구원장…동남아 금융韓流로 은행업 중흥 기대

    ... 아버님의 담당 부서에 따라 달라졌었다. 대출 담당으로 계실 때는 명절 때 선물도 배달되는 등 분위기가 좋았다. 하지만 예금 담당으로 계실 때는 명절이 썰렁했었다. 왜 그런지 이해하는 데는 시간이 좀 필요했다. 은행은 예금으로 자금을 조달해 ... 해당하는 예대마진을 수익으로 챙기는 기관이다. 그런데 경제개발 연대에는 기업들이 자금을 싼 값에 쓸 수 있도록 대출금리를 균형 수준보다 훨씬 낮춰 놓았고 이러다 보니 자금조달비용에 해당하는 예금이자도 낮출 수밖에 없었다. 결국 예금 ...

    한국경제 | 2014.10.08 07:03

  • thumbnail
    "몸값 비싸져 매력 없다"vs"배당주펀드 편입 많아 상승여력"…우선株, 배당수익률 따져 '옥석' 가릴 때

    ... CJ제일제당우를 추천했다. 배당수익률·거래대금 살펴야 전문가들은 우선주를 고를 때 보통주 대비 할인율 외에도 배당수익률과 하루 평균 거래대금을 살피라고 조언한다. 은행 예금 대신 기업의 실적에 따라 배당을 받는 우선주에 투자한 경우 배당수익률이 은행 정기예금 금리 평균(2.25%)보다는 경쟁력이 있어야 한다는 얘기다. 또 지난해부터 시행된 우선주 퇴출제도에 따라 거래량이나 시가총액, 주주 수가 일정 기준에 미치지 못하는 우선주는 휴지조각이 ...

    한국경제 | 2014.09.29 07:01 | 허란

  • 한국SC은행 '초이스외화보통예금' 특별금리 혜택

    한국스탠다드차타드(SC)은행은 내년 2월까지 미화로 1000달러 이상을 환전해 해당 금액을 ‘초이스외화보통예금’에 신규 예치하는 개인고객에게 6개월간 연 1.0%(세전 기준)의 특별금리 혜택을 제공한다. 기존 약정금리는 연 0.1%이다. 예금 평균잔액에 따라 해외송금 수수료 면제와 외화현찰수수료 할인 서비스도 제공한다.

    한국경제 | 2014.09.18 15:58

  • thumbnail
    상가·오피스텔 등 수익형부동산 투자 유망…서울 강남권 재건축 아파트도 관심 가질만

    은행들이 주력으로 내놓는 예·적금 상품의 금리조차 연 1%대로 떨어지면서 이자 소득으로만으로 노후를 준비하기가 어려워졌다. 연이율 2%짜리 예금에 10억원을 넣어둔다고 해도 세금(소득세 15.4%)를 빼고 나면 정작 손에 쥐는 돈은 매달 141만원에 불과하다. 은행에 돈을 넣어뒀다가는 재산상 손해도 우려된다. 은행 금리가 한국은행의 물가상승률(1.9%)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기 때문이다. 발품을 팔고 신경쓸 일이 많더라도 요모조모 따져서 ...

    한국경제 | 2014.09.17 07:00 | 박종서

  • thumbnail
    시중금리 계속 떨어지는데…보험 담보대출 金利는 '요지부동'

    ... 보험계약대출 이자를 내린 곳은 1곳에 불과했다. 이에 따라 확실한 담보가 있는 대출임에도 불구하고 이자(최고 금리기준)가 10% 선에서 고공비행 중이다. ○22곳 중 19곳이 높은 이자 받아 보통 ‘약관대출’로 ... 약관대출 가산금리는 1.5~2.6%포인트다. 보험연구원이 2012년 분석한 적정 가산금리 ‘2%포인트 이내(금리연동형은 1.5%포인트 이내)’보다 훨씬 높은 수준이다. 또 은행 예금담보 대출 가산금리 1.2~1.25%포인트의 ...

    한국경제 | 2014.08.27 21:52 | 백광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