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20 / 7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금리 내려가니 인컴펀드 매력 '쑥쑥'…부동산 등 투자해 年5~10% 안정적 수익

    금리가 낮아지자 부동산 등에 투자해 안정적인 수익을 얻을 수 있는 인컴펀드 매력이 부각되고 있다. 연 5~10% 수익을 안정적으로 올릴 수 있다는 점이 주목받으면서 예금금리에 만족하지 못하는 투자자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주요 ... 맥쿼리인프라, 맵스리얼티, 이리츠코크렙, 신한알파리츠 등 주식시장에 상장된 특별자산 펀드 비중이 60%, 배당수익률이 높은 보통주 및 우선주 비중이 40%다. 이들에 투자해 발생하는 배당 등을 꾸준히 쌓아가는 인컴펀드다. 한국투자신탁운용도 ...

    한국경제 | 2019.07.19 17:25 | 이호기

  • 금리인하에 관심↑…안정적 현금흐름 창출하는 인컴펀드 잇따라

    금리가 낮아지자 부동산 등에 투자해 안정적인 수익을 얻을 수 있는 인컴펀드의 매력이 부각되고 있다. 연 5~10%의 수익을 안정적으로 올릴 수 있다는 점이 주목받으면서 예금금리에 만족하지 못하는 투자자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주요 ... 맥쿼리인프라, 맵스리얼티, 이리츠코크렙, 신한알파리츠 등 주식시장에 상장된 특별자산 펀드 비중이 60%, 배당수익률이 높은 보통주 및 우선주 비중이 40%다. 이들에 투자해 발생하는 배당 등을 꾸준히 쌓아가는 인컴펀드다. 한국투자신탁운용도 ...

    한국경제 | 2019.07.19 16:05 | 이호기

  • thumbnail
    "사업 재기보다 차라리 포기"…파산이 회생신청 앞질렀다

    ... 2017년 2.6%, 2018년 13.9%, 2019년 23.1%로 기울기가 가팔라지고 있다. 기업이 위기에 빠지면 보통 법원에 먼저 회생(법정관리)을 신청한다. 법적으로 강제적인 구조조정을 받아 사업을 재기하려는 목적이다. 하지만 법정관리로도 ... 투자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 역세권 부동산 시세는 지방과 달리 꾸준히 오르고 있고, 고금리의 저축은행 예금 잔액은 올초 처음 60조원을 돌파했다. 수시입출금식 저축성예금, 머니마켓펀드(MMF) 등 단기 부동자금은 ...

    한국경제 | 2019.07.16 17:40 | 안대규/황정환

  • thumbnail
    주담대 '새 코픽스'로 갈아타도 대출 안줄인다

    ... 금액을 줄이지 않겠다는 뜻이다. 단, 같은 은행의 대출상품으로 갈아타는 조건이다. 새 코픽스 대출로 갈아타면 적용 금리는 최대 연 0.3%포인트가량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16일 새 코픽스 대출 출시 코픽스는 변동금리 대출상품의 ... 자금의 평균 비용을 가중 평균해 계산한다. 금융당국은 15일부터 계산법을 변경한 코픽스를 발표한다. 계산법에 요구불예금과 같은 상대적으로 금리가 낮은 상품을 포함시켜 새 코픽스 금리가 0.25~0.30%포인트 내려가도록 했다. 은행들은 ...

    한국경제 | 2019.07.14 18:03 | 박신영

  • thumbnail
    웰뱅 1년 만에 '수신 1조' 대박…저축銀 넘어 핀테크 '메기'로

    ... 모바일 상품권을 상시 할인하는 서비스도 운영했다. 웰뱅의 영업 외 시간 이용률은 절반 수준에 이른다. 저축은행에서 예금하는 패턴도 바뀌었다. 기존 고객은 시중은행 대비 높은 금리를 주는 1년 만기의 정기예금 상품에 끌려 저축은행 예금을 ... 개편했다. 웰뱅전용상품인 ‘웰컴 비대면 보통예금’ 계좌는 잔액 5000만원까지 연 1.7% 확정금리를 제공한다. 직장인 보통예금은 1000만원 예금 기준 연 2.5%의 금리를 준다. ‘잔돈모아올림 정...

    한국경제 | 2019.07.11 19:23 | 김대훈

  • thumbnail
    빌딩 쇼핑, BTS·탄소배출권 투자…돈 되면 어디든 '쩐의 大이동'

    ... 이후 격차를 더 크게 벌리고 있다. 김승철 KB증권 WM본부 대체상품팀장은 “예·적금 금리가 연 2~3%에 머물고 있는 데다 주식 채권 등 기존 시장이 부진에 빠지면서 대체투자 시장이 폭발적으로 커지고... 대체투자가 대세로 떠오르고 있다. 손실 위험이 작지 않은 주식 채권 등 전통적인 투자 상품보다 안정적으로 ‘예금금리+α’를 줄 수 있는 상품에 대한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어났기 때문이다. 투자 대상과 유형도 ...

    한국경제 | 2019.06.14 17:41 | 강영연/최만수

  • 0.27%P 낮아진 새 코픽스 출시…사잇돌대출 금리도 낮아질 듯

    ... 수준이 더 낮아 소비자들은 신규 취급액 코픽스를 더 선호할 때가 많다. 정부는 지난 1월 발표한 ‘은행권 대출금리 산정 개선방안’을 통해 잔액 기준 코픽스 금리에 기존에 반영하지 않던 요구불예금, 수시입출금식 저축성 예금 등 결제성 자금과 정부·한국은행 차입금 등을 반영하기로 했다. 보통예금을 비롯한 요구불예금예금주 요구가 있을 때 언제든지 지급해야 하는 단기성 자금으로, 금리는 대부분 0.1%로 상당히 낮다. ...

    한국경제 | 2019.06.11 16:40 | 강경민

  • thumbnail
    '달러당 7위안' 돌파하나…强달러·弱위안에 베팅하는 투자자들

    ... 42조5400억원)로 불어났다. 두 달 만에 약 1조4000억원 증가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위안화예금 금리가 더 높은데도 달러화예금에 수요가 몰리는 것은 금융소비자들이 강(强)달러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는 의미”라고 ... ‘미끼’로 외화예금을 활용하고 있는 것이다. SC제일은행은 오는 28일까지 수시입출금 외화예금인 ‘초이스외화보통예금’에 가입하면 3개월간 연 2.2%의 특별금리를 주기로 했다. KEB하나은행은 ...

    한국경제 | 2019.06.10 17:47 | 정소람/정지은/선한결

  • thumbnail
    美 국채 투자…한·미 금리역전 호재

    고액 자산가 사이에서 달러 채권에 대한 투자 수요가 늘고 있다. 미국 국채 금리가 한국 국채 금리보다 높은 ‘금리 역전 현상’이 지난해부터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은 기축통화국이며 신용등급 ‘AA+’여서 미국 국채는 가장 안정적인 채권 가운데 하나다. 만기에 따라 다르지만 보통 연 2%대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어 한국 국채 금리 1%대보다 높다. 한국 국채보다 신용등급이 높은 미국에 투자하는데도 오히려 ...

    한국경제 | 2019.06.04 16:44 | 양병훈

  • thumbnail
    "은퇴 자산, 단기·중기·장기 바구니에 나눠라"

    ... strategy)’을 제시했다. 우선 노후 생활비 중 없어서는 안 될 필수생활비 규모를 정한 후 이를 예금 등 안전자산에 넣어둔다. 이를 제외한 나머지 자산은 자금이 필요한 시간에 따라 단기와 중기, 장기의 세 바구니(three ... 바구니에는 퇴직 후 2년부터 10년 내로 쓸 생활비를 넣어두라”고 조언했다. 단기 바구니 투자처로는 현금과 보통예금 등 언제든지 유동화할 수 있는 상품을 추천했다. 조 연구원은 중기 바구니엔 앞으로 만기가 긴 고금리 정기예금이나 ...

    한국경제 | 2019.05.19 15:54 | 강경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