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1-30 / 7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年 9% 수익도 가능한 부동산 펀드, 매각불발 땐 원금회수 지연

    ... 깔려 있다. 많은 부동산 펀드들은 투자자들을 위한 담보제공, 보증제공, 준공확약, 만기 시 재대출 등의 여러 신용보강 장치들을 갖추고 있다. 둘째, 시중은행의 1년 만기 정기예금 금리가 연 2% 남짓인 데 반해 부동산 펀드들은 높게는 연 8~9% 정도의 수익률을 제시해 초저금리에 목마른 투자자들에게 훌륭한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셋째, 보통 3개월에 한 번 정도 수익을 지급함으로써 세제 측면에서도 유리하다. 2015년에 주가연계증권(ELS)에 가입한 ...

    한국경제 | 2019.03.31 16:00

  • thumbnail
    교보증권, 70년간 한국 자본시장 성장 힘 보탠 '증권사 1호'

    ... 교보증권은 이 같은 실적 호조를 바탕으로 지난 22일 주주총회에서 2000년대 들어 최대 규모의 배당을 결의했다. 보통주 1주당 350원의 현금배당을 하기로 했다. 배당성향도 16%로 작년 대비 14% 올라갔다. 교보증권은 창립 70주년의 ... 대비하는 운용을 펼칠 계획이다. 헤지 전략을 마련하고,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할 예정이다. WM 부문은 글로벌자산인 외화예금, 해외신탁, 외화구조화상품 등의 잔액을 늘리는 데 주력하기로 했다. 고수익상품인 파생결합사채 및 사모펀드 판매를 ...

    한국경제 | 2019.03.28 15:16 | 김대훈

  • thumbnail
    반려동물 키우면 年 3%, SNS 공유땐 年 2.9% 이자 드려요

    ... 된다. 월급을 꼬박꼬박 모아 목돈을 마련하는 데 도움이 될 만한 상품이 다양하다. 반려동물을 키우는 것만으로도 우대금리를 주는가 하면 만기 때 1만원 미만의 금액은 1만원으로 올려 지급해주는 상품도 있다. SBI저축은행은 새내기 직장인이 ... ‘웰컴 직장인 사랑 보통예금’도 추천했다. 수시입출금식 계좌로 급여이체 또는 통신비 등 이체를 1건 이상 해놓고 유지하면 최고 연 2.5% 금리를 적용해준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03.26 16:38 | 정지은

  • thumbnail
    SC제일은행, 美달러 예금 특별금리

    ... 2.8%의 특별금리를 준다. 이때 원화를 환전해 해당 예금에 신규 가입하는 고객에게는 가입 금액에 대해 70%의 우대환율(예금가입 시점의 전신환매도율 기준)을 제공한다. 이번 미국 달러 정기예금 특별금리 이벤트는 3월 29일까지 진행되며, 은행의 사정에 따라 이벤트 기간에 금리가 변경되거나 이벤트 자체가 조기 종료될 수 있다. 입출금예금인 초이스외화보통예금(미달러)에 가입해도 연 1.5%의 특별금리를 준다. 대상자는 가입 전월에 미달러 예금을 보유하지 않았던 ...

    한국경제 | 2019.02.24 16:06

  • thumbnail
    예금금리보다 높아진 배당수익률…'순이익 2배' 배당으로 쏜 기업도

    ... 배당수익률(주당 배당금/주가)도 큰 폭으로 올랐다. 주가는 급락했는데 배당이 늘었기 때문이다. 20개 주요 기업의 지난해 종가 기준 보통주 배당수익률(시가배당률)은 2.7%로, 12월 말 은행 정기예금 평균 금리(2.05%)는 물론 미국 S&P500지수 편입종목의 배당수익률(2.1%)을 웃돌았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보통주 배당수익률이 3.66%로 처음 3%대에 올랐다. 주당 배당금이 2017년 850원에서 작년 1416원으로 늘어난 반면 연말 ...

    한국경제 | 2019.02.14 17:42 | 임근호

  • thumbnail
    4월부터 변동금리대출 중도상환수수료 인하…기존 대출자도 적용

    ... 코픽스는 잔액 기준보다 변동성이 크지만 일반적으로 금리 수준이 더 낮아 소비자들은 신규 취급액 코픽스를 선호하는 경우가 더 많다. 정부는 잔액기준 코픽스 금리에 기존에 반영하지 않던 요구불 예금, 수시입출금식 저축성 예금 등 결제성 자금과 정부·한은 차입금 등을 반영하기로 했다. 보통예금을 비롯한 요구불예금예금주 요구가 있을 때 언제든지 지급해야 하는 단기성 자금으로, 금리는 대부분 0.1%로 상당히 낮다. 이를 잔액기준 코픽스 금리에 ...

    한국경제 | 2019.02.06 14:18 | 강경민

  • thumbnail
    은행 "새 코픽스 도입해도 대출금리 크게 떨어지진 않아"

    ...) 등 8개 수신상품의 평균 비용을 가중평균한 것. 전국은행연합회가 매달 신규취급 기준 코픽스와 잔액 기준 코픽스를 발표한다. 금융당국은 보통예금 등 요구불예금,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 등을 넣은 새 코픽스가 산정될 것이라고 했다. 요구불예금금리가 연 0.1% 정도로 낮다. 이 같은 요구불예금 등이 코픽스 계산 때 들어가면 금리가 0.27%포인트 낮아진다는 게 금융위 설명이다. 하지만 은행 관계자들은 금융위가 사실을 정확히 전달하지 않았다고 ...

    한국경제 | 2019.01.24 17:36 | 안상미

  • thumbnail
    [바뀌는 대출제도 올 가이드] 대출금리 어떻게 하면 낮출 수 있을까?

    ... 코픽스는 잔액 기준보다 변동성이 크지만 일반적으로 금리 수준이 더 낮아 소비자들은 신규 취급액 코픽스를 선호하는 경우가 더 많다. 정부는 잔액기준 코픽스 금리에 기존에 반영하지 않던 요구불 예금과 수시입출식 저축성 예금 등 결제성 자금과 정부·한은 차입금 등을 반영하기로 했다. 보통예금을 비롯한 요구불예금예금주 요구가 있을 때 언제든지 지급해야 하는 단기성 자금으로, 금리는 대부분 0.1%로 상당히 낮다. 이를 잔액기준 코픽스 금리에 ...

    한국경제 | 2019.01.23 11:52 | 강경민

  • thumbnail
    "코픽스에 보통예금까지 감안해 대출금리 낮춰라"

    ... 주된 이유를 높은 코픽스에서 찾았다. 그래서 새로운 코픽스가 필요하다고 여기고 은행들에 새 코픽스를 기준으로 삼으라고 요구했다. 새 코픽스엔 현재 반영되지 않는 요구불예금(보통예금 등)과 수시입출식 저축성 예금 등 결제성 자금과 정부 및 한국은행 차입금 등이 감안된다. 요구불예금예금주 요구가 있을 때 언제든지 지급해야 하는 단기성 자금으로, 금리는 대부분 연 0.1%로 상당히 낮다. 이를 잔액 기준 코픽스에 반영하면 금리는 현행보다 0.27%포인트 ...

    한국경제 | 2019.01.22 17:41 | 강경민/안상미

  • thumbnail
    서울 가계부채 7년새 90조 증가…원금·이자 “부담”

    ... 조사됐다. 4일 서울연구원의 '서울시 가계부채 진단과 정책방향'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서울지역 가계부채는 예금취급기관 대출 기준으로 2010년 195조원에서 2017년 285조원으로 90조원 증가했다. 이 중 주택대출은 125조원에서 ... 55.3%보다 18.8%포인트 높았다. 연구원은 서울 가계부채가 1% 증가하면 소득은 0.26% 감소하고, 대출금리가 1% 늘면 가계부채는 0.01%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보고서는 "서울은 가계부채가 지역 내 총생산에서 ...

    한국경제 | 2019.01.04 07: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