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51-60 / 7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죽을 때까지 얼마 벌면 축복일까

    ... 세미나를 돌아다녔다. 하지만 노후 대책이라곤 달랑 국민연금과 개인연금이 겨우 전부였다. 그나마 빚은 없는데다 정기예금(1억원), 채권형 펀드와 ELS(3000만원), 적금(5000만원), 연금보험(1억2000만원)을 보유중이다. 하지만 ... 이후에 그동안 적립된 퇴직연금과 국민연금을 합산할 때 매월 300만원씩 받는 것은 그렇게 어려운 일도 아니다.결국 저금리·저성장·고령화 시대에 따른 조기 은퇴와 생산활동 감소를 비롯해 금융상품의 수익률 하락과 부동산값 폭락 등 대한민국 ...

    글방 | 2017.03.16 10:13

  • thumbnail
    [한경미디어 뉴스룸-MONEY] '안갯속 환율'…내 맘대로 꺼내 쓰는 외화예금 대세

    달러를 보유하는 가장 안전한 방법은 은행 외화예금에 가입하는 것이다. 상품 유형으로는 크게 외화보통예금(수시입출금식), 외화정기예금(거치식), 외화적금(적립식)이 있다. 원하는 시기에 자유롭게 외화를 넣고 빼기 원한다면 수시입출금 ... 1만 달러 미만이면 0.1005%의 이자가 적용된다(2월16일 기준). 자녀 유학비 등을 적립하는 경우 외화정기예금을 이용해 조금 더 높은 금리 혜택과 부가서비스를 누릴 수 있다. 보통 12개월 이상 가입해야 하지만, 분할 인출 ...

    한국경제 | 2017.03.03 18:27 | 배현정

  • [금리 상승기 보험상품] 제2 금융권 알짜 상품 '눈길'

    ... 눈길을 끌고 있다. 우대금리를 제공하면서 자유로운 입출금이 가능하도록 한 예금상품부터 중저신용자에게 합리적인 대출금리를 제공하는 상품 등이 그것이다. SBI저축은행의 ‘사이다보통예금’은 기본금리가 연 1%인 ... 0.3%포인트의 우대금리를 적용해준다. 기본금리는 1월26일 기준 연 2.2%다. OK저축은행의 ‘OK안심정기예금’은 매년 해당연도의 1년제 정기예금 공시금리에 0.1%포인트를 추가 금리로 더해주는 상품이다. 3년간의 ...

    한국경제 | 2017.01.31 16:12 | 윤희은

  • thumbnail
    [人사이드 人터뷰] 박정연 JP모간자산운용 대표, 국내 첫 여성 대표라는 것보다 '리더로 잘할 수 있나'만 고민

    ... 전에는 절대로 안 산다’는 것 역시 한국 운용업계의 바람직하지 않은 속성이라고 지적했다. “보통 한 펀드가 미국에서 많이 팔리면 그 다음엔 유럽으로 가요. 그리고 아시아, 한국으로 옮겨갑니다. 하지만 우리나라에 ... 다음날부터 가격 변화를 체크하면서도 퇴직연금은 1년이 지나도 들여다보지 않는다는 것이다. 퇴직연금 자산 80%가량이 예금에 쏠려 있는 것 역시 문제라고 했다. 물가 상승률 등을 감안하면 결국 자산 규모가 계속 줄어들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

    한국경제 | 2016.12.23 18:48 | 이현진

  • 웰컴저축은행, 연 3% 금리 '웰컴직장인사랑 보통예금' 출시

    웰컴저축은행, 연 3% 금리 ‘웰컴직장인사랑 보통예금’ 출시 웰컴저축은행은 최대 연 3.0%의 금리가 적용되는 직장인전용 자유입출금계좌 ‘웰컴직장인사랑 보통예금’을 1일 출시했다. ... 간편하게 증빙서류를 제출할 수 있다. 체크카드신청까지 바로 가능하다. 상품의 기본이율에 특정조건을 충족하며 추가금리가 적용된다. △당월 100만원 이상 급여이체 실적이 있는 경우 연 1.0%포인트 △CMS자동납부 실적이 1건 이상 ...

    한국경제 | 2016.12.01 18:10 | 윤희은

  • SBI저축은행, 연 최고금리 1.9% 'SBI 사이다 보통예금' 출시

    SBI저축은행은 최대 연 1.9% 금리를 제공하는 자유입출금통장 ‘SBI 사이다 보통예금’을 28일 출시했다. SBI사이다 보통예금은 입출금이 자유로우면서도 일정 조건을 충족하면 정기예금 수준의 높은 금리와 각종 수수료 면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기본 금리는 연 1.0%이지만 각종 우대조건을 만족하면 최대 1.9%까지 올라간다. 우선 해당 계좌에 매월 건당 50만원 이상 입금 시 0.2%, 스마트뱅킹으로 이체거래 ...

    한국경제 | 2016.11.28 14:20 | 윤희은

  • thumbnail
    금리시대 상가 투자 '눈앞의 월세'보다 중요한 건…

    ... 내용이다. 이렇다 보니 상대적으로 규제가 적은 상가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연 1%대 초반인 정기예금 금리보다 최대 5배가량 높은 임대 수익과 매각 차익을 노릴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상가 투자에서 가장 좋은 ... 가장 주의할 게 공실 문제다. 다만 분양가가 변수다. 같은 1층이라도 코너 상가는 코너가 아닌 상가보다 분양가가 보통 20% 이상 높게 형성된다. 비(非)코너 1층 분양가가 3.3㎡당 3000만원이라면 코너 상가는 3600만원이 넘는다. ...

    한국경제 | 2016.11.27 14:49

  • thumbnail
    SC제일은행 "저금리 시대 갈 곳 잃은 자금의 휴식처"

    ... 상황이 이어질 수밖에 없다. 공격적인 투자를 하기에는 원금 손실 우려가 큰 시장 상황에서는 안정성이 보장되면서도 보통예금 통장보다 월등한 금리를 제공하는 수시입출금 상품을 활용할만하다. 적금이나 상여금 등으로 목돈이 생겼지만, 보통예금 ... 추가금리를 적용한다. 즉, 300만~1,000만원 예치하면 연 1.0%, 1,000만원 이상이면 연 1.4%의 금리가 적용된다. 김용남 SC제일은행 수신상품팀 이사는 “마이플러스통장은 정기예금 수준의 금리에 입출금도 ...

    한국경제 | 2016.11.20 15:19

  • thumbnail
    은행 요구불 예금에 '한달새 4조' 뭉칫돈

    ... 수시입출식예금(MMDA)에 많은 돈이 몰리고 있다. 10월 말 기준 5대 은행의 MMDA 잔액은 88조8097억원으로 전월 말 대비 1조7493억원 늘었다. 지난달 요구불예금 전체 증가액의 40%가량이 MMDA 몫이었다. 보통예금·당좌예금 등 단기성 자금으로 분류되는 요구불예금예금주가 원하면 은행이 언제든지 조건 없이 돈을 지급하는 예금이다. 통상 지급되는 금리가 거의 없다. 하지만 요구불예금의 한 종류인 MMDA는 금액에 따라 연 1% 미만 ...

    한국경제 | 2016.11.13 19:17 | 김은정

  • thumbnail
    묵묵함 보다는 약싹빠른 투자가 낫다

    ... 필자가 만나는 많은 수강생들의 대부분이 원금손실 중이고 마땅히 투자처를 못 찾아서 그냥 막연하게 은행의 보통예금이나 CMA통장에 돈을 넣어두고 몇 개월째 고민하는 경우를 허다하게 본다. 뭐라도 한다고 해서 저금리가 한창인 상황에서 은행의 예금이나 적금을 굳이 가입해서 이자소득세까지 내가면서 가지고 있는 것은 거꾸로 재테크라고 볼 수 있기 때문에 시야를 넓히는 자세가 필요하겠다.즉 안정성을 중심으로 한 투자를 하면서도 수익성을 겨냥한 틈새 내지는 나만의 ...

    글방 | 2016.10.04 09: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