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61-70 / 7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주목! 이 상품] 달러 예금 만들면 6개월간 연 1%P 우대금리

    ... 소비자에게 주목받고 있다. SC제일은행은 오는 6월29일까지 해당 상품에 신규 예치하면 6개월간 연 1%포인트의 특별 우대금리를 제공하는 이벤트를 하고 있다. 초이스외화보통예금예금자보호법에 따라 5000만원까지 보호받을 수 있는 달러 전용 예금이다. 기존 금리는 연 0.1% 수준이지만 우대 조건에 따라 최고 연 1%(세전) 금리를 제공해 환차익과 함께 이자 수익도 기대할 수 있는 상품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자유롭게 입출금이 가능해 자금 운용의 유동성이 ...

    한국경제 | 2018.01.28 16:00 | 윤희은

  • thumbnail
    정부, 금융권 자본규제 전면개편…"가계빚 40조 억제"

    ... 넘는다. 예대율을 맞추기 위해 예수금을 더 확보해야 할 유인이 생기지만, 11조원 규모(전체의 1.3%)에 불과해 예금금리가 눈에 띄게 오르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됐다. 또 부문별 경기대응 완충자본(Countercyclical Capital ... 0∼2.5%의 완충자본 적립을 결정하면 각 은행의 익스포저(위험노출액)에서 가계신용 비중을 적용해 추가 보통주 적립 비율이 정해진다. 이를 지키지 못한 은행은 이익 배당이나 상여금 지급에 제한을 받는다. 내년부터 도입된다. ...

    한국경제 | 2018.01.21 13:47

  • thumbnail
    삼성생명과 함께하는 라이프디자인<227> 은퇴 후에도 자산관리는 필요하다

    ... 소득 없이 쌓아놓은 자산에서 투자를 해야 하기 때문에 원금을 훼손하면 만회하기 어려울 수 있다. 다만 요즘같이 저금리가 지속되는 상황에서는 적극적인 투자에 전혀 무관심한 것도 바람직한 태도는 아니다. 은퇴자산 관리에 정답은 없지만 ...A) 등으로 보유한다. 다음으로 중기 바구니에는 앞으로 2년부터 10년까지 9년 동안 쓸 생활비를 넣어둔다. 고금리 정기예금, 만기까지 보유할 채권 등 9년간 매년 안정적으로 필요한 자금을 찾아 쓸 수 있는 금융상품에 투자한다. ...

    한국경제 | 2017.12.10 16:28

  • thumbnail
    기준금리 오르자… 은행·보험 '웃고' 카드·캐피털 '울고'

    ... 의존하고 있어 금리상승기엔 조달비용 상승으로 실적이 악화될 수밖에 없다. 건전성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상대적으로 저신용·저소득 차주 비중이 높은 여신전문회사들은 보통 금리가 오르면 빚을 못 갚는 차주가 늘어 부실채권 규모가 커지는 경우가 많다. 반면 은행과 보험사들은 금리 상승의 수혜를 볼 것으로 기대된다. 은행들은 순이자마진(NIM)이 확대된다. 예금 금리보다 대출 금리의 상승 속도가 빨라서다. 작년 말 0.4%를 기록했던 은행들의 ROA는 ...

    한국경제 | 2017.12.05 19:54 | 김순신

  • thumbnail
    [다산칼럼] 은행에 주인을 찾아줘야 한다

    ... 정치가 끼어들어 망가뜨려 놓더니 이제 노조와 시민단체까지 금융회사 경영에 개입하려고 해서다. 국내 4대 금융회사 중 예금보험공사가 최대주주인 우리은행을 제외하고 KB금융, 신한금융, 하나금융은 정부 지분이 거의 없는 순수 민간회사다. ... 순위에서는 한국이 중국에 앞선다. 그런데 금융 경쟁력은 중국이 56위이고 한국은 80위로 한참 아래다. 이뿐만 아니라 정보통신기술(ICT)과 금융을 결합해 신성장동력으로 주목받고 있는 핀테크산업에서 한국은 세계 최고의 ICT 경쟁력을 갖고 ...

    한국경제 | 2017.11.23 18:10

  • thumbnail
    '빅뱅' 대성, 강남 도산대로변 310억 빌딩 건물주 됐다

    ... 건물 매입이 줄을 잇고 있는 상황이다. 청담동, 신사동이 맞물려있는 고급 상권인 만큼 상대적으로 높은 임대수익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김 전무는 연예인들의 건물 매입이 잇따르는 현상에 대해 "시중 은행 예금 금리가 낮고 대출 금리도 낮다보니 자기자본으로만 매입하기는 어려운 건물을 부피를 키워 사는 것 같다"면서 "보통 자기자본 비율이 총 취득가격의 20~30% 정도일 때 위험성이 높다고 보는데 대성 씨(43%) 정도면 ...

    한국경제 | 2017.11.14 13:57 | 이소은

  • thumbnail
    [도약하는 금융산업] 건설근로자 맞춤형 중금리대출 인기

    ... 활용한 상품도 잇따라 선보였다. 건설근로자를 위한 맞춤형 금융상품 ‘체인지업 론’ 등 맞춤형 중금리 대출 시장에도 적극 진출하고 있다. 소득 증빙의 어려움으로 캐피털과 저축은행 등에서 연평균 20% 이상의 높은 금리로 ... 예·적금통장을 개설할 수 있는 서비스다. JB다이렉트를 통해 JB퍼스트주거래통장, JB플러스급여통장, JB다이렉트예금통장, JB다이렉트적금통장, 보통예금 등을 개설할 수 있다. 스마트데스크 서비스는 JB다이렉트와 같은 신청 과정을 ...

    한국경제 | 2017.10.10 16:47 | 이현일

  • [양태영의 부동산 P2P금융 투자] (2) 부동산P2P, 원금손실 가능성 낮아 매력

    지난해 6월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연 1.5%에서 사상 최저치인 연 1.25%로 낮춘 뒤 ‘사실상 제로금리 시대’가 1년 넘게 지속되고 있다. 저성장·저물가·저금리가 고착화된 이른바 ... 건물이 담보로 제공된다. 원금 손실 가능성을 크게 낮췄다. 연 10% 이상의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는 점, 은행 예금처럼 매달 이자수익만 받고 원금을 만기에 돌려받을 수 있어 목돈 운용이 가능하다는 점도 주목된다. 부동산 P2P ...

    한국경제 | 2017.08.20 14:32

  • thumbnail
    금리는 여유롭게, 입출금은 자유롭게…요즘 뜨는 파킹통장

    ... 적합한 통장을 뜻한다. SC제일은행의 ‘마이플러스통장’은 2015년 5월 출시된 대표적인 고금리 수시입출금통장이다. 잠시 자금의 휴식처가 필요한 투자자나 목돈을 모았지만 보통예금에 넣어두기엔 아깝고 당장 돈을 ... “지금처럼 불확실성이 높아지는 시기에는 수시입출금식 통장을 잘 활용하면 현금 유동성을 확보하면서 정기예금 수준의 금리 혜택까지 챙길 수 있다”며 “SC제일은행의 마이플러스통장은 언제든지 입출금이 가능해 ...

    한국경제 | 2017.07.02 16:08

  • thumbnail
    금리 대출·비대면 영업 인기…'꽃길' 걷는 저축은행

    ... 79개 저축은행 임직원(9123명)은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9000명을 돌파했다. 저축은행 부활은 ‘중금리 대출’과 ‘비대면(非對面) 대출’ 덕분이다. 연 6~20%대 중금리 대출은 은행으로 ... 소비자들은 영업점에 갈 필요 없이 스마트폰으로 전국 48개 저축은행의 계좌를 개설할 수 있다. SB톡톡으로 개설한 정기예금 통장은 지난 20일 기준 7243건, 예금액은 서비스 출시 6개월여 만에 1999억원을 기록했다. 보통예금(1만2447건, ...

    한국경제 | 2017.06.27 16:34 | 김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