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1,1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만삭 아내 95억 보험금' 어떻게 가능했나…업계 뒤늦게 개선

    ... 한다. 11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피고인 남편 이모씨(50)는 2008년 결혼 후부터 2014년 6월까지 캄보디아 출신 아내 이모씨(2014년 사망 당시 24세)를 피보험자로, 자신과 상속인을 수익자로 하는 보험 25건(11개 보험사)에 가입했다. 이 가운데 가장 액수가 큰 상품은 남편이 낸 사고로 아내가 숨지기 2개월 전에 가입한 A사의 변액유니버설종신보험으로, 보험금이 30억9천만원이다. 보험사는 가입 계약을 체결하기 전에 인수심사를 거친다. 계약자의 ...

    한국경제 | 2020.08.11 16:28 | YONHAP

  • thumbnail
    침수차 속출, 보상 및 세제 감면 얼마나?

    ... 침수차 조회 제공 -신차 구매 시 취득세 감면 전국 곳곳에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침수차가 속출하면서 보상 여부와 범위에 관심이 쏠린다. 11일 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9일부터 이달 4일 오전 9시까지 국내 12개 손해보험사에 접수된 자동차 침수 및 낙하물 피해 접수는 총 4,412건에 달한다. 아직 끝나지 않은 태풍과 접수되지 않은 사고 건수를 고려하면 피해 규모는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침수차 피해는 매년 반복되는 재해지만 막상 어떻게 대처하고 보상받아야 ...

    오토타임즈 | 2020.08.11 15:00

  • thumbnail
    역대급 폭우에 든든한 우산…보험업계, 피해고객 지원 앞장

    ...가 역대급 폭우에 피해를 입은 고객들을 돕기 위해 앞장서고 있다. 갑작스럽게 찾아온 재난·재해로부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고객의 든든한 우산이 되겠다는 복안이다. 1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여러 생명·손해보험사는 집중호우와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고객을 대상으로 △보험료 납입 유예 △대출이자 납입 유예 △사고보험금 신속 지급 등을 제공하기로 했다. 보험료 납입 유예는 보험사가 제공하는 가장 대표적인 지원책이다. 보험료 납입 유예는 일정기간 ...

    한국경제 | 2020.08.11 10:09 | 차은지

  • thumbnail
    '보험금 95억' 만삭 아내 살인죄 벗은 이유 '반박 불가 증거 없었다'

    ... 보험까지 의심의 여지가 있다는 건 인지하면서도 좀 더 면밀히 심리를 해야한다고 판단했으며 이 씨가 고의 사고를 냈다는 정황증거, 반박의 여지가 없는 꼼꼼한 증거가 없다는 점을 참작한 것으로 보인다. 이 씨의 보험금 청구와 관련해 보험사와 아직 민사 소송이 진행중이다. 체포 직후 지역 변호사 한 명 만 선임했던 이 씨는 서울의 대형 로펌을 통해 전직 대법관을 포함한 화려한 변호인단을 꾸려 대응해 왔다. 살인을 전제로 적용된 보험금 청구 사기 혐의가 무죄로 나오면서, ...

    한국경제 | 2020.08.11 09:41 | 이미나

  • thumbnail
    트럼프측, 검찰 '저인망수사' 주장…광범위한 자료요구 "악의적"

    8년치 납세자료 요구 이어 금융·보험사기 수사 반발…"법원에 정보 요청할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측이 10일(현지시간) 자신의 성추문 입막음 의혹을 수사해온 검찰이 지나치게 광범위한 수사를 한다며 이의를 제기했다. AP통신 등 미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 변호인단은 이날 뉴욕남부지법에 제출한 문서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8년 치 납세 자료 제출을 요구하는 뉴욕 검찰의 대배심 소환장은 "지나치게 광범위하고 악의적으로 발부됐다"고 주장했다. ...

    한국경제 | 2020.08.11 06:31 | YONHAP

  • thumbnail
    '물폭탄' 피해 입은 차량 7113대 넘어…"9년 만에 최악"

    긴 장마와 집중호우로 차량 피해가 늘고 있다. 10일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9일부터 이날까지 12개 손해보험사에 접수된 차량 피해는 7113건에 달했다. 낙하물로 인한 파손과 침수가 포함된 건수다. 추정 손해액은 711억원에 달한다. 올해 차량 풍수해 규모는 2011년 993억원 이후 9년 만에 최대다. 2012년부터 작년까지 연간 피해액은 317억∼495억원을 기록했다. 아직 태풍 시즌이 끝나지 않은 것을 감안하면 올해 차량 풍수해는 ...

    한국경제 | 2020.08.10 19:52 | 이송렬

  • thumbnail
    긴 장마에 차량 피해액 벌써 711억원…"2011년 이후 최악"

    12개 손보사 7천113건 피해 접수 올여름 긴 장마와 집중호우로 차량 피해도 나날이 급증세다. 10일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9일부터 이날 오전 9시까지 자동차보험을 운영하는 12개 손해보험사가 접수한 차량 피해는 낙하물로 인한 파손과 침수를 합쳐 7천113건이다. 추정 손해액(피해액)은 711억원으로 잠정 파악됐다. 올해 차량 풍수해 규모는 2011년 993억원 이후 9년만에 최대다. 2012년부터 작년까지 연간 피해액은 317억∼495억원을 ...

    한국경제 | 2020.08.10 19:37 | YONHAP

  • thumbnail
    '만삭아내 살해무죄' 95억 보험금은?…보험사 "민사소송서 결정"

    ... 2014년 숨진 캄보디아 출신 아내 이모씨(사망 당시 24세)를 피보험자로, 피고 자신 등을 수익자로 하는 보험 25건을 2008년부터 2014년까지 가입했다. 보험금은 원금만 95억원이며, 지연이자를 합치면 100억원이 넘는다. 계약 상대 보험사 11곳 가운데 3곳은 계약 보험금이 10억원이 넘는 거액이다. 이날 파기환송심 후 주요 보험사들은 보험금 지급과 관련, 판결문을 면밀하게 검토한 후 결정할 사안이라면서도 민사 법원의 판단을 받아보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이날 ...

    한국경제 | 2020.08.10 17:33 | YONHAP

  • thumbnail
    "마케팅 안해도 알아서 팔린다"…'표적항암치료 보험' 돌풍

    ... 팔리는’ 효자상품으로 떠올랐다. KB가 시작, 삼성·현대·DB 맞불 10일 업계에 따르면 KB손해보험의 암보험은 최근 들어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평소보다 판매량이 10배 이상 늘었다. 지난 5월 손해보험사 최초로 출시한 표적항암치료 특약 덕분이다. 평소 이 회사는 암보험을 월 3800건가량 팔았다. 표적항암 특약을 선보인 이후 판매량이 월 4만 건 이상으로 치솟았다. 표적항암 특약은 소비자가 원치 않으면 뺄 수 있는 선택사항이지만 신규 ...

    한국경제 | 2020.08.10 17:15 | 임현우

  • thumbnail
    삼성생명, 하루 12% 오른 까닭은?

    ... 삼성생명법) 논의가 영향을 준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생명은 3월 말 기준 삼성전자 보통주 5억816만 주(지분율 8.51%)를 보유하고 있다. 삼성생명의 삼성전자 지분 보유를 둘러싼 논란은 오래됐다. 현행 보험업법에 따르면 보험사는 계열사 주식을 총자산의 3%까지만 취득할 수 있다. 다만 취득한도 산정은 실무상 취득원가를 기준으로 한다. 삼성생명이 1980년대 취득한 삼성전자 지분의 취득원가는 약 5400억원으로 삼성생명 총자산(309조원)의 0.1%에 불과하다. ...

    한국경제 | 2020.08.10 17:07 | 오형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