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1,7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삼성·교보생명도 깜짝실적…보험사 모두 방긋

    국내 보험사들이 모처럼 활짝 웃었다. 생명보험과 손해보험 모두 1분기에 ‘깜짝 실적’을 내면서 재무 안정성이 개선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다만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반사이익과 증시 활황으로 늘어난 투자·운용 수익 등이 반영된 결과일 뿐 본연의 보험 사업에서는 여전히 마이너스 구조를 면치 못하고 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깜짝 실적’ 낸 보험사들 삼성생명은 14일 삼성전자 특별배당(8000억원)과 ...

    한국경제 | 2021.05.14 17:27 | 이호기

  • thumbnail
    보험사 1분기 `역대급 실적`…투자·손해율 다 잡았다

    보험사들이 올 1분기 `역대급 실적잔치`를 이어가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병원 방문이나 자동차 운행 등이 줄면서 손해율이 개선된 데다, 금리 인상 등으로 투자이익이 늘어난 영향이다. 13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생명은 이날 2021년 1분기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대비 373.2% 늘어난 1조881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0조75억 원으로 3.5% 줄었지만, 영업이익은 256.2% 증가해 1조3,344억 원을 나타냈다. ...

    한국경제TV | 2021.05.14 15:11

  • thumbnail
    미래에셋생명 1Q 순익, 전년비 99%↓…"일회성 비용 영향"

    ... 감소한 1억 1,300만 원이라고 14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9,528억 원, 25억 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각각 6.94%, 91.6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래에셋생명 측은 이익 감소의 배경으로 보험사와 판매전문사의 분리(제판분리) 사업 진행에 따라 190억 원가량이 발생했고, 일부 상품의 사업비 부과 제도를 변경하며 일회성 비용이 발생했다는 설명이다. 미래에셋생명 관계자는 "채널혁신 이후에도 안정적인 영업활동이 이어지고 있다"며 ...

    한국경제TV | 2021.05.14 14:48

  • thumbnail
    삼성생명 1분기 당기순이익 1조881억원…작년 대비 373%↑(종합2보)

    ... "삼성전자 특별배당과 주식시장 호황에 따른 변액보증준비금 환입된 결과로 이익이 많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3월 말 기준 총자산은 334조6천억원, 자본 건전성 지표인 지급여력(RBC)비율은 332%를 기록했다. 작년 말 기준 생명보험사의 평균 RBC 비율은 297.3%다. 삼성생명은 배당성향을 50%로 확대한다는 중기 목표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이날 1분기 실적을 발표한 기업설명회에서 "올해 배당성향이 35.5%로 작년보다 낮았지만 이는 ...

    한국경제 | 2021.05.14 14:21 | YONHAP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GA 업계, 모집수수료 규제로 '부익부 빈익빈' 가속화 전망

    ≪이 기사는 05월14일(14:07)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 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여러 보험사의 상품을 판매하는 독립보험대리점(GA) 업계의 ‘부익부 빈익빈’이 가속화할 전망이다. 올해 1월부터 시행된 모집수수료 규제 때문이다. 14일 보험 업계에 따르면 GA 업계는 지난 1분기에 매출 감소를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1월 1일부터 시행된 모집수수료 규제 때문이다. 일명 ‘1200% ...

    마켓인사이트 | 2021.05.14 14:08

  • thumbnail
    삼성생명 1분기 당기순이익 1조881억원…작년 대비 373%↑(종합)

    ... 14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256.2% 증가한 1조3천344억원, 매출액(재무제표상 영업수익)은 3.5% 감소한 10조75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삼성생명은 "삼성전자 특별배당과 주식시장 호황에 따른 변액보증준비금 환입된 결과로 이익이 많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3월 말 기준 총자산은 334조6천억원, 자본 건전성 지표인 지급여력(RBC)비율은 332%를 기록했다. 작년 말 기준 생명보험사의 평균 RBC 비율은 297.3%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4 09:31 | YONHAP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농협생명 누르나…신한라이프, 생명보험 경쟁 구도 바꿀까

    ≪이 기사는 05월13일(16:29)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 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오는 7월 대형 생명보험사로 올라서는 신한생명에 시장 안팎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금융위원회로부터 오렌지라이프생명과 합병을 인가받으면서다. 13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신한생명의 지난해 말 기준 총자산은 36조8000억원, 수입보험료 기준 시장점유율은 4.8%다. 오렌지라이프생명의 총자산은 33조8000억원, 수입보험료 ...

    마켓인사이트 | 2021.05.14 08:50

  • thumbnail
    신한라이프, '업계 4위' 도약 예고…신사업 '속도' [이슈+]

    ...)과 오렌지라이프생명보험(오렌지라이프)의 합병을 인가했다. 합병은 신한생명이 오렌지라이프를 흡수합병하는 형식으로 이뤄지며, 합병기일은 오는 7월1일이다. 합병이 마무리되면 '신한라이프'는 자산 기준 업계 4위의 생명보험사로 단숨에 올라서게 된다. 지난해 말 기준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의 자산은 각각 36조7500억원, 34조7500억원이다. 두 기업의 총 자산 규모는 약 71조원으로, 업계 4위인 NH농협생명(67조원), 미래에셋생명(40조5000억원)을 ...

    한국경제 | 2021.05.14 05:42 | 김수현

  • thumbnail
    미국 물가 급등세 여파…보험·은행주 강세

    ... 전날보다 9.77% 뛰어오른 4천215원에 거래를 마쳤다. 동양생명(+7.02%), 롯데손해보험(+6.60%), 한화손해보험(+5.78%), 미래에셋생명(+4.71%), 삼성생명(+2.62%), 삼성화재(+1.65%) 등 다른 보험사들도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또 기업은행(+3.90%), 하나금융지주(+2.52%), 신한지주(+1.59%), KB금융(+0.68%) 등 은행과 금융지주들도 올랐다. 이에 따라 유가증권시장에서 은행(3.90%)과 보험(3.38%) ...

    한국경제TV | 2021.05.13 18:02

  • thumbnail
    보험사도 `호실적`…코리안리 1Q 순익, 전년비 25.6%↑

    코리안리는 올해 1분기 당기 순이익이 565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5.6% 증가했다고 13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조 9,756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0.9%가량 줄었지만, 영업이익은 651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4%가량 증가했다. 코리안리 관계자는 "올해 1분기 들어 기업성 보험 실적이 안정화되며 지표가 개선됐다"고 말했다. 정호진기자 auv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

    한국경제TV | 2021.05.13 17: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