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6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대선 연기 반대' 도로봉쇄 시위에 꽉 막힌 볼리비아

    정부 "도로봉쇄 탓에 30명 산소 부족 사망" 주장 남미 볼리비아에서 대통령 선거 연기에 항의하는 도로 봉쇄 시위가 일주일 넘게 이어지며 혼란이 커지고 있다. 11일(현지시간)로 9일째를 맞는 볼리비아 시위는 노동조합원, 코카 재배농, 광부 등 에보 모랄레스 전 대통령 지지층이 주도하고 있다. 모랄레스 전 대통령이 지난 10월 대선에서의 부정 시비로 물러난 후 후임자를 뽑는 대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두 차례에 연기되자 ...

    한국경제 | 2020.08.12 01:15 | YONHAP

  • thumbnail
    권순우, US오픈 테니스 대회 앞두고 15일 미국으로 출국

    ... 1회전에서 탈락해 이번 US오픈에서 첫 승을 노린다. 특히 지난해 윔블던 1회전에서 당시 세계 랭킹 9위였던 카렌 하차노프(러시아)에게 1-3(6-7<6-8> 4-6 6-4 5-7)으로 분패했고, US오픈 1회전에서는 우고 델리엔(볼리비아)을 맞아 세트 스코어 1-2로 뒤진 4세트 게임스코어 3-2로 앞선 상황에서 부상 때문에 기권하는 등 경기 내용이 나쁘지 않았다. 또 올해 1월 호주오픈 1회전에서는 니콜로즈 바실라시빌리(조지아)에게 2-3(7-6<7-5> ...

    한국경제 | 2020.08.11 08:32 | YONHAP

  • thumbnail
    신음하는 아마존 열대우림…1년간 축구장 120만개 넓이 사라져

    ... 벌채를 완전히 종식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그러나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파리기후변화 협약 탈퇴를 시사하는가 하면, 국제사회의 기부로 조성되는 '아마존 기금'을 다른 용도로 사용하겠다고 밝히면서 EU 측의 반발을 샀다. 아마존 열대우림은 브라질·볼리비아·콜롬비아·에콰도르·가이아나·페루·수리남·베네수엘라·프랑스령 기아나 등 9개국에 걸쳐 있다. 브라질에 속한 420만㎢는 '아마조니아 레가우'(Amazonia Legal)로 불린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8 04:02 | YONHAP

  • thumbnail
    내각 공백·시위사태…코로나19 위기에 혼란 더해진 중남미

    페루 의회, 내각 불신임…볼리비아선 선거 연기 반대시위 계속 콜롬비아에선 우리베 전 대통령 가택연금 두고 찬반 갈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가 깊어지는 중남미 일부 국가에 정치 혼란까지 더해졌다. 5일(현지시간) 현재 코로나19 확진자가 44만 명에 육박하는 남미 페루는 보건장관을 비롯해 내각이 공백 상태다. 전날 페루 의회가 마르틴 비스카라 대통령이 최근 임명한 페드로 카테리아노 국무총리에 대해 불신임을 결의했기 때문이다. ...

    한국경제 | 2020.08.06 01:49 | YONHAP

  • thumbnail
    세계 최대 열대늪지 브라질 '판타나우' 화재 기록적 증가세

    ... 증가했다. 반면에 마타 아틀란치카는 1천712건에서 1천323건, 카칭가는 302건에서 265건, 팜파는 222건에서 67건으로 줄었다. 판타나우의 전체 면적은 한반도와 비슷한 약 22만㎢이며, 80%가 브라질에 속하고 나머지는 볼리비아와 파라과이에 걸쳐 있다. 아마존 열대우림에 버금가는 생태계의 보고로 꼽힌다. 보통 1∼5월이 우기에 해당하지만, 올해는 강우량이 예년의 50% 수준에 그쳤으며 이것이 화재 증가의 원인이 된 것으로 보인다. 앞서 브라질 정부는 ...

    한국경제 | 2020.08.04 08:17 | YONHAP

  • thumbnail
    아마존 열대우림 '긴장의 8월'…산불사태 재발 우려에 조마조마

    ... 일어나지 않는다. 원주민들이 산불을 지르고 있으며 그것은 그들의 문화"라고 말해 산불의 책임을 원주민들에게 돌렸다. 또 국내외 언론이 아마존 열대우림 산불 피해를 과장해 브라질의 대외 이미지를 해치고 있다는 말도 했다. 아마존 열대우림은 브라질·볼리비아·콜롬비아·에콰도르·가이아나·페루·수리남·베네수엘라·프랑스령 기아나 등 9개국에 걸쳐 있다. 브라질에 속한 420만㎢는 '아마조니아 레가우'(Amazonia Legal)로 불린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4 03:19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 시신 쌓이는 볼리비아, 이동식 화장시설도 등장

    늘어나는 시신 감당하기 힘들어지자 차량에 실린 화장시설 개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악화하고 있는 볼리비아에서 급증하는 시신 처리를 위한 이동식 화장시설까지 등장했다. 3일(현지시간) 파히나시에테 등 볼리비아 언론과 APTN에 따르면 현지 기업인과 공학자들이 화장장이 없거나 부족한 지역에서 코로나19 시신을 화장하기 위한 이동식 화장시설을 만들었다. 넘쳐나는 코로나19 시신으로 장례 시스템이 붕괴될 지경에 이르자 마련한 ...

    한국경제 | 2020.08.04 01:31 | YONHAP

  • thumbnail
    행정수반도 못 피한다…코소보 총리도 코로나19 감염

    ... 코소보는 코로나19 대유행 초기이던 지난 3월 말 내각이 붕괴해 혼란을 겪다가 6월 초 신임 총리를 임명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집계 기준 코소보에서는 이날까지 8천799명이 코로나19에 걸렸고 이 중 249명이 사망했다. 전 세계 정상급 지도자 중에서는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후안 오를란도 에르난데스 온두라스 대통령,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자니네 아녜스 볼리비아 임시 대통령 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3 08:19 | YONHAP

  • thumbnail
    아마존 열대우림 산불, 7월에만 6천91건…작년보다 14.5% ↑

    ... 참석해 아마존 열대우림에서 발생하는 산불의 책임이 주로 원주민들에게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아마존 열대우림에서는 산불이 저절로 일어나지 않는다"면서 "원주민들이 산불을 지르고 있으며 그것은 그들의 문화"라고 말했다. 아마존 열대우림은 브라질·볼리비아·콜롬비아·에콰도르·가이아나·페루·수리남·베네수엘라·프랑스령 기아나 등 9개국에 걸쳐 있다. 브라질에 속한 420만㎢는 '아마조니아 레가우'(Amazonia Legal)로 불린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2 05:06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 시신 수습하는 볼리비아 경찰…감염·사망도 속출

    경찰이 집·거리에 방치된 시신 수습…1천 명 넘게 감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확산하는 볼리비아에서 경찰들이 집이나 거리에서 숨진 코로나19 사망자 시신을 수습하면서 감염 위험에 노출되고 있다. 2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볼리비아 경찰은 수도 라파스와 인근 엘알토 지역에서만 지난 4월 이후 3천300구 이상의 시신을 수습했다. 이중 80%는 코로나19 사망자로 추정된다. 볼리비아엔 지금까지 7만2천327명의 ...

    한국경제 | 2020.07.30 07:4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