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1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볼턴 "북미정상회담 적기는 北 새 지도자 있을 때…통일이 대안"

    "탑다운·바텀업·단계적 접근 모두 회의적…'원전 USB' 사실 아닐 듯" 대북 강경파인 존 볼턴 전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차기 북미정상회담의 적기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아닌 다른 사람이 집권했을 때라며 향후 북미협상에 회의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볼턴 전 보좌관은 9일 미국의소리(VOA) 방송 '워싱턴 톡' 인터뷰에서 북미 지도자가 만나기 적절한 시점을 묻는 말에 "북한에 새로운 지도자가 있을 때"라고 답했다. 이어 이라크의 사담 후세인 ...

    한국경제 | 2021.04.09 10:25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자신이 임명한 국방장관 이름 깜박? "전직 장군…"

    ... 벌였다. 폭스뉴스는 바이든 대통령을 제외하면 가장 나이가 많은 70세에 미국 대통령직에 오른 트럼프 전 대통령 역시 이름 등과 관련해 몇몇 실수를 저지른 바 있다고 지적했다. 2019년 9월 트럼프 전 대통령은 공화당 행사에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이름을 '마이크 파운스'(Mike Pounce)로 발음했고, 같은 해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마이크 볼턴'(Mike Bolton)이라고 부른 적도 있다고 폭스뉴스는 전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3.10 09:51 | YONHAP

  • thumbnail
    볼턴 "북한에 군사적 대응 선택지 유지해야" 주장

    "트럼프, 사진찍기용 3번 정상회담" 비난 "경제붕괴 직전 북한 압박해 양보받을 시점" 대북 강경파인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북한의 핵활동에 대해 군사적 대응을 하나의 선택으로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23일 블룸버그통신 기고문에서 "전세계적인 북핵 위협이 상존함에도 바이든 대통령이 19일 열린 주요 7개국(G7) 화상 정상회의에서 침묵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바이든의 침묵은 국제적 좌파 진영과 (북핵 위기 ...

    한국경제 | 2021.02.24 15:47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김정은에게 '에어포스 원'으로 2시간 만에 데려다줄까"

    ... 거절했다"고 말했다. 당시 북미 하노이 정상회담은 계획대로 풀리지 않았고 트럼프 대통령은 갑자기 떠났다. 당시 그는 기자회견에서 "때로는 (협상장에서) 걸어나와야(walk) 한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지난해 회고록 '그 일이 일어난 방' 원고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19년 2월 28일 확대정상회담 때 하노이의 저녁을 취소하고 김 위원장을 북한까지 태워주는 방안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21.02.23 01:36 | YONHAP

  • 트럼프, 2년전 하노이회담 당시 김정은에 '에어포스원 탑승' 권유

    ... "원하면 2시간 안에 집에 데려다 줄 수 있다"고 제안했지만 김정은은 제안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을 특별하게 생각했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불화 끝에 직에서 물러났던 존 볼턴 전 NSC보좌관이 BBC에 "트럼프는 새로운 베스트 프랜드가 생겼다고 생각했다"라고 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아울러 트럼프 전 대통령이 싱가포르 정상회담 당시 갑작스레 한미 연합 훈련 취소를 제안했다며 "우리로선 ...

    한국경제 | 2021.02.22 09:51 | 강경주

  • thumbnail
    미, 대북정책은 아직 검토단계…연일 한국·일본과 조율 강조

    ... 의회조사국(CRS)은 최근 보고서에서는 "많은 일본인은 북한이 핵무기나 미사일을 포기할 것이라는 확신이 있지 않다"며 트럼프 전 대통령 시절 북한과의 외교 시도가 일본을 불안하게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실제로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작년 발간한 회고록을 보면 일본은 북한이 제시한 '행동 대 행동'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북한이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는 '리비아식 해법'에 동조하는 듯한 장면이 묘사돼 있기도 ...

    한국경제 | 2021.02.10 11:26 | YONHAP

  • thumbnail
    정의용 "김정은, 비핵화 약속 지킬 것"

    정의용 외교부 장관 후보자(사진)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약속은 지킬 것”이라며 북한 비핵화는 이미 진전을 이뤘다고 평가했다. 북한이 아직까지 핵을 포기하지 않는 것은 2019년 미·북 하노이 정상회담 합의 결렬 때문이라며 미국에도 협상 결렬의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북한이 ‘핵 무력 증강’을 외치며 우리 정부와 미국에 핵 위협을 가하고 있는 가운데 정 후보자가 지나치게 낙관적인 대북...

    한국경제 | 2021.02.05 17:07 | 송영찬

  • thumbnail
    정의용 "김정은 약속 지킬것…하노이회담 결렬 책임 美에도 있어"

    ... 말이 거짓말이냐는 조태용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거짓말이 아니라 북·미 협상이 결렬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은 상황을 정확하게 판단을 못했던 것 같고 미국은 당시 존 볼턴이 대표하는 네오콘들의 ‘모 아니면 도’ 방식의 경직된 자세가 문제였다”며 “당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국내 정치적 위기하고도 맞물렸던 상황”이라고 말했다. 회담 결렬의 책임이 북한 뿐 ...

    한국경제 | 2021.02.05 15:29 | 송영찬

  • thumbnail
    정의용 "북한과 대화서 원전 거론 안해…미국에도 USB 제공"(종합)

    "볼턴에 한반도 신경제구상 취지 설명…미국도 굉장히 긍정적 반응" 기자 만남 자청해 해명…"원전 제공하려면 비핵화 마무리 등 5가지 조건 충족해야" 산업통상자원부의 '북한 원전 건설' 문건이 작성된 시기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었던 정의용 외교부 장관 후보자는 2일 "북한과 대화 과정에서 원전 문제를 전혀 거론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정 후보자는 이날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 인근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부 차원에서, 청와대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

    한국경제 | 2021.02.02 18:17 | YONHAP

  • thumbnail
    정의용 "北 원전 의혹 어불성설…똑같은 USB 볼턴에게도 줘"

    ... 외교부 장관 후보자가 ‘북한 원전 추진 의혹’과 관련해 “어불성설”이라고 일축했다. 2018년 판문점 남북정상회담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건낸 것과 동일한 USB를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게 전달했다고도 말했다. 북한 원전 의혹과 관련해 문 대통령에 이어 당시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던 정 후보자까지 정면 반박에 나서며 의혹을 제기한 야당에 대한 정부·여당의 역공세가 더욱 거세질 것이란 ...

    한국경제 | 2021.02.02 17:57 | 송영찬